[성명] 소위 정치권 이적료 시비에 대한 총선연대 성명 발표

뒷돈거래 철새행각으로 지탄받는 정치인들은 스스로 정치권을 떠나야 할 것

1. 지난 대선 전 한나라당으로 당을 옮긴 의원들에 대해 소위 ‘이적료’ 시비가 붙었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 대선 직전 한나라당으로 당적을 옮긴 11명의 의원들이 당에서 최소 2억원 이상의 불법자금을 받았다며 이들을 소환조사하겠다고 밝혔다.

2. 이들은 그동안 한결같이 자신들의 당적이동을 역사적 결단이라거나 정치적 소신에 따른 용기있는 행위라고 합리화 해왔으나 검찰발표가 사실이라면 결국 추악한 뒷돈거래로 민의를 배신하고 이리저리 당적을 옮긴 것 아니냐는 비난을 면할 길이 없어 보인다.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이적료 시비는 정치인의 당적이동의 배경에 돈과 자리보장 같은 뒷거래가 있다는 무성한 소문이 결국 사실이었음을 드러내주고 있다.

검찰이 밝힌 것처럼 당을 옮기는 과정에서 뒷돈 거래가 있었다면 이들 11명의 의원들은 결국 돈 때문에 유권자들을 우롱한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은 것이며 더 이상 정치현장에 머물 명분이 없다.

3. 한편 이들이 전해 받은 돈은 바로 재벌들로부터 불법적으로 수수한 불법자금이라고 검찰은 밝히고 있다.

본인들이 이 사실을 알았는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으나 적어도 당차원에서는 불법적으로 조성한 자금을 역시 불법적 방식으로 전달하여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이들 모두는 불법적 자금을 모으고 사용한 공범이라는 혐의를 벗어날 수 없다. 검찰은 그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이에 대한 엄중한 단죄를 내려 다시는 정치부패가 정치권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할 일이다.

4. 총선연대는 ‘경선불복으로 당내민주주의를 파괴하거나 상습적 반복적으로 대세를 쫓아 철새행각을 벌인 정치인’은 국민적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으며 마땅히 정치권에서 퇴출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현재 이적료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11명의 의원들 대부분은 바로 총선연대에 의해 낙천대상자로 선정된 퇴출대상 정치인들이다. 유권자를 우롱한 이들 의원들은 마땅히 스스로 불출마를 선언하고 정치권을 떠나야 할 것이다.

한나라당도 국민적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는 이들을 공천에서 배제하여 실추될 대로 실추된 한나라당의 명예를 만회하기 위한 노력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다. 끝.

총선연대

ele2004021800.hwp

ele2004021800.hwp

첨부파일: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