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연대위원회 아시아 2017-11-22   925

[강연회] 로힝야 난민을 만나다

KakaoTalk_Moim_6dUCrEk7NvUVyMyV5az1mCwkDRPW9k

<사진=참여연대>

로힝야 난민을 만나다

일시 및 장소 : 2017년 11월 22일(수) 오후 7시,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

( 주목! 장소가 지하에서 2층으로 변경되었습니다.)

미얀마 군대의 ‘인종청소’로 최악의 인권참사 피해자인 로힝야 사람들.

이미 60만명 이상의 로힝야 난민이 방글라데시로 피난했지만 여전히 로힝야 피난민의 행렬은 멈출 줄 모르고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죽음의 공포를 피해 국경을 넘었지만 방글라데시 난민촌의 여건도 절망적입니다.

주거, 식수, 의료품 및 시설 모든 것이 부족하고 열악합니다.

피난민의 다수를 차지하는 아이들과 여성의 고통은 배가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난 10월 로힝야 난민들이 거주하는 방글라데시 난민촌을 방문한 김기남 활동가와 조진접 사진작가를 모시고

현재 로힝야 난민들의 상황을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 했습니다.

또한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로힝야 난민 두분을 모시고 로힝야 사람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이야기 합니다.

O 이야기 손님 :

– 1부. 김기남 활동가, 조진섭 사진작가

– 2부. 모하메드 이삭, 아밀 하킴

O 공동주최: 국제민주연대, 생명평화아시아 서울모임, 신대승네트워크, 아시아인권평화디딤돌 아디, 참여연대, 해외주민운동연대(KOCO)

보도협조 [원문보기/다운로드]

국내 시민사회 6개 단체(국제민주연대, 생명평화아시아, 신대승네트워크, 아시아인건평화디딤돌 아디, 참여연대, 해외주민운동연대 코코)는 오는 22일(수) 저녁 7시, 참여연대에서 최근 로힝야 난민촌에 방문한 아시아인권평화디딤돌 김기남 활동가와 조진섭 사진사, 그리고 국내 거주하는 로힝야 난민인 모하메드 이삭, 아밀 하킴씨를 모시고 현재 로힝야 난민의 인권실태와 열악한 삶, 그리고 로힝야 사태의 원인과 한국시민사회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마련하였습니다.

국내외 언론에 따르면 지난 8월 25일 미얀마 군의 군사작전으로 발생한 로힝야 사태는 현재까지 최소 천명이상의 로힝야사람들이 살해되고, 집단 성폭행, 방화, 고문 등이 발생하여 전체 미얀마거주 로힝야인구의 절반이상인 60만명이 인근 방글라데시로 피난한 최악의 인권유린 사태 중 하나입니다. 이에 유엔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로힝야 사태를 ‘인종청소’라 규정하며 미얀마 군대와 아웅산수치 여사에게 폭력사태 중단 및 평화로운 난민 귀환을 촉구하였습니다.

이번 행사에 초대된 아디의 김기남 활동가와 조진섭 사진작가는 지난 10월 10일부터 18일까지 방글라데시 국경지역의 로힝야 난민촌에 방문하여 인권실태 조사활동을 진행하였고, 올해 2월에도 로힝야 난민촌을 방문하여 ‘로힝야인권실태보고서’를 발표한바 있습니다. 또한 국내에 거주하는 로힝야 난민인 모하메드 이삭씨와 아밀 하킴씨는 미얀마 라카인 출신으로 미얀마군부의 탄압을 피해 2000년대 초반 한국에 입국하여 2006년에 난민지위를 부여받아 10년이상 한국에 거주하는 극소수의 로힝야 난민입니다.

로힝야 인권사태이후 미얀마 정부는 로힝야 인종청소 범죄행위를 인정하지 않고, 미얀마 군부시절의 헌법을 빌미로 로힝야인들의 최소한의 인권조차 보장하지 않으며, 국내의 일부 네티즌들도 로힝야 인들이 미얀마 식민지배시절 영국에 부역했다는 이유로 피해자인 로힝야 사람들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로힝야 사람들에 대한 인권침해는 총칼에서만 나오지 않습니다. 이번 강연회가 부당하게 덧칠된 로힝야 사람들에 대한 인식과 편견을 깨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현장에 직접 방문한 인권활동가와 사진사, 그리고 로힝야 난민이 직접 증언하는 이번 행사에 많은 관심과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문의 

– 참여연대 국제연대위원회(02-723-5051, pspdint@pspd.org)

– 아시아인권평화디딤돌(이동화 활동가 010-9947-9920)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