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이야기 사무처 2021-10-21   238

[입장] 참여연대 관련 조선일보 보도 등에 대한 입장

참여연대 관련 조선일보 보도 등에 대한 입장

 

지난 17일 조선일보는 ‘[단독] 5·18, 軍진상규명위 연구용역 60~70%가 수의계약민변·참여연대도‘ 기사를 통해 또 다시 참여연대를 음해하고 비방하였다. 위 보도는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의 의혹 제기를 인용하며, 군진상규명위 연구 용역에 참여한 한 교수가 참여연대에서 활동하는 인사라는 이유를 들어 마치 특혜를 받은 것처럼 호도하는가 하면, 해당 연구용역과 아무런 관계가 없는 참여연대가 수의계약을 맺은 것처럼 제목을 달아 기사화하였다. 참여연대가 특혜와 이권을 취한 것처럼 오인하게끔 하는 조선일보식 왜곡 보도의 전형이다. 조선일보식 보도대로라면, 참여연대 활동에 관계하는 이들이 학교와 연구소 등에서 진행하는 연구 용역도 모두 참여연대가 하는 연구 용역이 된다. 억지도 이런 억지가 없다. 조선일보는 참여연대에 대한 반복적이고 악의적인 보도에 대해 사과하고 사실관계를 바로잡아 정정보도해야 한다.

 

조명희 의원의 주장이나 조선일보의 보도는 참여연대에 대한 음해일 뿐 아니라 참여연대 활동을 하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특혜 시비를 걸어 해당 분야의 전문가로서 연구를 수행한 연구자를 폄훼한다는 점에서 악의적이다. 더욱이 언급된 사례의 경우는 위원회 요청에 의해 진행한 연구 용역으로, 조선일보와 조명희 의원이 제기하는 특혜 의혹과는 거리가 멀다. 장기간에 걸쳐 조직적으로 은폐, 축소, 왜곡되어 온 국가 폭력 사건들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위원회의 활동이나, 이들 사건에 관한 연구 및 조사 활동에 해당 분야의 전문성을 갖고 참여하는 것을 두고, 아무런 근거 없이 아니면 말고식으로 의혹을 제기하거나, 시민단체 활동을 흠집내는 행태는 이제 사라져야 한다. 조명희 의원과 조선일보의 사과를 촉구한다.

 

입장 원문보기/내려받기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