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희망본부 일반(cc) 2016-09-28   596

[논평] 마사회, 카드깡으로 불법 비자금 조성 사실 드러나

[논평]

 

마사회, 카드깡으로 불법 비자금 조성 사실 드러나

박○○ 본부장 등 5명 기소 의견 검찰 송치
입장료 불법 인상, 키즈카페 설치, 용산 주민에게 무분별한 고소·고발 등 이미 많은 문제 발생
더 이상 주민 괴롭히지 말고 용산 화상경마도박장을 즉시 폐쇄해야

 

1. 마사회가 용산 화상경마도박장 개장을 강행하기 위하여 법인카드로 이른바 카드깡을 통해 자금을 마련한 후 불법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본부장 : 조형수 변호사)는 마사회를 규탄하며 용산 화상경마도박장을 폐쇄할 것을 촉구한다.

 

2. 오늘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마사회는 ▲이른바 카드깡을 통한 불법 비자금 조성, ▲찬성집회 동원인력 일당 10만원 지급 ▲찬성집회 동원 폭행죄 벌금 대납 등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따라 서울경찰청은 마사회 박○○ 본부장 등 5명을 업무상 배임죄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하였다.

 

3. 마사회의 불법 행위는 이 뿐만이 아니었다. 입장료 불법 인상, 키즈카페 설치, 용산 주민들을 향한 무분별한 고소·고발 등 많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마사회는 도박의 폐해를 최소화하고 점진적으로 도박 규모를 축소하려는 뜻에서 경마도박 독점권을 부여 받은 공기업이다. 그런데 마사회는 이런 책무를 망각하고 마치 조폭 조직이나 할 법한 일들을 자행했던 것이다.

 

4. 마사회가 이제라도 1246일째 도박장 추방 운동을 이어가는 용산 주민들을 더 이상 괴롭히지 않는 방법은 용산에서 화상경마도박장을 폐쇄하는 것뿐이다. 마사회와 감독 책임이 있는 정부, 그리고 국회는 마사회가 용산에서 추방될 수 있도록 관련 조치를 조속히 취해야 할 것이다.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