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대 세월호참사 2018-03-31   898

[시민문화제] 1년의 기다림, 스텔라 데이지호 시민문화제

1년의 기다림, 스텔라 데이지호 시민문화제

– 일시 : 2018년 3월 31일(토) 17:00

– 장소 : 광화문 세월호 광장

– 주관 :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대책위 · 시민대책위 · 4.16연대

 

2017년 3월 31일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는 문재인대통령 취임 1호 민원으로 접수되었으나 아무것도 진전되지 못하고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문재인대통령 취임 1호 민원은 2018년 1월 2일, 십만인 서명지를 전달하면서 새해 첫 민원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침몰사고 발생 후 1년이 되도록 여전히 확인된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우리는 희망을 버릴 수 없습니다. 2018년 2월말, 14개월간 남대서양을 떠돌던 구명보트가 발견됐습니다. 이 구명보트가 스텔라데이지호 구명벌이 아닐까 기대하던 가족들과 시민들의 마음은 무너졌지만, 이는 한편으로 스텔라데이지호의 구명벌도 남대서양 어딘가에 떠돌아다닐 가능성이 높다는 반증이기도 한 것이기에 다시 희망을 채우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은 지금도 광화문 세월호광장과 청운동에서 매일 농성을 이어가며 박근혜·황교안정부가 구명벌 2척을 찾지 않고 수색을 종료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있습니다. 

스텔라데이지호 침몰은 단순한 운항사고가 아닙니다. 눈앞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선사(船社)와 한국선급 및 기타 해양업계의 구조적 이해관계가 얽히고 섥혀서 발생한 총체적이고 구조적인 참사입니다. 더군다나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이후에도 여전히 27척의 개조 노후 광석선이 대한민국 국적을 달고 전세계를 운항 중입니다. 세월호와 스텔라데이지호를 허위검사한 한국선급은 여전히 다른 개조 노후 광석선 27척에 대해서도 허위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런 선박들은 당장 내일이라도 침몰할 수 있는, 사고 위험이 너무 큰 상황입니다. 더 이상의 안전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서 스텔라데이지호 침몰을 둘러싼 진상을 규명하고, 생존자에 대한 정밀 수색을 실시하며, 심해수색장비를 투입하여 선박 블랙박스(VDR)를 회수·분석함으로써 사고원인을 명백히 밝히는 것이 필수입니다. 그리고 이 일련의 과정이 수행되기 위해서는 국민적인 관심과 여론 환기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에 스텔라데이지호 시민대책위와 416연대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스텔라데이지호 사건의 실상을 널리 알리고 국민적 관심을 환기하기 위한 [1년의 기다림, 스텔라데이지호 시민문화제]를 개최하였습니다.

 

프로그램

– 사전 영상 (해외연대인 연대 메시지 종합) 

– 경과 보고 (변호인단)

– 발언(4.16연대 박래군 공동대표)

– 공연

– 발언(박주민 의원)

– 발언(세월호 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 

– 메인 영상 (5분)

– 발언(시사인 김영미 PD)

– 스텔라데이지호 가족 대표 발언

– 공연(416합창단)

– 퍼포먼스

 

 

문의 : 참여연대 정책기획실 02-723-0808​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