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대 세월호참사 2014-06-06   629

[대책회의성명] 법원은 시위 참가자들에 대한 과도한 법집행을 중단하고, 구속자를 석방하라!

법원은 시위 참가자들에 대한

과도한 법 집행을 중단하고, 구속자를 석방하라! 

 

최근 법원은 지난 22일 정부청사에 들어가 구호를 외치고 연좌농성을 벌인 서울대 학생 한 명과 24일 촛불집회 당시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을 시도했던 민주노총 사무총장, 공무원노조 노조원 등 3명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하였다.

 

3명의 신분이 불분명하지 않고, 학적과 소속 단체가 명확해 도주의 우려가 없음에도, 집회와 시위 과정에서 벌어진 사소한 문제들을 이유로 구속 영장까지 발부한 것은 과도한 법 집행이며, 헌법상에 보장된 표현의 자유,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로 규탄받아 마땅하다.

 

우리는 이러한 과도한 법 집행이 구속 위협을 통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 규명과 정부의 책임을 묻고자 하는 국민들의 의사표현을 가로막기 위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법원은 시위 참가자들에 대한 과도한 법 집행을 중단하고, 구속된 3명을 즉각 석방하며, 헌법상의 권리인 표현의 자유,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보장해야 할 것이다.

 

2014년 6월 6일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

 

※ 참고 :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세월호 참사 대응 각계 원탁회의’가 조직구성과 사업계획 논의를 완료하고 5월 22일 발족한 세월호 참사 대응 범시민사회단체 연대기구(현재 800여개 단체로 구성)입니다.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