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내연대  l  행복한 참여 따뜻한 연대

  • 가습기살균제참사
  • 2019.05.09
  • 1208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1403… 가습기살균제 사망 피해자 추모 촛불 밝혀

5/3 기준 사망 피해자 1402명과 25일 사망 故 조덕진 님 추모하며 촛불로 형상화
가정의 달 맞아 어버이날에 옥시 앞에서 수많은 가족 희생자들을 추모해
전신질환 인정ㆍ판정기준 완화, 피해단계 구분 철폐 등 정부의 전향적 대응 호소  

여의도 옥시 본사(IFC몰) 앞 시민분향소 설치 및 농성 8일째

2019. 5. 3. 기준 접수 피해자 6,389명(4명↑)ㆍ이 중 사망자 1,402 + 1명 *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가습기넷은 어제(9일) 오후 9시, 여의도 옥시레킷벤키저 본사(IFC몰) 앞에 지난 2일 설치한 피해 사망자 추모 시민분향소에서 5월 3일 기준 정부에 신고된 사망 피해자 숫자인 '1,403'을 LED 촛불로 형상화해 추모하는 행사를 가졌습니다. 이 행사에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유족인 김태윤 님과 분인과 가족이 피해자인 이재성 님이 참석해 ▲전신질환 인정ㆍ판정기준 완화 ▲피해단계 구분 철폐 등 정부의 전향적 대응을 호소했습니다. 이 날 행사에는 가습기넷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최예용 부위원장도 함께 했습니다. 

지난 4월 19일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사업기술원에 신청ㆍ접수된 현황 기준으로 가습기살균제 사망 피해자 수는 1,402명에 이르렀습니다. 지난 달 25일 사망했으나 피해 신고와 발인도 미룬 故 조덕진 님을 포함하면 1,403명이 가습기살균제로 인해 목숨을 잃었습니다. 2016년부터 옥시와 롯데마트 등 일부 가해기업들의 관계자들이 처벌을 받았고, 가습기살균제 원료물질과 제품을 제조ㆍ판매했지만 수사망을 빠져 나갔던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의 전현직 임직원들이 최근에야 구속 또는 불구속 기소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품을 판매했던 가해기업들 상당수는 아직 처벌은커녕 수사조차 피해간 상황이며, 피해자들에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습니다. 가해기업들은 3ㆍ4단계 및 판정 불가로 분류된 피해자들에 배ㆍ보상 이야기도 없이 애써 무시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가해기업들이 이처럼 기만적 행태로 일관하는 까닭은 지금의 법들로는 이들을 제대로 처벌하지 못 하고 있으며 재발 방지 대책도 갖추어져 있지 않음을 뜻합니다. 더불어 피해자와 가해기업 사이에 벌어질 민사 소송이나 가해기업들에 대한 형사 처벌 과정에서 중요한 근거가 될 정부의 피해 판정 기준과 방식이 지나치게 엄격해 피해자 중심이 아니라 사실상 가해기업들에 유리하게 이루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더 많은 피해자들이 정부에 신고하더라도 피해 판정 기준이 달라지지 않는다면, 제대로 된 피해자 지원과 배ㆍ보상이 이루어질 수 없습니다. 피해자들이 무엇보다 '전신질환 인정ㆍ판정기준 완화'와 '피해단계 구분 철폐'를 외치고 있는 까닭입니다. 

기업들의 탐욕이 불러 올 제2, 제3의 참사를 막을 수 있는 법제도적 대책 마련 또한 이제 더는 미룰 수 없습니다. 상한 없는 징벌적 배상법, 집단소송법,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등의 제ㆍ개정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정부는 국가적ㆍ사회적 재난인 가습기살균제 참사를 바라보는 시각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피해자들의 호소에 귀기울여 피해 구제 및 지원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있어 보다 전향적으로 대응해야 합니다. 

피해자들과 가습기넷은 지난 7일에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지난 4월 25일 소천한 故 조덕진 님의 부친 조오섭 님이 참석한 가운데, 본인과 두 아들 모두 피해자인 박수진 님과 본인과 아들이 4단계 피해자인 이재성 님이 삭발식을 가졌습니다. ▲전신질환 인정ㆍ판정기준 완화 ▲피해단계 구분 철폐 ▲정부 내 가습기 살균제 TF팀 구성 ▲월 1회 피해자 정례보고회 개최 등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피해자들의 요구사항을 담은 공개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한 바 있습니다.

 

▣ 내려받기 : 가습기살균제 사망 피해자 1403명 추모 촛불 행사 사진(9장) 및 동영상(1개) 

가습기넷 보도자료 원문 보기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ㆍ접수 현황 가습기살균제 피해지원 종합포털 기준.
    (  ) 안은 2019년 4월 26일 대비 피해 증감. 지난 25일 소천하신 故 조덕진 님은 아직 사망 피해 신고를 하지 않음.

 

가습기넷20190508_1403… 가습기살균제 사망 피해자 추모 촛불 밝혀
<사진=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가습기넷20190508_1403… 가습기살균제 사망 피해자 추모 촛불 밝혀
<사진=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가습기넷20190508_1403… 가습기살균제 사망 피해자 추모 촛불 밝혀
<사진=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가습기넷20190508_1403… 가습기살균제 사망 피해자 추모 촛불 밝혀
<사진=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세월호 참사 관련 참여연대 활동 2014.05.29
참여연대 연대활동을 소개합니다 2015.03.07
[가습기넷] 1403… 가습기살균제 사망 피해자 추모 촛불 밝혀   2019.05.09
[가습기넷]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삭발과 손편지로 정부에 피해 지원 확대 호소   2019.05.07
[가습기넷] 故 조덕진 님 유족 등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옥시 본사 앞 시민분향소 차...   2019.05.02
[文 정부 2년 국정과제 평가 : 환경·안전] 축소·변질된 '미세먼지 감축' 도마에…가습기...   2019.04.30
[가습기넷 보도자료]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故 조덕진 님 25일 소천   2019.04.26
[가습기넷] 피해자 등 시민 1618명 「국회증언감정법」 개정안 입법청원   2019.04.23
[가습기넷 논평] SK케미칼 홍지호 전 대표 구속, 진상 규명 이제 시작일 뿐   2019.04.18
[논평] 66년만의 낙태죄 폐지,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위한 중대한 진전!   2019.04.11
[가습기넷 성명] 대법원은 조명행 서울대 교수 더 무겁게 처벌하라   2019.04.09
[알림] 세월호참사 5주기 주요일정(4/12~16)   2019.04.09
[가습기넷 논평] 증거인멸 우려에도 납득할 수 없는 영장 기각   2019.04.02
[집회] 우리가 만드는 낙태죄 폐지 이후의 세계 (3/30)   2019.03.30
[보도자료] 스크린 독과점, 배급상영 겸업 금지 등 한국 영화 산업 국민 인식 조사 결과   2019.03.22
[가습기넷 논평] SK케미칼 임직원들 뒤늦은 구속조차 어려운가   2019.03.16
[가습기넷 논평] SK케미칼 임직원들 영장 청구, 늦었으나 환영한다   2019.03.1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