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역대 제보자
  • 2000.01.09
  • 1169

현준희 감사원 주사는 효산그룹 콘도 허가과정 특혜 의혹과 관련하여 감사원의 감사가 진행되다 석연찮은 이유로 중단되었다고 1996년 4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민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고발하였다.


현 씨는 기자회견에서 “효산그룹이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의 결정으로 사업허가를 받은 사실과 그 결과 지가 상승과 부대시설 사업수익으로 수백억 원대의 부당이득을 얻게됐다는 것을 밝혀냈다. 관련 공무원들에 대한 징계 방침을 확정하고, 이들의 예금계좌와 외압 여부 등을 추적하려던 단계에서 갑자기 사건을 다른 국(局)으로 이송하라는 지시를 받게 되었고 결국 감사가 중단되었으며 이는 청와대의 압력 때문이었다”라고 밝혔다.


그의 기자회견 이후 효산 사건은 재조사에 들어갔고 건설공사도 취소되었으며, 제일은행이 효산에 특혜대출한 사실 등이 밝혀져 현 씨의 주장에 무게가 실리게 되었다. 또한, 검찰 수사 결과 당시 청와대 부속실장이 수천만 원을 받았고 김영삼 대통령과 차남 김현철 씨의 측근들이 연루된 사실도 드러났다.


그러나 감사원은 현 씨가 허위사실을 폭로해 공직자 품위와 감사원 명예를 손상시켰으며 직무상 알게 된 정보를 외부에 누설했다는 이유를 들어 그를 파면하였고, 감사 중단 지시자로 지목한 감사원 간부는 현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검찰은 그를 기소하였다. 현 씨는 1996년 1심 재판 이후 무려 12년간의 지난한 법적 투쟁 끝에 승리했다. 1997년 1심 재판과 2000년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으나 2002년 대법원에서 유죄 취지로 파기환송하였다. 하지만 2006년 10월 파기환송심에서 다시 무죄 판결을 받고 2008년 11월 13일 대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되었다. 법원은 판결문을 통해 “현 씨의 양심선언은 헌법상 독립적·중립적 기관인 감사원의 기능을 공정하게 수행하도록 촉구하고, 공공 이익을 위한 것으로 보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파면처분취소소송은 패소해 그의 고난은 계속되고 있다.

 

*참여연대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현준희 씨를 법률지원하였다.

현준희 씨는 2008년 한국투명성기구가 수여하는 ‘제8회 투명사회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2021 올해의 공익제보자상' 후보를 추천해 주세요 (~ 10.31까지) new 2021.09.27
[캠페인] 2021 공익제보자를 응원해 2 2021.06.08
[매뉴얼] 공익제보 전에 알아야 할 11가지 행동수칙 2021.05.13
2020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21.02.05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20.03.05
공익제보 보복에 대한 소중한 승리   2001.03.26
[2001] 차원양 소장의 육군 진급인사 실상 고발   2001.01.02
[2001] 진웅용 교사의 사립학교 비리 고발   2001.01.01
[2000] 정태원 감리원의 인천국제공항터미널 부실시공 고발   2000.02.01
[1999] 조성열 씨의 수서청소년수련관 위탁운영업체 비리 고발   2000.01.15
[1999] K씨의 고석 국방부 검찰부장 병역비리 수사방해 제보   2000.01.14
[1998] 황하일 등 철도청 검수원들의 열차 탈선사고 위험 제보     2000.01.13
[1998] 김용익 교수의 의약품 구매 관련 비리 고발     2000.01.12
[1998] 정경범 교육공무원의 교육계 부정부패 양심선언     2000.01.11
[1998] 박대기 국방부 구매담당관의 외국 무기부품구매 예산낭비 제보     2000.01.10
[1996] 현준희 감사원 주사의 효산그룹 비리 감사 중단사건 제보     2000.01.09
[1996] 정국정 엘지전자 직원의 회사물품 구매비리 제보     2000.01.08
[1994] 김필우 축협 지소장의 군납비리 제보     2000.01.07
[1994] 김석원 경장의 파출소 비리 고발     2000.01.06
[1994] 정광용 보육사의 장애인복지시설 비리 제보     2000.01.0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