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역대 제보자
  • 2003.01.03
  • 1000

대한적십자사에 근무하던 김용환, 임재광, 이강우, 최덕수 씨는 혈액사업본부가 에이즈와 B·C형 간염, 말라리아 바이러스에 감염된 혈액을 환자 수혈용과 의약품 제조용으로 유통시킨 사실을 2003년 8월 언론에 제보하고 9월에는 참여연대의 지원을 받아 부패방지위원회에도 제보했다.

 

이들의 제보를 받은 부패방지위원회는 적십자사의 부실한 혈액관리 실태를 부패행위로 인정하고 9월말 경 감사원에 감사를 의뢰했다. 2003년 12월에 실시된 감사원의 감사 결과 적십자사가 간염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인 부적격 혈액 7만6677건을 시중에 유통시켜 이 혈액을 수혈받은 9명이 B, C형 간염에 걸렸으며 에이즈 감염이 의심되는 99명의 혈액 309건을 병원과 제약사에 공급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후 대한적십자사는 징계위원회를 열어 수혈연구원장 등 3명을 해임하는 등 10명을 징계했다. 또한 대한적십자사 혈액사업본부장과 사무총장이 이 사건에 대한 책임으로 사임했다. 그리고 국무총리실 산하에 혈액안전관리개선기획단이 설치됐으며, 보건복지부에 혈액안전관리 전담부서인 혈액정책과가 신설됐다.

 

한편 적십자는 에이즈환자 비밀누설혐의로 이들을 고소해, 검찰이 이들을 2003년 12월 4일 긴급 체포했지만 감사원 특별감사에 의해 제보내용이 모두 사실이었음이 밝혀져 풀려났다. 또 적십자측은 “언론에 혈액사업에 대한 과장, 왜곡된 내용을 제보해 명예를 실추시키고 근무기강을 문란케 했다”면서 이들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2004년에 개최해 해임을 결정했으나, 다행히 부패방지위원회의 징계철회 권고와 언론과 시민사회단체의 비판을 감안해 징계조치를 철회했다.

 

 

*참여연대는 김용환 씨 등의 부패방지위원회 신고를 지원했으며, 이들을 징계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적십자사측에 전달했다.

*김용환, 임재광, 이강우, 최덕수 씨는 2004년 반부패국민연대(한국투명성기구)가 수여하는 ‘제4회 투명사회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캠페인] 2021 공익제보자를 응원해 2 2021.06.08
[매뉴얼] 공익제보 전에 알아야 할 11가지 행동수칙 2021.05.13
2020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21.02.05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20.03.05
보직해임된 김창해 준장, 민간법정에 설까   2003.07.10
[성명] 김창해 준장을 즉각 보직해임 하라   2003.06.17
[보도자료] 제보자에 보복행위 가한 지방자치단체장에게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소송 제기 (1)   2003.06.03
[논평] 부패신고에 대한 보복행위자 처벌 강화해야   2003.04.23
[보도자료] 공익제보자 복권(復權)으로 명예회복 해야   2003.04.14
[논평] 부패 신고자에 대한 실질적 신분보장 계기로 삼아야   2003.03.06
[논평] 주식매각 통해 '이해충돌(Conflict of interests)' 해소해야   2003.03.05
[보도자료] "김창해 준장 무혐의 처분"에 대한 재정신청 (1)   2003.03.03
[논평] 내부비리 감추기에 바쁜 국방부   2003.01.16
[2003] 김승민 씨의 신용카드 회사 카드연체율 조작 제보   2003.01.04
[2003] 김용환 씨 등 대한적십자사 직원들의 적십자의 오염된 혈액유통 제보   2003.01.03
[2003] 조태욱 씨의 KT PCS상품 직원강매 제보   2003.01.02
[2003] 조연희 등 동일여고 교사들의 사립학교 비리 제보   2003.01.01
『세상을 밝히는 힘, 공익제보』 출판기념회 개최   2002.12.30
[논평] 양심고백은 정치개혁을 위한 제도 개선의 계기로 삼아야   2002.11.2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