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황우석 교수 논문조작 및 연구윤리 위반을 제보한 류영준

인간 배아줄기세포복제를 연구하던 황우석 교수팀에 참여했던 연구원 류영준 씨는 2005년 6월에 황우석 교수의 인간 배아줄기세포복제 성공 관련 논문이 거짓이고 실험을 위한 난자를 얻는 과정에서 연구윤리를 위반했다고 MBC ‘PD수첩’ 제작팀에 제보했다. 이때를 전후해 참여연대에도 제보했다.

류영준 씨의 제보를 바탕으로 PD수첩 제작진은 수개월에 걸쳐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시작했고, 황우석 교수의 연구에 매매 난자와 연구원의 난자가 사용됐다는 점을 먼저 확인한 후, 2005년 11월 22일 ‘황우석 신화의 난자의혹’을 방송했다. 이틀 뒤 황 교수는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연구원 난자 이용’ 및 ‘난자매매’ 사실을 시인하고 연구 외 공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BRIC(생물학연구정보센터) 웹사이트를 중심으로 젊은 과학자들이 황우석 교수의 논문을 두고 그 진위여부를 검증하기 시작했고, 결국 2005년 <사이언스>에 게재된 황우석 교수의 논문의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는 실체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황우석 교수는 그 후 논문조작과 연구비 횡령 등에 대해 처벌받았고, 서울대 교수직에서도 파면됐다. 

하지만 황우석 교수와 그를 맹목적으로 믿는 이들과 다수의 언론은 논문조작 진실규명을 매국 행위로 규정하고, 제보자와 PD수첩 제작팀을 공격했다. 그들은 PD수첩 제작팀이 김선종 연구원으로부터 중대한 진술을 얻어내는 과정에서 취재윤리를 위반했다는 점을 문제 삼아서, 인간 배아줄기세포복제 성공 논문의 진위여부를 가리는 일을 봉쇄하기 위해 노력했고 그해 12월 초에 방영하려던 ‘황우석 신화 2탄’의 방영을 좌절시켰다. 

한편, 제보 이후 류영준 씨는 제보 당시 레지던트로 근무하던 원자력병원의 압박으로 퇴사했고, 어려움을 겪다가 2013년에 강원대학교 의대 교수가 됐으며, 2013년 말에서야 BRIC 웹사이트를 통해 황우석 교수 논문조작 사건 등을 제보한 이가 자신임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류영준 씨의 제보와 PD수첩 제작팀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제보자>가 2014년에 개봉됐다. 

* 류영준 씨는 2014년에 참여연대가 수여한 ‘2014 의인상’을 수상했다. 

* 참여연대는 PD수첩 제작팀이 진실을 규명하는 작업을 하는 동안 류영준 씨의 신분을 보호하고 지원했다. 2018년 9월 18일, 2016년 말 류영준 씨가 황우석-차병원-박근혜 청와대와 정부의 줄기세포 연구승인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황우석의 명예훼손 고소사건 1심 재판부에 ‘공익제보자 보호 측면에서 심리해 달라’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2018년 10월 10일, 1심 재판부는 류 교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참여연대는 2019년 4월 16일 시민 657명과 함께 2심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했고, 2019년 4월 18일 2심 재판부는 류영준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고, 검찰이 상고하지 않아 무죄가 확정됐다.

참여연대 후원 회원이 되시면 [달력+커피]를 드립니다 ~11/30

회원가입 이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