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레이 민원 접수 시민행동] 윤석열-김건희 ‘명품 수수’ 뭉개지마🔥

윤석열-김건희 ‘명품 수수’ 사건이 묻히지 않도록
국민권익위에 함께 민원을 넣어 주세요🚨


불법 저질러도 태평한 대통령 부부

지난해 11월,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가 ‘명품백’을 받는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명품백’뿐 아니라, 명품 화장품 등을 줬다는 금품 제공자의 추가 폭로도 이어졌고요. 대통령의 배우자가 수백만 원 상당의 명품을 아무렇지 않게 받는 모습은 충격적입니다. 더욱이 청탁금지법에 따라 이 사실을 신고하고 금품을 돌려줘야 할 윤석열 대통령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2024. 02. 25. MBC 스트레이트 보도

[청탁금지법 제9조] ①-2. 공직자등이 자신의 배우자가 수수 금지 금품등을 받거나 그 제공의 약속 또는 의사표시를 받은 사실을 안 경우 소속기관장에게 지체 없이 서면으로 신고하여야 한다. ② 배우자가 수수 금지 금품등을 받거나 그 제공의 약속이나 의사표시를 받은 사실을 알게 된 경우에는 이를 제공자에게 지체 없이 반환하거나 반환하도록 하거나 그 거부의 의사를 밝히거나 밝히도록 하여야 한다.

참여연대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를 2023년 12월 19일
청탁금지법,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혐의로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습니다.

2023. 12. 19. 참여연대, 대통령 부부 청탁금지법 등 위반 혐의로 국민권익위에 신고

매정하지 못해 아쉽다고요?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월 7일 방송된 KBS 특별대담에서 “시계에다가 이런 몰카까지 들고 와서 선거를 앞둔 시점에 1년이 지나서 이렇게 터뜨리는 것 자체가 정치 공작이라고 봐야죠”라며, “대통령이나 대통령 부인이 어느 누구한테도 이렇게 박절하게 대하기는 참 어렵습니다. 매정하게 좀 끊지 못한 것이 좀 어떤 문제라면 문제고 좀 아쉽지 않았나.”라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도덕적 기준에도 못 미치는 행동입니다.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은 사과는커녕 이 사건을 ‘정치공작’으로 규정하며, 감정에 호소하고 있습니다.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2024. 02. 07. 윤석열 대통령-KBS 특별대담 중 ‘명품 수수’ 관련 부분 캡쳐

대통령 부부 부패 문제 밝힐 권한 없다는 국민권익위원장

“(대통령 부부의 부패 문제에 국민권익위가) 사실상 관여 권한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국회에 출석한 유철환 국민권익위원장의 답변입니다.
아무래도 국민권익위가 이 사건을 제대로 처리할 의지가 없는 것 같습니다. 공직자의 부패 문제를 해결하라고 국민권익위를 만들었는데 관여할 권한이 없다니요.
청탁금지법과 시행령에 따르면, 국민권익위는 신고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오는 3월 18일까지 수사기관이나 감사원에 이첩 여부를 결정해야 합니다. 국민권익위가 사건을 직접 수사하거나 감사하는 것도 아닙니다. 단지 이 사건을 어디로 보낼지만 결정하면 됩니다.

하지만 국민권익위가 법정 기한 안에 제대로 처리할지 의심스러운 것은 참여연대뿐일까요?

지금, 국민권익위에 조사를 촉구해 주세요!

작은 회사의 사장님도 불법행위를 저지르면 처벌을 받습니다. 가장 청렴해야 할 대통령과 배우자가 법을 어겼다면 더 철저히 조사해 합당한 벌을 내려야 합니다. 그래야 ‘법치국가’고 ‘공정사회’입니다.

참여연대는 국민권익위의 조사와 이첩 결정을 촉구하는 릴레이 민원 접수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국민권익위가 법정 기한을 넘겨 사건을 유야무야하지 않도록 지금 릴레이 민원 접수 캠페인에 동참해 주세요!

윤석열-김건희 ‘명품 수수’ 조사를 촉구하는
릴레이 민원 접수 시민행동 참여하기👇👇

방법1. 온라인으로 민원 신청 참여하기

민원 신청에 반드시 필요한 성명, 주소, 전화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참여연대가 대표신청인으로 3월 14일(목)에 접수합니다.

방법2. 오프라인 직접 민원 접수 참여하기

3월 14일(목) 오전 10시30분, 시민 100여 명이 국민권익위원회 정부합동민원센터에 조사를 촉구하는 민원을 접수할 예정입니다. 민원 신청서 양식(MS-Word / 한글 / PDF)을 직접 내려 받거나 당일 참여연대가 제공하는 양식을 받아 개인 명의로 접수합니다(신청자분께 별도로 안내드립니다).

향후 계획
국민권익위원회가 법정 기한인 3월 18일(월)까지 신고 사건을 처리하지 않고 연장할 경우, 이를 규탄하는 시민행동에 다시 나설 계획입니다. 주위에도 이 행동을 널리 알려 주세요.

문의: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  02-723-5302 tsc@pspd.org


정부지원금 0%, 회원의 회비로 운영됩니다

참여연대 후원/회원가입


참여연대 NOW

실시간 활동 SNS

텔레그램 채널에 가장 빠르게 게시되고,

더 많은 채널로 소통합니다. 지금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