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제보지원센터    불의에 저항하는 공익제보자를 지원합니다

  • 역대 제보자
  • 2016.01.03
  • 1113

현대자동차 품질본부 품질전략팀에서 근무하던 김광호 씨는 품질본부 내에서 자동차 제작결함을 알고도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시정조치(리콜)를 하지 않는 불법적 관행에 대해 2015년 8월 24일 현대자동차 감사기획팀에 조치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시정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자 김광호 씨는 2016년 8월 9일, 미국 교통부 산하 도로교통안전국에 자동차 제작 결함 및 은혜 의혹을 신고했고, 9월에서 10월사이 경향신문, 연합뉴스, MBC 등 언론기관에 관련 내용을 제보했다. 또한 10월, 11월 국토교통부,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엔진결함, 에어백 미작동 등 총32건의 제작결함을 신고했다.

 

제보 후 현대자동차는 김광호 씨가 신고한 32건의 제작결함 중 3건(싼타페 조수석 에어백 미작동 등)에 대해서는 2016년 10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자발적 리콜을 실시했다. 또한 국토교통부는 2016년 10월, 싼타페 조수석 에어백 미작동 가능성의 결함을 알고도 시정조치 하지 않은 혐의로 현대자동차를 검찰에 고발했고, 2017년 5월에는 아반떼 진공파이프 손상 등 5건에 대해 강제리콜 명령을 내렸고,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제보 사실이 알려진 후 현대자동차는 비밀유지의무 및 영업비밀 침해 등 보안규정 위반 등의 사유를 들어 2016년 11월 2일 김광호 씨를 해고했다. 그러나 권익위는 2017년 3월 13일, 김광호 씨에 대한 해고는 불이익조치에 해당한다며, 김광호 씨에 대한 해고를 취소하고 원상회복시키라는 보호조치 결정을 내렸다. 이에 불복해 현대자동차는 4월 20일 권익위를 상대로 보호조치 결정 취소 청구 소송을 제기했지만 4월 28일자로 김광호 씨의 복직을 결정했다. 복직 후 김광호 씨는 5월 16일자로 명예퇴직하였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2016년 11월 2일 경 김광호 씨를 업무상배임,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위반(영업비밀 누설 등) 혐의로 고소했으나 2017년 7월 14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서울중앙지검)은 증거불충분으로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서울중앙지검은 국토교통부가 수사 의뢰한지 1년 10개월 만인 2019년 2월 20일 세타2엔진 결함 은폐 혐의로 현대기아차 본사를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착수해 7월 24일 현대ㆍ기아차 법인과 전직 품질총괄 부회장 등 임원 3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한편, 김광호 씨는 2019년 5월 1~2일, 미국 법무부 산하 뉴욕 남부지구 검찰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현대차와 기아차의 세타2 엔진결함 은폐 관련 조사를 받았다.

 

*참여연대는 2017년 2월 2일 김광호씨의 보호조치를 촉구하는 의견서를 권익위에 전달하고, 3월 23일에는 권익위의 보호조치 결정에 따라 김광호 씨에 대한 해고를 취소하고 복직시킬 것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현대자동차에 발송했다.

*김광호 씨는 2017년에 참여연대가 수여한 ‘2017 의인상’과 한국투명성기구가 수여한 '제17회 투명사회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제목 날짜
'2021 올해의 공익제보자상' 후보를 추천해 주세요 (~ 10.31까지) new 2021.09.27
[캠페인] 2021 공익제보자를 응원해 2 2021.06.08
[매뉴얼] 공익제보 전에 알아야 할 11가지 행동수칙 2021.05.13
2020 양심의 호루라기를 부는 사람들 - 인물로 본 우리 사회 공익제보의 역사 2021.02.05
참여연대 공익제보지원센터를 소개합니다 2020.03.0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