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경제금융센터  l  공정하고 민주적인 경제질서를 위해 활동합니다

  • 금융정책&제도
  • 2019.03.22
  • 295

기업은행 노조 추천 이사제 도입, 문재인 대통령은 공약 이행하라!

독립성 있는 사외이사 선임으로 경영과정의 투명성 확보하라!

 

지난 2월 25일 IBK기업은행 노조는 ‘노조 추천 이사제’ 도입을 위하여, 박창완 정릉신협 이사장을 IBK기업은행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그러나 3월 11일 IBK기업은행장은 김세직 서울대 교수와 신충식 NH투자증권 고문을 사외이사로 금융위에 제청했고, 현재 최종구 금융위 위원장의 임명만 남아 있는 상황이다. 

 

IBK기업은행 노조가 사외이사로 추천한 박창완 이사장은 현재 금융발전심의회 위원, 신협기금관리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으며, 정의당 중소상공인본부장과 금융행정혁신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여 전문성을 바탕으로 CEO의 전횡을 막을 수 있고, 금융의 공공성을 실현할 수 있는 적임자이다. 하지만 사외이사 선임에 대한 최종 결정권을 가진 금융위원회가 IBK기업은행의 노조 추천 이사제 도입에 사실상 반대를 하고 있어 금융회사의 지배구조를 개선하는데 걸림돌이 되고 있다. 

 

심지어 현재 IBK기업은행 노조에서 제시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인 ‘노동이사제’보다 한 단계 낮은 ‘노조 추천 이사제’다. 그러나 금융위원회는 이런 최소한의 요구마저 철저하게 거부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17년 12월 금융행정혁신위원회에서도 금융행정혁신보고서를 통해 금융공공기관에 노동이사제 도입을 권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7일 “노동이사제든 근로자추천이사제든 경영진의 전횡을 견제한다는 것과 은행 직원들의 복지차원에서 제기되고 있는 것 같다. 지금 은행권 종사자의 급여, 복지수준을 볼 때 다른 분야에 앞서 금융권이 노동이사제를 먼저 도입할 만큼 열악하다고 보지 않는다”며 노동이사제의 도입 취지와 의미를 퇴색시키는 발언들을 내뱉는 등 일방적인 주장을 펼치면서 노동자가 회사경영을 감시․견제하는 것을 전적으로 막고 있는 모양새다. 

 

IBK기업은행은 국책은행으로 정부(기재부, 금융위)가 최대 지분을 보유한 대주주이다. 그리고 ‘노동이사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자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이다. 결국 IBK기업은행에 ‘노동이사제’ 보다 한 단계 낮은 ‘노조 추천 이사제’를 도입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의지 문제다. 따라서 ‘노동이사제’ 도입을 문재인 정부 스스로 포기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금융위원회가 문재인 정부의 공약 이행을 가로막고 있는 것인지, 이제는 국민들 앞에 나와 정부의 입장을 정확히 표명할 때다. 정말 금융위의 독단적인 행동이라면 문재인 정부가 ‘노조 추천 이사제’ 도입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고,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면 공약을 위반한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할 것이다. 

 

금융권은 채용비리, 셀프연임 등 사고와 비리가 끊임없이 이어지며 황제경영의 전횡에 대한 견제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금융회사 경영진은 이에 대한 반성은커녕 노동 이사가 이사회에 참여할 경우 경영권이 침해되고 기업경쟁력이 약화될 것이라고 주장하며 적반하장으로 ‘노조 추천 이사제’ 조차 반대하고 있다. 이대로 금융회사의 경영이 그들만의 리그가 되어버린다면 황제경영은 물론 금융권의 부패는 더욱 심해질 것이며, 그 피해 또한 금융소비자인 국민들에게 돌아가게 될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

 

오로지 연임을 위해 수익성과 단기 성과주의만을 추구하며 소수경영진의 막강한 권력으로 비리의 온상이 되어버린 금융회사의 금융공공성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제동장치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보다 전문성 있고 독립적인 사외이사를 선임하여 경영진을 감시·견제하고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 

 

따라서 정부가 우선적으로 시행해야 할 것은 IBK기업은행에 ‘노조 추천 이사제’라도 도입하는 것이다. 나아가 다른 금융회사들도 이를 본보기 삼아 독립성 있는 사외이사를 선임하여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투명한 경영과정을 확보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가 이번 IBK기업은행 사외이사 선임 과정에서 노조가 추천한 사외이사를 선임함으로써 공약 이행에 대한 굳은 의지를 보여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금융정의연대/경제민주화네트워크/민변 민생경제위원회/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민생경제연구소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후임 경제부총리 인선이 참여정부의 성패를 결정한다
  • 기타
  • 2005,03,08
  • 712 Read

실용주의 미명하에 관치 기술자의 등용은 또다른 실패 불러올 것 시장을 이해할 뿐 아니라 시장의 이해관계로부터 독립되어야 환란, 카드대란 등 과거 ...

후안무치한 이건희 경영 복귀설
  • 금융정책&제도
  • 2010,01,07
  • 2359 Read

시장과 소비자의 신뢰를 송두리째 내던지는 삼성그룹 삼성 사업의 세종시 이전과 사면 맞바꾼 ‘빅딜’설 입증 되는 셈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에 대한 ...

회사 돈의 공익기금 출연은 상장 문제의 본질을 왜곡하는 것
  • 금융정책&제도
  • 2006,07,19
  • 813 Read

주주가 계약자의 기여를 인정·보상하는 것은 양보할 수 없는 원칙 회사 돈의 공익기금 출연은 주주 책임을 미래 계약자에 전가하는 것 상장자문위 분석...

회계법인을 증권집단소송 대상에서 사실상 빠지게 하는 법개정 중단해야
  • 재벌개혁/경제민주화
  • 2006,12,19
  • 2040 Read

국회 재경위, 증권거래법 및 외감법 개정안 통과시켜서는 안돼 분식회계가 증권집단소송 적용대상이 되는 2007년을 앞두고 회계법인에 특혜부여 참여연...

황영기, 김중회 씨는 KB금융지주회사의 이사가 될 수 없어
  • 금융정책&제도
  • 2008,10,17
  • 1565 Read

국회 정무위원회의 박선숙 의원(민주당, 비례)은 10월 16일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기영KB금융지주 이사회 의장에게 황영기 KB금융지주 대표이사(...

황영기 후보, 도덕성, 신뢰성, 경영능력 모두 부족
  • 개별기업이슈
  • 2008,07,07
  • 3730 Read

삼성 비자금 조성 관여, 방만한 우리은행 경영으로 자질부족 KB금융지주회사는 낙하산 인사 용인하지 말아야 국민은행 지주회사 회장 추천위원회는 지...

황영기 우리금융지주 회장 내정자, 99년 금감원으로부터 문책경고 받아
  • 개별기업이슈
  • 2004,03,12
  • 1063 Read

한빛은행 이용하여 이재용씨에 부당이득 제공 및 삼성자동차 부당지원 1.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소장: 김상조, 한성대 교수)는 오늘(12일), 황영기 우...

황영기 씨는 우리은행장 자격요건 충족 못 해
  • 개별기업이슈
  • 2004,03,16
  • 1112 Read

감독규정상 여신거래기업과 특수관계에 있는 자는 은행장 될 수 없어 1. 우리은행이 이번 주 중으로 이사회를 개최하여 황영기 우리금융지주회사 회장 ...

형제 계열사 지원을 통한 현대건설 자구안에 반대한다
  • 개별기업이슈
  • 2000,11,17
  • 754 Read

현대건설에 대해 경영권 박탈을 수반한 원칙적 처리를 촉구한다 참여연대는 현대자동차와 중공업 등 계열사들이 현대건설에 대한 지원안에 나서기로 했...

현대투신증권 경영 정상화 방안에 대한 참여연대 입장
  • 개별기업이슈
  • 2000,05,04
  • 862 Read

- 현대측의 계획은 실효성이 의심되는 미봉책에 불과하며, 소액주주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이다. - 자본시장과 경제의 안정을 위하여 현대투신의 부...

현대투신운용의 대우채권 편입 실태 조사 보고서
  • 개별기업이슈
  • 2000,04,24
  • 1056 Read

현대투신운용의 대우채권 편입 실태 조사 보고서 경제민주화위원회 BK200424_0.zip

현대투신 바이코리아 펀드 불법 운용 손해배상소송 소장
  • 개별기업이슈
  • 2000,08,07
  • 637 Read

현대투신 바이코리아 펀드 불법 운용 손해배상소송 소장경제민주화위원회 0807_pe.pdf

현대투신 매각협상 결렬 가능성 제기
  • 개별기업이슈
  • 2001,08,24
  • 771 Read

AIG 측과 현대증권 신주발행가격 불완전 합의 의혹 지난 23일 체결된 AIG(아메리칸 인터내셔널 그룹)컨소시엄과 현대 투신 매각협상이 결렬될 수 있다...

현대차는 대법원 판결 수용해 정규직 전환 수용해야
  • 재벌개혁/경제민주화
  • 2012,10,29
  • 1648 Read

경제민주화국민본부, 불법파견 외면하는 현대차 규탄 및 사태해결 촉구 수 신 각 언론사 사회부, 경제부, 정치부, 사진부 발 신 경제민주화국민본부(...

현대차/기아차 이사회는 특수관계인이 출자하는 형태의 광고회사 설립에 대해 해명해야
  • 개별기업이슈
  • 2005,05,16
  • 1394 Read

회사기회의 편취는 회사법상의 의무 위반 현대자동차그룹은 조만간 정몽구 회장의 첫째 딸인 정성이씨 등이 100% 출자한 종합광고회사를 출범시킬 예정...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