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경제금융센터    공정하고 민주적인 경제질서를 위해 활동합니다

  • 칼럼
  • 2020.03.24
  • 1058

한진칼 집안싸움을 대하는 주주의 자세

노종화 변호사(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실행위원)

 

한진그룹은 올해도 이사 선임 문제로 뜨겁다. 지난해에는 고 조양호 회장의 대한항공 이사 재선임이 문제였다면, 올해는 지주회사 한진칼의 이사 선임이 뜨거운 감자다. 조현아·조원태 남매가 각각 사외이사를 포함한 이사 후보를 제안하면서 언론에서는 남매간 경영권 분쟁이 일어났다고 앞다퉈 보도했다. 이번 이사 선임 경쟁의 본질이 재벌 3세 간 권력다툼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적어도 명분으로는 양쪽 다 지배구조 개선을 내세우고 있다. 양쪽 제안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는데, 먼저 조현아 전 부사장, 케이씨지아이(KCGI), 반도건설(3자 연합)은 전문경영인 체제를 전면에 내세웠다. 조 전 부사장은 경영에 나서지 않겠다고 공언했고, 이사 자격을 강화하는 정관 변경도 제안했다. 이에 맞서는 조원태 회장은 본인이 이사로 나서되, 사외이사는 후보 추천 단계부터 모두 외부에 맡기고, ‘거버넌스 위원회’를 설치함으로써 주요 사안에 대해 사전 검토를 받겠다고 제안했다. 진정성과 별개로 제안만 놓고 보면 가장 큰 차이는 ‘총수 일가의 이사 선임’에 있다.

 

 

소유-경영을 철저히 분리한 ‘전문경영인 체제’와 이에 대립되는 ‘오너 경영’은 영화나 드라마에서도 종종 소재로 활용될 만큼 해묵은 논쟁이다. 고전 영화인 <허드서커 대리인>에서부터 최근 종영한 <이태원 클라쓰>까지 여러 작품에서 소유-경영의 분리가 소재로 다뤄졌다. 영화에서도 어느 한쪽이 항상 선량한 주인공이 아니듯, 현실에서도 한쪽이 항상 정답이라고 볼 수는 없다. 그보다는 사업에 관해 충분한 전문성이 있는지, 총수 일가 눈치를 보지 않고 회사 이익에 전념할 만한 독립성이 있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재벌 2세여도 자질을 인정받는다면 이사로 선임될 자격이 있다. 반면, 편법적인 경영권 승계나 사익 편취를 위해 법을 위반하거나 회사에 손해를 끼친 이력이 있다면 이사 자격이 없다. 스튜어드십코드를 도입한 국민연금도 법령상 결격 사유가 있거나 기업가치나 주주권익을 침해한 이사 후보에 대해서는 반대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한진칼 주주라면 이번 경영권 분쟁을 재벌가 집안싸움 같은 가십거리로 보아서는 안 된다. 주주들은 조원태 회장이 지금껏 충실 의무를 소홀히 해서 기업가치를 훼손하지 않았는지, 3자 연합이 제안한 후보들이 독립성이 있는지 꼼꼼히 따져 의결권을 행사해야 한다. 상대적으로 덜 주목받고 있지만, 정관 변경 안건도 양쪽의 제안을 비교해 더 나은 안건을 선택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국민연금이 적지만 위탁운용 중인 지분의 의결권을 직접 행사하기로 한 것은 타당한 결정이다. 양쪽이 약속을 충실히 이행할지 지금으로선 알 수 없다. 그러나 주주들이 이번 분쟁을 어느 한쪽 편을 드는 문제로 인식하지 않고, 나름의 기준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의결권을 행사한다면, 지배구조 개선 약속이 지켜질 가능성도 올라갈 것이다. 지금처럼 지배구조 개선으로 경쟁하는 구도 역시 국민연금이 지난해 행사한 주주권의 영향이 적지 않다.

 

 

제안 자체만 보면 3자 연합 쪽이 더 과감하다. 총수 일가가 진정으로 경영에서 손을 뗀 채 전문경영인 체제를 택한 예는 그간 찾기 어려웠고, 이사회 개선을 위한 정관 변경도 3자 연합 제안이 실효성이 더 커 보인다. 언제든 우호관계가 깨질 수 있는 주주들의 연합이므로 상호 견제가 작동할지도 모른다. 반면, 조원태 회장은 기존 이사인 만큼 선대 회장의 배임죄 등에 대한 감시 의무 소홀, 한진그룹 재무구조 악화에 대한 책임이 있다. 핵심 자회사인 대한항공의 이사를 겸직하는 것도 문제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판단 기준은 다시금 ‘어느 쪽이 지배구조 개선에 더 큰 의지와 진정성을 갖고 있느냐’라고 생각한다. 양쪽이 이를 두고 경쟁하게 하려면, 이번 경영권 다툼을 단순히 집안싸움이 아니라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절호의 기회로 보아야 한다. 국민연금을 비롯한 투자자들이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하길 기대한다.

 

 

한겨레 원문보기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토론회] 서민·저신용자 약탈 고리대 근절, 적정 최고이자율 모색 토론회 2021.07.06
[♥종합♥] 내 국민연금으로 산업재해를 막으려면? 2021.03.10
만화로 보는 진짜진짜 쉬운 #사모펀드의 문제점① 1 2021.02.18
[유튜브] 삼성총수일가 25년 불법승계 범죄 블록버스터 전격공개! 2020.11.30
이재용 기소 이끌어낸 결정적 장면 5가지 (feat. 참여연대) 2020.09.02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9.02.23
[공정경제 5법 연속 기고 ⑤] 민주당, 재계 말고 국민에 응답하라   2020.11.20
[공정경제 5법 연속 기고 ④ 집단소송·징벌적손해배상법] 글로벌 기업들, 한국 소비자만...   2020.11.18
[공정경제 5법 연속 기고 ③ 금융그룹감독법] 이름도 어려운 금융그룹감독법, 공정경제 ...   2020.11.13
[공정경제 5법 연속 기고 ② 공정거래법] 공정거래법 개정안 탓에 기업 위축? 재계 엄살...   2020.11.06
[공정경제 5법 입법 필요성 시리즈 기고 ① 상법] 감사위원을 단 1명도 분리선출하지 말...   2020.11.03
[기고] 의혹 투성이 이스타항공, 이상직 의원과 민주당은 대답하라   2020.09.14
[기고] 한진칼 집안싸움을 대하는 주주의 자세   2020.03.24
[기고] 한진칼 주총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2020.03.18
[국민연금 주주권행사 촉구 ⑨]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국민연금에 시사하는 점   2020.03.02
[국민연금 주주권행사 촉구 ⑧] 우리가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를 촉구하는 이유   2020.02.25
[기고] 두사부일체(頭社不一體), 총수와 회사는 한 몸이 아니어야   2020.02.25
[국민연금 주주권행사 촉구⑦] 국민연금 주주권 행사가 사회주의? 보수경제지의 침 뱉기   2020.02.20
[국민연금 주주권행사 촉구 ⑥] 스튜어드십 코드가 연금사회주의? 그러다 큰코 다친다   2020.02.13
[국민연금 주주권행사 촉구⑤] 국민연금이 삼성에 손해배상 청구해야 하는 이유   2020.02.10
[국민연금 주주권행사 촉구④] 갑질·사익편취 대림산업 이해욱 회장 연임 막아야   2020.02.07
[국민연금 주주권행사 촉구③] 효성의 3대 주주로서 횡령·사익편취한 이사 해임 등 제안을   2020.02.03
[국민연금 주주권행사 촉구②]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소도둑에게 맡길 것인가   2020.01.30
[국민연금 주주권행사 촉구①] 국민연금이 경영 간섭? 재계 주장이 거짓말인 이유   2020.01.29
[채무자회생법 부칙 개정 캠페인⑦] 이번 국정감사에 채무자의 자리는 없었다   2019.10.28
[채무자회생법 부칙 개정 캠페인⑥] 개인회생 채무자들을 위한 변론, 혹은 변명   2019.10.2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