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경제금융센터    공정하고 민주적인 경제질서를 위해 활동합니다

  • 개별기업이슈
  • 2005.10.28
  • 2215
  • 첨부 2

불법정치자금 제공 등 불법행위는 경영판단으로 보호받지 못해

상증세법상의 평가방법 배척하고 비상장주식의 가치평가 기준 제시

배상액 80% 감액, 불출석 이사의 면책 등은 아쉬움 남아



오늘(28일), 대법원 3부(사)는 지난 1998년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소장: 김상조, 한성대 교수)와 삼성전자 소액주주들이 이건희 회장 등 전·현직 이사를 상대로 제기한 주주대표소송과 관련, 190억원을 배상하라고 한 서울고등법원의 원심을 확정하였다. 1998년 소송 제기 이후 장장 7년만의 일이다.



참여연대는 무엇보다 비자금 조성 및 불법정치자금 제공, 계열사간 부당거래 등 명백한 불법 행위는 경영상의 판단으로 존중받을 수 없으며, 따라서 경영진이 회사의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는 사실이 법원에서 최종 확인된 점이 이번 판결의 가장 큰 의미라고 평가한다. 아울러 이번 판례가 한국 기업, 특히 재벌그룹의 지배구조 개선에 획기적인 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특히 이번 소송에서 이건희 회장이 노태우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한 사실에 대해 1, 2심 재판부와 대법원은 모두 전액 배상의 판결을 내렸다. 이는 불법 정치자금 제공이 비록 관행이었고, 설사 그로 인해 기업이 이익을 얻었다 할지라도, 형법상 불법 행위는 경영판단으로 보호받지 못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우리나라 정경유착의 근절에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다.

또한 재판부는 비상장주식인 삼성종합화학 주식의 저가 매각에 대해서도 상증세법상 보충적 주식가치 평가방법에 따라 매도 가격을 결정한 것은 이사로서 주의 의무를 다했다고 볼 수 없다고 하면서, 비상장주식의 적정가치에 대하여 최소한 순자산가치에 의하여 평가된 가액으로 보아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러한 법원의 판단은 최근 삼성그룹 뿐 아니라 SK, 현대차그룹 등 재벌그룹의 비상장 주식을 이용한 편법 상속 논란과 비상장 주식의 적정한 가치 산정 문제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 판결은 몇 가지 점에서 아쉬움을 남긴다. 우선 이천전기 인수에 대해 배상 책임을 인정한 1심 재판부와 달리 고법과 대법원은 보다 낮은 주의의무 기준을 적용하여 이를 경영판단의 일환으로 인정하였다. 그러나 사전 검토나 전문기관의 평가 없이 불과 1시간 남짓에 불과한 이사회 토의만으로 부실기업의 인수를 결정한 것이 합리적이고 충분한 정보에 따른 결정이라고 판단하기는 어렵다.

삼성종합화학 주식 저가 매각 역시 고법과 대법원은 뚜렷한 명문 근거 없이 일반적 법원칙을 들어 이사의 책임을 제한하여 배상액을 손해액의 20% 수준으로 대폭 삭감하였다. 법적 근거도 없을 뿐 아니라, 이사로서 삼성전자의 성장에 기여했다는 이유만으로 손해액의 80%를 감액하는 것은 도무지 납득하기 어렵다.

또한 이천전기 지원과 삼성종합화학 주식 매각에 대해 당시 이사회에 참석하지 않은 이건희 회장과 이학수 당시 감사에게는 배상 책임을 묻지 않은 점은 총수일가와 구조조정본부가 사실상 의사 결정권을 갖는 현실을 외면한 것이다. 따라서 이사회 제도와 재벌그룹의 실제 경영 현실에 대해 향후 법원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가 요청된다.

이번 판결은 단순히 삼성전자라는 개별 기업의 손실 회복을 넘어 기업 지배구조 개선과 재벌개혁을 위한 역사적 디딤돌이 될 것이다. 아울러 경영진의 법률과 정관에 따른 의무를 준수하지 않거나 이사회가 정상적으로 기능하지 못할 때 책임이 따를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사법상의 선도적 판례로 남게 될 것이다.

한편, 이번 판결로 인해 최근 X-파일 사건, 금산법 위반,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 배임 판결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삼성그룹 지배구조 및 승계구도의 문제가 또 한번 확인되었다. 삼성그룹은 이번 판결을 계기로 지배구조의 문제점을 스스로 해소할 방법을 고민해야 할 것이다.

경제개혁센터

논평_051028.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참여연대에게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참여 연대 가 연일 삼성전자 에 직격탄을 날이는 이유가 무엇인가.모르겠읍니다.대한민국 에 삼성만한 기업이있는가 말입니다.정치자금을 누구인들주고싶어 주겠읍니까.
    정치하는 사람들이 공갈치고 협박하고 하니 주는 것이지.어느누구가 힘들여번돈을
    정치하는 사람들에게 주겠읍니까.털어서 번지않나는 옷이 없듯이 삼성이라고 부정한 사실이 왜 없겠읍니까..기업에 확실한 오너가 있어야합니다.국영기업들 보십시요 한발짝 도 나가지못하고 만성적자에 매달리고 국민들의 세금으로 채우고하는것쯤보십시요.지금으로서 정치하는 사람들이 문제 가 더 많은것같읍니다.우리 의 정치을 확실히 만들어 놓고 나서 기업의 잘
  • profile
    현제의 비방 방법은 12에 불과합니다
    어떤놈이 뭐라고 씨부렁 거려도 기업의 최대목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고 머시기를 글어 모우는 것이고, 또 다들 거렇게 하고들 있습니다. 그래서 참여연대가 삼성그룹에게 이래라 저래라 하는것은 시비이고 사둔내 논을 사니까 배가 아픈것 뿐입니다. 그러니 참여연대가 참여연대의 이념과 지향목표에 걸맞게 제대로 삼성을 비방할려면 불법정치자금과 불법로비자금을 주지말라고 할것이 아니고. 돈없고 빽없는 민초들의 피를 빨아먹지 말아라, 라고 훈계를 하고 비방을 하여야 맞습니다
  • profile
    속이 후련합니다
    속이 후련합니다. 재벌이라고 안하무인이더만 누가 재벌을 상대로 이런 일을 하게ㅆ습니까
    앞으로도 많은일해 주세요
제목 날짜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9.02.23
삼성그룹의 ‘국민께 드리는 말씀’ 관련 논평 (18)   2006.02.07
삼성전자 사외이사 후보, 독립성 요건에 심각한 하자   2006.02.02
<안국동窓> 경제단체는 ‘인권맹’인가?   2006.01.30
생명보험사 상장 T/F가 특정 이해관계자로만 구성되어서는 안돼   2006.01.26
‘삼성 봐주기’에 지나지 않은 재경부의 금융지주회사법 입법예고안   2006.01.25
<경제프리즘> 증권집단소송 왜 단 한 건도 제기되지 않는가   2006.01.25
두산의 기업지배구조 개선, 실천 의지의 증명이 문제 (4)   2006.01.19
[삼성보고서3호] 사이비 민족주의에 기댄 삼성 (2)   2006.01.12
<경제프리즘> 기업지배구조와 투자   2006.01.02
정의선 사장의 글로비스 상장차익은 회사기회 편취 통한 부당이득 (1)   2005.12.30
결국 삼성의 의도대로 무산된 금산법 연내 처리   2005.12.27
국민연금 가입자의 재산권 보호와 기업지배구조 개선에 일조할 보다 진일보한 의결권 ...   2005.12.22
SK계열사에 SKMS의 정관 반영 계획에 대해 질의   2005.12.19
<경제프리즘> GE와 삼성   2005.12.12
한나라당의 명분없는 금산법 공청회 거부는 공당으로서의 책무 스스로 포기한 것   2005.12.0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