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경제금융센터  l  공정하고 민주적인 경제질서를 위해 활동합니다

  • 개별기업이슈
  • 2005.10.19
  • 1353
  • 첨부 4

6개월 이상 제일모직 주식보유 주주 대상으로 원고 모집 돌입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소장 : 김상조 한성대교수)는 오늘부터 지난 1996년 삼성 에버랜드의 전환사채 발행 및 인수과정에서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를 실권함으로써 회사와 주주에게 손해를 끼친 당시 제일모직의 유현식 전 대표이사, 이건희 이사 등 16명의 경영진(구체적인 명단은 별첨자료 1참고)을 상대로 하는 주주 대표소송의 추진을 위해 주주 모집작업에 들어갔다.

지난 10월 4일에 선고된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 관련 판결(서울중앙지법 2003 고합 1300)에 따르면 지난 1996년 10월 삼성에버랜드는 전환사채를 7700원에 발행하였다. 이는 당시 삼성에버랜드가 ▲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대체로 꾸준히 증가해왔고, ▲ 당기순이익도 1995년을 제외하고 매년 흑자를 기록하였으며 ▲ 신용상태 역시 건전한 회사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시가 또는 공정가액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금액으로 만약 제일모직이 이를 인수하여 이후 주식으로 전환하였다면 상당한 이익을 얻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 제일모직 이사진들이 삼성에버랜드의 경영권을 이재용씨에게 넘기기 위해 의도적으로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를 실권함으로써 회사에 최소 223억원 (삼성에버랜드 주식을 상속세및증여세법상 보충적 평가방법에 의한 평가를 할 경우 손해액)의 손해를 끼쳤다. 여기에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 실권에 따른 지분율 하락(제일모직 지분은 전환사채 발행전 14.14%에서 발행후 5%로 하락하였다)에 따른 손실까지 포함한다면 이들 이사들이 회사와 주주에 끼친 손해는 최소 223억원+α에 이른다.

참여연대는 이러한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에 대한 의도적인 실권 과정에서 제일모직 이사들이 명백히 상법상의 선관주의의무(상법 제382조제2항)와 충실의무(상법 제382조의3)를 위반하여 회사에 주주들에게 손해를 끼쳤다고 보고 이들을 상대로 주주대표소송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이번 주주대표소송에 필요한 지분은 2005년 6월 현재 제일모직 총 발행 주식의 0.01%인 약 5천주로서, 현재 제일모직 주식을 6개월 이상 보유한 국내외 주주들은 누구나 소송에 참여할 수 있다.

참여연대는 주주들로부터 소제기에 필요한 지분을 위임받는 즉시 제일모직에 정식으로 '소제기 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소제기 청구 후 한 달 이내에 회사가 소송을 제기하지 않을 경우 직접 주주대표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소송에 참여하고자 하는 주주는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 담당 최한수, 이수정, 신희진 간사에게 전화(02-723-5052)나 팩스(02-723-5055), 이메일(pec@pspd.org)을 통해 참여의사를 밝히면 된다.

▣별첨자료

1. 1996년 당시 제일모직 이사 및 경영진 명단

2. 주주모집안내문

3.위임장 및 위임인 목록

경제개혁센터

1996년 당시 제일모직 이사 및 경영진 명단.hwp보도자료_051019.hwp


위임장 및 위임인 목록.hwp주주모집안내문.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를 소개합니다 1 2019.02.23
후안무치한 이건희 경영 복귀설 (1)   2010.01.07
형제 계열사 지원을 통한 현대건설 자구안에 반대한다   2000.11.17
특검의 부실수사와 재판부의 역사인식 결여가 빚어낸 법치주의의 사망선언 (2)   2008.07.17
참여연대, 이중대표소송 누락ㆍ기업지배구조 개악한 정부 상법개정안에 대한 반대의견...   2007.10.16
참여연대, 권오규 경제부총리 및 재경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8개 분야 19개 문항에 대... (7)   2006.07.10
참여연대, KT 지배구조개선을 위한 정관개정안 제안   2002.06.27
지배주주가 40% 의결권 장악한 상황에서 포이즌필 도입 부적절   2009.11.13
정부의 ‘시장제도 개선 방안’은 개선이 아닌 개악 방안   2006.07.03
정부를 기망한 불법계약은 법원칙에 따라 당연히 취소되어야   2006.06.02
재벌의 편법적인 경영권 승계에 제동걸다 (2)  2000.05.09
이재용에게 경영권 넘기기 위해 회사에 손해 준 제일모직 전 대표이사 등 16인 상대로 ...   2005.10.19
연금가입자 이익보다 경영권 보호에 촛점맞춘 의결권 행사기준   2005.02.27
실효성없는 견제장치, 포이즌필 오남용 막을 수 없어   2009.12.22
승복할 수 없는 특검의 ‘삼성 봐주기’ 결론 (3)   2008.04.17
삼성의 부당한 경영권 세습에 대한 경영·경제학자 공동성명 발표   1997.10.29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 실권 관련 제일모직(주) 주주대표소송 소장   2006.04.03
삼성 이건희 불법규명 국민운동, 서울변호사회 규탄 및 공정 특검 추천 촉구 기자회견 ...   2007.12.14
삼성 눈치보기로 감독 책임 내던진 금융위원회   2009.06.04
변죽만 울려온 특검수사 본격적 실험대 올라   2008.03.10
법원에서 확인된 삼성 경영권 승계과정의 불법성 (8)   2005.10.0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