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국회와 국민을 속이고 장관되려한 정성근 후보자 임명 반대해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결과에 대해

 

 

2009년 7월 천성관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다음 날 자진사퇴했다. 한 사업가와의 부적절한 후원관계로 ‘스폰서 검사’ 비판을 받던 그가, 아들의 결혼식을 서울 외곽에서 검소하게 치루지 않았느냐는 당시 주성영 의원의 질문에 ‘그렇습니다.’라고 청문회장에서 말했다가, 바로 이어 박지원 의원에 의해 결혼식 장소가 최고급 호텔이라는 게 들통 난 것이 결정타였다.

 

어제(7/10) 인사청문회에 나온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후보자도 똑같다. 1988년에 3년 동안 전매금지가 설정된 서울 일원동 아파트를 구입한 뒤에 그 아파트에 살았다고 청문회장에서 대답했지만, 1988년에 정 후보자에게 8천만 원을 주고 그 아파트를 넘겨받아 실제 거주한 사람의 육성증언이 청문회장에서 바로 공개된 것이다. 전매제한기간을 위반했다는 것을 감추려다 들통이 난 것이다. 한 발 더 나아가 정 후보자는 기억에 의존하다보니 결과적으로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변명했는데, 유소년 시절도 아닌 30대 중반에 자신이 거주한 곳을 잘못 기억했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거짓말을 감추려다 또 거짓말을 한 것이다.

 

정 후보자는 두 차례나 음주운전하다 적발된 전력도 있고, 공천을 댓가로 당원협의회사무실을 무상으로 임대받아 운영했다는 의혹도 해명하지 못했다. 이런 것만으로도 중대한 결격사유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결격사유가 없더라도, 거짓말로 청문회를 통과하려고 한 것만으로도 장관이 되어서는 안 된다.

 

청문회장에서 국회와 국민을 속이고 장관이 되려고 한 정성근 후보자의 지명을 청와대가 철회해야 한다. 기본을 못 갖춘 이를 장관에 임명할 수는 없다.

 

 

논평_정성근문체부장관후보자임명반대.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촉구 참여연대 활동을 한 눈에~ 2021.03.15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