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관료사회
  • 2022.05.31
  • 1973

 

오늘 국무회의에서 법무부(검찰)에 공직후보자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관리할 수 있게 하는 시행령 개정안 처리될 예정입니다. 불투명한 인사검증의 문제를 해결하지도 못하면서 법무부와 검찰의 정보기능을 강화하는 것입니다.

 

법무부에 이렇게 권한을 몰아줄 이유가 없습니다. 

 

인사검증과 관련하여 투명성을 제고하고자 한다면 이틀짜리 입법예고와 시행령 개정을 통해 졸속으로 처리할 것이 아니라 <고위공직자의 인사검증과 관련한 법률>의 제정을 국회에 요구해 절차와 투명성을 강화해야 합니다.

 

 

 

오늘(5/31) 국무회의에서 법무부에 공직후보자의 인사 정보를 수집⋅관리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개정안 등이 의결될 예정이다. 법무부에 인사검증을 맡겨야 하는지 합리적인 근거도 제시되지 않았고, 관련 대통령령 등을 단 1주일만에 개정하는 등 내용과 절차 모두 부당하고 부적절하다. 법무부, 사실상 검찰에 고위공직자에 대한 인사검증 권한을 부여하면 법무부와 검찰의 정보기능을 강화시켜줄 뿐이다. 참여연대는 인사검증의 권한을 법무부에 부여한 이번 개정에 반대한다.  

 

법무부는 관련하여 설치될 인사정보관리단의 독립성을 강조했다. 한동훈 법무부장관은 중간보고를 안 받겠다는 등의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인사정보관리단에 파견된 검사가 공직후보자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게 되면 그 정보가 수사에 활용될 수 있고 이는 단순한 우려로 볼 수 없다. 법무부는 정보교류를 방지하기 위해 부서간 만리장성(Chinese Wall)을 쌓겠다고 했지만 파견된 검사는 파견이 끝나면 곧바로 검찰로 돌아간다. 인사검증을 위해 수집된 정보가 수사에 사용되지 않게 하겠다는 법무부의 해명은 ‘눈가리고 아웅’하는 것에 불과하다. 

 

윤석열 대통령은 인사검증을 ‘사람의 비위를 캐는’ 작업이라며 대통령실보다는 법무부가 맡는게 좋다는 취지로 인사정보관리단의 설치를 두둔한 바 있다. 그러나 인사검증은 선출되지 않은 고위공직자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지 검증하는 과정으로 대통령의 권한이기도 하지만 책임이기도 하다. 그동안 고위공직자에 대한 인사검증은 인사혁신처의 권한을 대통령비서실이 위탁받아 수행되어 왔다. 대통령비서실이 인사검증 관련 업무를 수행해왔고, 투명성이 부족해 부적절하다는 문제제기가 있어왔지만 관행으로 용인되어 왔다. 인사추천과 검증의 분리란 명목으로 이와 같은 권한을 사정기관인 검찰(법무부)에 넘기는 판단은 전혀 다른 차원의 문제이고, 수사기관에 정보권한까지 넘겨주는 결과로 귀결되는 것이다. 

 

대통령실에서 밝힌대로 고위공직자에 대한 인사검증의 투명성을 강화하고 싶다면 이틀짜리 입법예고를 통해 졸속으로 대통령령 등을 개정할 일이 아니라 직접 고위공직자의 인사검증과 관련한 법률의 제정을 국회에 요구하면 된다. 고위공직자에 대한 인사검증의 항목과 절차를 법률로 규정해 투명성을 강화하면 지금과 같은 논란은 불필요하다. 인사검증을 위한 자료수집이나 사실조사 등의 업무를 대통령비서실이 아닌 행정기관에 수행시키고 싶다면 입법을 통해 조사대행기관을 지정하면 된다.

 

 원문보기/다운로드

★참여연대 회원가입하고 선물 받으세요(캠페인기간 : 2022년 7월 25일 ~ 8월 24일 ▼이미지 클릭)
5156ad804ad0d351ca478e0a3d387f0d.gif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팩트시트] 윤석열 정부 주요 인사 중 검찰 출신 현황 (07.14. 기준) 2022.06.08
[종합] 윤석열 정부의 첫 인사를 모니터합니다 2022.04.20
[종합] 고위 관료들의 철밥통 감시가 필요해요! 2021.10.14
[종합]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촉구 참여연대 활동을 한 눈에~ 2021.03.15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질의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총리 ‘이해충돌방지법 의무 이행 여부’ 공개 질의   2022.06.22
[경찰개혁네트워크] 행안부의 경찰 직접통제 반대 기자회견   2022.06.21
[보도자료] ‘공익소송의 패소비용 감액에 대한 의견서’ 제출   2022.06.16
[공동논평] 국정원 '민간사찰 진상규명법' 제정이 필요하다   2022.06.15
[질의] 김승희 후보자는 로펌에서 한 업무 상세히 밝혀야   2022.06.13
[팩트시트] 윤석열 정부 주요 인사 중 검찰 출신 현황 (07.14. 기준)   2022.06.08
[논평] 행안부를 통한 직접 경찰통제는 퇴행이다   2022.06.08
[논평] 견제와 균형 무너뜨리는 검찰 편중 인사   2022.06.07
[성명] 인사검증 명분 검찰의 정보기능 강화 반대한다   2022.05.31
'법무부에 인사검증권한 부여' 반대 의견서 제출   2022.05.25
[질의] 국회 정보위에서 김규현 후보자의 부적격함 확인해야 합니다   2022.05.24
[논평] 김규현 후보자, 국정원장 맡을 자격 없다   2022.05.23
[논평]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의 처리에 대해   2022.05.20
[칼럼] 역대 어느 정부가 첫 인사부터 이 정도로 엉망이었나   2022.05.19
참여연대가 429만원 소송비용 독촉장을 받고 있는 사연   2022.05.1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