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공직윤리
  • 2021.03.15
  • 4379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을 위한 참여연대 활동을 한 곳에 모았습니다

 

LH 직원의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하늘을 찌릅니다. 

공직자가 업무 수행 과정에서 알게 된 ‘정보’를 이용해  재산을 증식하는 것을 막고

자신의 업무와 관련 있는 사적이해관계를 신고⋅공개하도록 해 외부의 감시가 가능하도록 했다면 

이번 일을 예방 할 수 있지 않았을까요?

 

참여연대는 20여년 전부터 공직자의 이해충돌을 막을 종합적인 이해충돌방지제도의 입법을 촉구해왔습니다. 진대제 전장관이 보유했던 삼성전자 주식 매각을 촉구하는 활동을 통해 2005년 주식보유로 인한 이해충돌을 막기위한 <주식백지신탁제도>가 도입되었고, 이해충돌 방지에 대한 선언적 규정이 들어간 공직자윤리법이 2009년 개정되었습니다.

 

2003.05.27. [토론회] 공직자의 재정적 이해충돌 해소 방안 마련 토론회

2003.06.25. [집회] 이해충돌 발생 주식 매각 촉구 집회 및 공직자윤리법 개정안 입법청원

2005.04.26. [논평] 백지신탁제도 도입, 공직윤리 확립을 위한 첫걸음에 불과

2015.03.10.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그러나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제도를 전면적으로 도입하자는 주장은 번번이 좌절되어 왔습니다.

과거 공직자윤리법에 포함되어 있던 이해충돌 방지제도를 분리하여 <청탁금지 및 이해충돌방지법>안은 2013년 국민권익위원회(김영란 위원장)가 국회에 제출했지만 이해충돌 방지부분이 제외되고 청탁금지법(김영란법)만 제정되었습니다. 20대 국회에서도 손혜원 전의원의 투기 의혹 이후 관련 법안이 여러 차례 제출되었지만 제대로 된 논의없이 임기만료 폐기되었습니다. 21대에서도 박덕흠 의원의 피감기관 수주 의혹 이후 관련 법 발의가 이어졌지만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번에는 반드시 이해충돌방지법이 제정되어야 합니다.

 

참여연대가 2020년 11월 청원한 이해충돌방지법안의 주요내용은

- 사적이해관계자 신고, 회피 기피

- 고위공직자의 민간활동 신고와 공개

- 수의계약 및 가족 채용 제한

- 직무관련 '미공개정보' 이용 금지 및 이용한 공직자와 제 3자 처벌, 불법이득에 대한 벌금 병과

- 퇴직공직자 접촉제한

- 참여연대 청원안 자세히 보기

 

 

참여연대는 이번에는 꼭 입법이 이뤄지도록 국회를 압박하는 활동을 이어갈 것입니다.

 

1. 21대 국회를 압박하기 위한 활동
 

2021.04.29 [논평] 이해충돌방지법이 제정되었다

2021.04.14 [논평] 이해충돌방지법, 8년만에 입법 위한 첫 관문 넘어

2021.04.08 [기자회견] 국민의힘은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약속을 지켜라!!
2021.04.01 [논평]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더 이상 미루지 말라 

202103.31~04.29 [1인시위] 이해충돌방지법 제정하라!!

2021.03.30. [기자회견] ‘이해충돌방지법’ 밤을 새워서라도 제정하라!   

2021.03.26. [논평] 민주당 핑계댄 성일종 의원 어처구니 없어 

2021.03.25. [성명] ‘이해충돌방지법 3월 통과’ 약속어긴 더불어민주당 규탄한다 

2021.03.24. [성명]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누가 미루나

2021.03.24. [논평] 이해충돌 방지 국회법 개정 미루지 말라

2021.03.23. [기자회견] 공직자 이해충돌과 투기방지를 위한 5대 입법 촉구

2021.03.18. [보도자료] 시민 1,700명, 국회의원 300명에게 이메일로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촉구

2021.03.18. [카드뉴스]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보자! 이해충돌방지법

2021.03.16. [기자회견] 국회는 이해충돌방지법을 제정하라

2021.03.10. [논평] ‘미공개정보’ 이용막는 이해충돌방지법 제정하라

2021.03.04. [논평]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공청회부터 개최해야

2021.02.25. [공동성명] 이해충돌방지법 2월 처리 무산, 거대양당 규탄한다

2021.02.18. [논평] 2월 처리여부 답변 않겠다는민주당의 말바꾸기

2021.02.16. [기자회견] 국회는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에 나서라

2021.02.15. [공개질의서] 양당 원내대표에게 이해충돌방지법 2월 임시국회 처리 등에 대한 공개질의

2021.02.08. [보도자료] 정무위 2법안소위 11명 중 7명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찬성

2021.01.26. [질의서] 국회 정무위에 이해충돌방지법의 2월국회 처리 등을 물어보았습니다.

2021.01.26. [논평]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이해충돌방지법 입법 거부담합

2020.08.13. [논평] 이해충돌방지법의 조속한 입법을 촉구한다

2020.06.08. [보도자료] 직무 관련 ‘미공개정보’ 이용 금지해 공직자 이해충돌 막아야

 

● 이해충돌방지법안 입법청원

2021.02.22. [의견서] 국회 정무위에 참여연대 「이해충돌방지법」 청원에 대한 추가 의견서 발송

2020.11.23. [기자회견]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청원·입법발의

2020.11.09. [공청회] 이해충돌방지제도 입법 공청회

 

● 사례별 이해충돌 문제제기 활동

2021.02.25. [질의서] 한국전력공사에 <김종갑 사장의 이해충돌 상황 관련 질의서> 발송

2020.11.19. [보도자료] 권익위, ‘박선호 전 차관 이해충돌’ 있었다 판단해

2020.10.15. [질의서] 국회 국토위에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의 이해충돌 관련 국정감사 질의 요청서> 발송

2020.09.23. [보도자료] 참여연대, 국회공직자윤리위에 박덕흠 의원 등 이해충돌직무 관여 국회의원에 대한 조치 현황 물어

2020.09.22. [보도자료] 견강부회로 일관한 박덕흠 의원의 이해충돌 해명

2020.09.18. [논평] 박덕흠 의원의 이해충돌, 빙산의 일각

2020.09.10. [보도자료] 국민권익위에 박선호 국토부 제1차관의 이해충돌 여부에 대한 조사요청서를 발송했습니다

2020.09.10. [보도자료] 박덕흠 의원이 백지신탁한 백 억대 주식, 6년째 안팔려

2020.09.01. [보도자료] <과천 소재 토지보유 관련 국토부 제1차관 입장문>에 대한 참여연대의 입장

2020.09.01. [보도자료]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의 이해충돌 여부에 대한 조사요청서> 발송

 

2. 20대 국회를 압박하기 위한 활동  

2020.01.13. [논평]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이제 국회가 나서야

2019.09.20. [2019 정기국회 입법⋅정책과제]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 위한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2019.08.28. [입법의견서] 참여연대, 이해충돌방지법안 수정 의견서 제출

2019.08.22. [토론회] 이해충돌방지법 제정방안 모색 토론회 - 고위공직자의 이해충돌 어떻게 막을 것인가

2019.04.22. [이슈리포트]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를 위한 입법 발의안 평가 및 제안

 

 

서명에 함께해주신 시민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3월 23일, 참여연대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이해충돌방지 국회법 개정>, <공공주택특별법 개정>, <공직자윤리법 개정>, <(가칭)투기이익환수법 제⋅개정>으로 구성된 <공직자 이해충돌과 투기방지를 위한 5대 입법>을 촉구하고, 3월 15일부터 22일까지 빠띠 캠페인즈 플랫폼에서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게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이메일 서명운동에 참여한 2,021명의 서명을 국회의장실에 전달했습니다. [자세히 보러가기]

국회에서 이해충돌방지법 논의가 한창입니다. 급할수록 이해충돌방지법을 제대로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참여연대는 제대로된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빠띠 (1).png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촉구 참여연대 활동을 한 눈에~ 2021.03.15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검찰은 민간사찰 및 증거인멸 청와대 개입 여부 재수사하라
  • 사정기관
  • 2012,03,06
  • 3616 Read

검찰의 축소수사 의혹에 대해서도 진상 밝혀야 여야 각 정당은 검찰개혁을 위한 구체적인 공약 밝혀야 최근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

참여연대, LG엔시스 작성 <재보궐선거 서비스장애 분석보고서> 공개
  • 정보공개
  • 2012,02,15
  • 18793 Read

참여연대, LG엔시스 작성 <재보궐선거 서비스장애 분석보고서> 공개 선관위 ‘부분 공개’ 결정 유감, KT와 LG유플러스 자료도 공개해야 중앙선거관리위...

국민ㆍ공익감사청구 기각 및 각하 사유 비공개는 부당
  • 사정기관
  • 2012,03,15
  • 4073 Read

감사원 상대 정보비공개 취소청구 소송에서 일부 승소 2009년 이전 정보 비공개 적법 판단에 대해 항소 검토 지난 3월 13일, 서울행정법원 행정 1부(오...

감사원 국민ㆍ공익감사청구 통지문 비공개 판결에 항소
  • 사정기관
  • 2012,03,28
  • 3807 Read

업무과중을 이유로 한 비공개 결정은 잘못된 법률해석 일단 비공개하고 소송 중 부분공개하는 공공기관의 태도 바로잡아야 오늘(28일) 참여연대 행정감...

[성명] 총리실은 민간사찰 내역 즉각 공개하라
  • 사정기관
  • 2012,03,30
  • 5183 Read

점검1팀 자료만 2619건, 얼마나 많은 국민을 사찰했나 이 대통령은 즉각 입장 표명하고, 국민들에게 사죄하라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

홍업 씨 관련 검찰수사결과 발표에 성명 줄이어
  • 사건모니터
  • 2002,07,12
  • 2056 Read

참여연대, 국정원장·청와대 특보 자진사퇴와 검찰 엄정수사 촉구 (편집자주) 7월 10일 검찰은 수사결과 김대중 대통령의 둘째아들 홍업 씨가 기업체와 ...

홍걸비리 DJ가 직접 사과하라!
  • 사건모니터
  • 2002,05,02
  • 2092 Read

아들비리 의혹사과 및 엄정수사촉구 집회 및 1인시위 개최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 홍걸 씨의 비리의혹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참여...

혹시, 내 전화도 도청되고 있나?
  • 칼럼
  • 2009,07,10
  • 4287 Read

제가 시민단체에서 일하는 걸 아는 친구들이 가끔 물어봅니다. "너랑 전화하면 경찰이나 국정원이 도청하는 것 아니냐?" 그럴 때마다 저는 "나 같은 피...

형식적 정보공개도, 실효성을 확보해야
  • 정보공개
  • 2000,10,31
  • 1823 Read

참여연대 참여연대 정보공개사업단은 10월31일 오후 2시부터 종로성당 3층 대강당에서 "정보공개법 개정 공청회"를 가졌다. 이날 공청회에는 최은순 변...

형님 친구에 이어 형님 측근인가?
  • 인사
  • 2008,03,11
  • 2365 Read

방통위에 이은 국정원의 부적절한 측실인사 이명박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에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씨의 측근인 김주성 세종문화회관 사장을...

현행법 위반한 4대강 사업 당장 중단해야
  • 공직윤리
  • 2009,10,08
  • 1
  • 3241 Read

예비타당성 검토 생략, 환경영향평가도 졸속, 법치 근간 훼손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공)가 4대강 사업을 자체 사업으로 진행하는 것은 수공의 사업범...

현직공직자 이해충돌 막는 제도 마련해야
  • 공직윤리
  • 2011,06,17
  • 3690 Read

현직공직자 이해충돌 막는 제도 마련해야 4대강 사업 전반에 대한 특별감사 필요 공직자의 부패 사건이 날마다 터져나와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

현재 국정운영의 정도(正道)는 운하 완전 백지화 선언이다
  • 일반
  • 2008,06,12
  • 1848 Read

어제(11일)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당정 협의회에서 ‘운하 추진정책’을 후순위 과제로 조정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하백지화국민행동은 ...

헌법 무시하고 복무규정 개정 강행한 정부
  • 일반
  • 2009,11,24
  • 2208 Read

헌법 무시하고 복무규정 개정 강행한 정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정부의 공무원노조 탄압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국가공무원복무규정'과 ’지...

헌법 기관, 개정된 정보공개법 이행하지 않아
  • 정보공개
  • 2004,09,10
  • 2385 Read

정보공개제도 활성화를 위한 의지 보여줘야 헌법기관 대부분이 정보의 자발적 공개 등 국민의 알권리 확대를 위해 개정된 정보공개법 시행 한달이 넘었...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