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행정감시센터    공직사회 부패와 권력남용을 감시합니다

  • 사건모니터
  • 2002.05.02
  • 2092

아들비리 의혹사과 및 엄정수사촉구 집회 및 1인시위 개최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 홍걸 씨의 비리의혹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참여연대는 2일 오전 11시 30분부터 통의동 한빛은행 앞에서 아들 비리의혹에 대한 대통령의 직접 사과 및 홍걸씨 귀국을 촉구하는 집회와 1인시위를 가졌다.

이날 집회에서 발제자로 나선 이태호 참여연대 정책실장은 "매번 집권말기가 되면 예외없이 대통령 아들의 비리의혹이 불거져 나왔다"면서 "대통령 친인척과 실세들이 권력형비리들을 자행하는 동안 국책사업들은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주장하며, 권력형 부정부패척결이 국정 난맥상을 해결하는 첫걸음임을 강조했다.

윤태범 참여연대 맑은사회만들기본부 실행위원은 '대통령께 드리는 공개서한'을 통해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나와 진심으로 사죄하고, 단호하게 홍걸 씨를 귀국시켜 검찰 수사를 받도록 하라"고 요구하고, "홍걸 씨 외의 다른 아들들과 관련된 모든 의혹들에 대해서도 검찰이 눈치보지 않고 수사할 수 있도록 입장을 분명하게 밝힐 것"을 촉구했다.

집회에 참가한 시민 김수효 씨(65세)는 "국가정치가 3홍으로 인해 엉망이 되고있는 현실을 좌시할 수 없다"며 "아들비리에 관련된 모든 사안들이 한 점 의혹없이 밝혀지도록 국민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DJ는 YS '김현철사건' 당시 발언을 상기하라

▲ 전경들에 둘러싸여 1인시위를 벌이고 있는 김기식 사무처장
집회가 마무리되자 참여연대 김기식 사무처장은 청와대 정문에서 150m정도 떨어진 지점에서 정오부터 오후 1시까지 "김홍걸 씨 귀국촉구 청와대앞 1인시위"를 벌였다.

1인시위는 김기식 사무처장을 시발로 참여연대 임원과 회원들이 번갈아 홍걸씨가 귀국해 검찰조사를 받는 날까지 매일 1시간씩 진행될 예정이다.

1인시위의 첫 주자로 나선 김기식 사무처장은 "더 이상 김대중 대통령이 아들비리에 대해 침묵하는 것을 두고볼 수 없다. 대통령 아들비리사건으로 인한 국민의 좌절과 분노는 표현할 수 없을 정도"라며 "YS의 임기말에 드러났던 '김현철사건' 때 DJ 본인이 요구했던 것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의 통행권마저 차단하는 청와대

한편, 참여연대가 1인시위를 벌이기 위해 청와대 앞으로 진입하던 중 이를 저지하는 경찰측과 참여연대간의 몸싸움이 벌어졌다.

현장에서 지휘하던 서울시경 202경비대 임두천 경사는 청와대 앞 진입을 저지하는 이유에 대해 "1인시위를 저지할 법적 근거는 없지만 본디 한 명이 시위하는 게 아니라 4∼5명이 한꺼번에 몰려와 이를 저지한 것"이라고 밝혔다.

몸싸움 끝에 김기식 사무처장을 제외한 참여연대 회원들이 자리를 떠나 추가 충돌은 없었지만 사복경찰들이 김기식 사무처장을 에워싸는 등 청와대 정문으로 더 이상 접근하지 못하게 했다.

▲ 경찰들에 의해 진로가 막힌 참여연대 차량
1인시위를 마친 후 경찰은 참여연대 차량이 청와대 앞길로 통과하는 것을 불허하고 우회해서 갈 것을 요구해 한때 참여연대 측과 격렬한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현장의 김기완 경사(202경비대)는 참여연대 차량의 청와대 앞길 통과를 막는 이유에 대해 "참여연대가 도중에 내려 청와대 정문 쪽에서 시위를 계속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에 참여연대 측은 "다른 차량들은 버젓이 통과하는 길을 막아서는 것은 국민의 기본적인 통행권마저 무시하는 처사"라며 강력히 항의했다. 이후 참여연대 차량은 복귀하던 중 동십자가 사거리에서도 또 한차례 경찰에 의해 저지됐다. 길을 막아섰던 경관은 얼마 후 "지휘계통에서 혼선이 있었다"며 길을 터줬다.

참여연대 오광진 간사는 "홍걸 씨가 최규선·김은성 등과 관련 국정원 등에도 압력을 가한 사실이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밝혀짐에 따라 이에 항의하는 집회를 국정원 앞에서도 마련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 등 좀더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집회를 통해 대통령 아들에 대한 의혹 규명활동을 지속적으로 벌일 것"이라고 전달했다.
한태욱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종합]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촉구 참여연대 활동을 한 눈에~ 2021.03.15
[카드뉴스] 부패방지법에서 김영란법까지, 참여연대 반부패운동의 역사 2015.03.10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검찰은 민간사찰 및 증거인멸 청와대 개입 여부 재수사하라
  • 사정기관
  • 2012,03,06
  • 3616 Read

검찰의 축소수사 의혹에 대해서도 진상 밝혀야 여야 각 정당은 검찰개혁을 위한 구체적인 공약 밝혀야 최근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

참여연대, LG엔시스 작성 <재보궐선거 서비스장애 분석보고서> 공개
  • 정보공개
  • 2012,02,15
  • 18793 Read

참여연대, LG엔시스 작성 <재보궐선거 서비스장애 분석보고서> 공개 선관위 ‘부분 공개’ 결정 유감, KT와 LG유플러스 자료도 공개해야 중앙선거관리위...

국민ㆍ공익감사청구 기각 및 각하 사유 비공개는 부당
  • 사정기관
  • 2012,03,15
  • 4073 Read

감사원 상대 정보비공개 취소청구 소송에서 일부 승소 2009년 이전 정보 비공개 적법 판단에 대해 항소 검토 지난 3월 13일, 서울행정법원 행정 1부(오...

감사원 국민ㆍ공익감사청구 통지문 비공개 판결에 항소
  • 사정기관
  • 2012,03,28
  • 3807 Read

업무과중을 이유로 한 비공개 결정은 잘못된 법률해석 일단 비공개하고 소송 중 부분공개하는 공공기관의 태도 바로잡아야 오늘(28일) 참여연대 행정감...

[성명] 총리실은 민간사찰 내역 즉각 공개하라
  • 사정기관
  • 2012,03,30
  • 5183 Read

점검1팀 자료만 2619건, 얼마나 많은 국민을 사찰했나 이 대통령은 즉각 입장 표명하고, 국민들에게 사죄하라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

홍업 씨 관련 검찰수사결과 발표에 성명 줄이어
  • 사건모니터
  • 2002,07,12
  • 2056 Read

참여연대, 국정원장·청와대 특보 자진사퇴와 검찰 엄정수사 촉구 (편집자주) 7월 10일 검찰은 수사결과 김대중 대통령의 둘째아들 홍업 씨가 기업체와 ...

홍걸비리 DJ가 직접 사과하라!
  • 사건모니터
  • 2002,05,02
  • 2092 Read

아들비리 의혹사과 및 엄정수사촉구 집회 및 1인시위 개최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 홍걸 씨의 비리의혹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참여...

혹시, 내 전화도 도청되고 있나?
  • 칼럼
  • 2009,07,10
  • 4287 Read

제가 시민단체에서 일하는 걸 아는 친구들이 가끔 물어봅니다. "너랑 전화하면 경찰이나 국정원이 도청하는 것 아니냐?" 그럴 때마다 저는 "나 같은 피...

형식적 정보공개도, 실효성을 확보해야
  • 정보공개
  • 2000,10,31
  • 1823 Read

참여연대 참여연대 정보공개사업단은 10월31일 오후 2시부터 종로성당 3층 대강당에서 "정보공개법 개정 공청회"를 가졌다. 이날 공청회에는 최은순 변...

형님 친구에 이어 형님 측근인가?
  • 인사
  • 2008,03,11
  • 2365 Read

방통위에 이은 국정원의 부적절한 측실인사 이명박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에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씨의 측근인 김주성 세종문화회관 사장을...

현행법 위반한 4대강 사업 당장 중단해야
  • 공직윤리
  • 2009,10,08
  • 1
  • 3241 Read

예비타당성 검토 생략, 환경영향평가도 졸속, 법치 근간 훼손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공)가 4대강 사업을 자체 사업으로 진행하는 것은 수공의 사업범...

현직공직자 이해충돌 막는 제도 마련해야
  • 공직윤리
  • 2011,06,17
  • 3690 Read

현직공직자 이해충돌 막는 제도 마련해야 4대강 사업 전반에 대한 특별감사 필요 공직자의 부패 사건이 날마다 터져나와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

현재 국정운영의 정도(正道)는 운하 완전 백지화 선언이다
  • 일반
  • 2008,06,12
  • 1848 Read

어제(11일)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당정 협의회에서 ‘운하 추진정책’을 후순위 과제로 조정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하백지화국민행동은 ...

헌법 무시하고 복무규정 개정 강행한 정부
  • 일반
  • 2009,11,24
  • 2208 Read

헌법 무시하고 복무규정 개정 강행한 정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정부의 공무원노조 탄압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국가공무원복무규정'과 ’지...

헌법 기관, 개정된 정보공개법 이행하지 않아
  • 정보공개
  • 2004,09,10
  • 2385 Read

정보공개제도 활성화를 위한 의지 보여줘야 헌법기관 대부분이 정보의 자발적 공개 등 국민의 알권리 확대를 위해 개정된 정보공개법 시행 한달이 넘었...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