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제연대위원회    국경을 넘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합니다. 아시아레터 구독하기

  • 아시아
  • 2021.05.04
  • 1250

오늘(5/4)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104개 단체, 이하 미얀마지지시민모임)과 전국금속노동조합은 포스코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할 것을 촉구하는 10,485명의 서명을 포스코에 전달했습니다. 미얀마지지시민모임은 지난 4월 6일부터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가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할 것을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 캠페인을 진행했고, 1만 명 이상의 시민들이 서명에 동참한 바 있습니다. 미얀마지지시민모임과 전국금속노동조합은 기자회견을 통해 포스코가 무고한 시민들을 학살하는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고, 미얀마 가스전 사업을 통해 발생하는 배당금을 포함해 계약상 지급해야 하는 모든 대금의 지급을 유예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20210504_포스코는 미얀마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라

 

기자회견에 참석한 참여연대 전은경 활동가는 “군부의 폭력적인 유혈 진압에도 미얀마 시민들은 민주주의를 외치며 목숨을 걸고 시민불복종 운동(CDM)을 계속하고 있다”며 “미얀마의 비극적인 상황 뒤에, 한국 기업 포스코가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전은경 활동가는 지난 4월 6일부터 진행한 온라인 서명의 취지와 진행경과, 참여인원, 주요 메시지 등을 소개하며 “거리에서 다치고 죽어가는 미얀마 시민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더 이상의 자금이 미얀마 군부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막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미얀마 군부의 핵심 자금줄로 알려진 미얀마 국영석유가스회사(MOGE)에 대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강력한 제재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끊어내지 않는다면 인권 유린을 돕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포스코가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시민’이라는 경영이념이 무색하게 무고한 시민들을 잔혹하게 학살하는 미얀마 군부와 관계를 맺고 있으며 그 이익을 나누고 있다”며, “포스코가 강조하는 윤리경영은 미얀마에서는 작동하지 않는 것이 분명해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미얀마에 민주적으로 선출된 합법 정부가 들어설 때까지 MOGE에 배당금을 포함해 계약상 지급해야 하는 모든 대금의 지급을 유예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권수정 부위원장은 “미얀마에서 벌어지고 있는 학살을 동시간대에 지켜보는 일이 너무나도 잔인한 일”이라며 “지금은 우리가 미얀마 군부의 학살을 중단시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할지 말하고 실천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권 부위원장은 “미얀마의 18개 노동조합조직이 지난 3월 8일부터 무기한 전면 총파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금속노조는 2월부터 지속적으로 미얀마 노동자들의 총파업을 지지하고 응원한다”고 밝혔습니다. 권 부위원장은 “금속노조의 지역과 사업장에서도 다양한 방법으로 미얀마 노동자들의 불복종 저항운동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히고, “미얀마 외환 수입의 70%가 가스 수출에서 발생하고 있는 현실을 생각할 때 포스코는 미얀마 쿠데타 세력과의 경제협력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얀마 시민들에게 봄이 올 때까지 미얀마 민주화를 위한 파업과 불복종 투쟁에 금속노조가 계속 연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플랫폼C 홍명교 활동가는 얼마전 재선임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주시보 사장의 “글로벌 기업에 걸맞게 기업의 윤리성을 키워 나가야 한다”는 말을 인용하며, 포스코가 내세우는 진실, 공정, 정직의 윤리규범이 과연 작동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는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미얀마 시민들이 보기에 포스코는 진실하지도, 공정하지도, 정직하지도 않다는 것이다. 홍명교 활동가는 “포스코가 타국에서 수천억 원의 이윤을 거두면서 현재 진행형인 학살엔 모르쇠로 일관하며 오히려 자신의 이윤을 군부에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포스코가 계속해서 시민들의 목소리를 무시한다면 보다 단단한 연대, 보다 전방위적인 연대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마지막으로 포스코와 미얀마 군부가 연결된 선을 대형 가위로 자르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포스코는 무고한 시민들을 학살하는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라! 미얀마 가스전 사업을 통해 발생하는 배당금을 포함해 계약상 지급해야 하는 모든 대금의 지급을 유예하라!”고 외쳤습니다. 이어 10,485명의 시민 서명을 포스코에 전달했습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서명에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의 협력을 중단하고 대금 지급을 유예할 때까지 계속 감시할 것이며, 미얀마 시민들과의 연대 활동도 이어갈 것이라 밝혔습니다. 

 

20210504_포스코는 미얀마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라

 

20210504_포스코는 미얀마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라

 

20210504_포스코는 미얀마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라

 

20210504_포스코는 미얀마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라

2021. 5. 4. 포스코센터 앞(강남구), 미얀마 노동자·시민들과 연대하는 1만 명 서명 전달 기자회견 <사진=참여연대>

 

 


 

미얀마 노동자⋅시민들과 연대하는 1만 명 서명 전달 기자회견문

 

포스코는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라! 

POSCO, Sever Ties with Myanmar Military!

 

미얀마 쿠데타에 맞선 시민의 저항은 이제 100일을 앞두고 있다.  상황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최소 765명이 죽고 3,555명이 잡혀갔다. 국경지역 소수민족 주에는 60여 차례의 전투기 폭격이 있었고 5만여 명이 국내 난민이 되었다. 군부는 자국민을 상대로 반인도적 범죄를 저지르고 스스로 테러조직임을 증명했다.  

 

국제사회는 군부의 자금줄을 막아야 한다며 기업들이 국제인권기준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호소하고 있다. 미얀마 유엔특별보고관은 미얀마 가스전 사업을 핵심 자금줄로 지목했다. 채굴산업투명성운동기구(Extractive Industries Transparency Initiative: EITI) 보고서에 따르면, 가스전 사업은 연간 4조원 규모로 정부 예산의 10%를 기여하고 있고, 미얀마 정부는 포스코의 슈웨 가스전 사업에서 2015년부터 매년 2,000억 원 이상을 거둬들였다. 쿠데타를 통해 불법적으로 국가를 장악하고 자국민을 학살하고 있는 미얀마 군부가 이러한 자금을 통제하게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스코는 “슈웨 가스전 사업의 대금은 (국책은행을 통해) 연방 재무부로 편입되며, 민선정부 시절에도 지금도 정부 예산으로 쓰이고 있다. 군부와 연계되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군부가 쿠데타로 정권을 잡고 국책은행을 포함한 모든 정부 부처를 장악했음에도 군부가 연계되어 있지 않다는 주장의 근거는 무엇인지 이해할 수 없다.  또 야다나 가스전 사업의 사례에서 가스전 사업의 대금은 자금세탁, 횡령 등을 통해 군부로 흘러 들어간 정황이 이미 밝혀진 바 있다. 포스코가 언급한 그 국책은행은 과거 자금세탁을 이유로 미국이 제재대상으로 올렸던 전력이 있다. 가스전 사업은 군부 독재 시절과 군부 세력을 청산하지 못한 민간 정부 시절에도 그리고 쿠데타로 군부가 다시 정권을 잡은 지금도 군부의 핵심 자금줄이다. 포스코는 지난 2년 연속 ESG 부분 대상 기업에 선정된 위상에 걸맞는 제대로 된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 

 

지난 한 달 동안 포스코와 미얀마 군부의 협력 및 관계 단절을 요구하는 서명에 10,485명이 동참했다. 민주주의를 위한 미얀마 시민들의 끈질긴 저항에 함께하는 뜨거운 마음들이 모였다. 

 

오늘 우리는 10,458명의 시민들과 함께 포스코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 포스코는 무고한 시민들을 학살하는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하라! 
  • 미얀마 가스전 사업을 통해 발생하는 배당금을 포함해 계약상 지급해야 하는 모든 대금의 지급을 유예하라!

 

2021년 5월 4일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104개 단체), 전국금속노동조합

 

 

보도자료 [원문보기/다운로드]

English version >>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포스코아마라 호텔 사업비 증가 의혹

    1. 2014년경 승인된 사업비는 2억 2천만불이었으나 2017년 준공 당시 투입된 사업비가 3억 4400만달러 (3800억)로 증가

    2. 대외적으로 토목공사비가 증가하고 알려져 있는데 토목 공사비가 호텔 공사에서 그리 큰 비중 차지 않으며, 토목공사는 현지 군부와 관련 있는 회사가 한 것으로 알려져 있음

    3. 호텔 프로젝트 담당자 진술에 따르면 수익률 등 사업성 좋지 않았음에도 수뇌부 지시로 투자 결정.. 이는 포스코 투자 심의 통과 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공사원가 일부러 낮추고 승인 받고 나중에 증액한 것으로 유추

    참고로 호텔 프로젝트 담당자들은 내부 감사 받았으나 수뇌부 지시로 감사 중단 되었고
    개인적인 비리가 있는 경우에도 문책 없이 넘어감

    4. 아마라 호텔은 매년 적자 ( 2017년 103억 원의 손실을 기록한 뒤 2018년 573억 원, 2019년 18억 원의 손실) 발생. 아무도 책임지지 않음

    --> 직원들의 업무상 발생한 과실에 대해서는 엄격한 잣대 들이되면서 수뇌부들의 배임 및 FCAP 위반 가능성이 큰 범죄에 대해서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있음
  • profile

    안녕하세요? 포스코 아마라 호텔 사업 관련해 의견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이와 관련해 여쭙고 싶은 것이 있는데 02-723-0808이나 pspdint@pspd.org로 연락을 부탁드려도 될까요? 감사합니다. 

제목 날짜
홍콩 국가보안법 1년, 한국-홍콩 연대의 밤 (7/31) 2021.07.16
[종합] 미얀마 시민들과 함께, Stand with Myanmar! 2021.04.28
[Podcast] 국내 유일의 아시아 전문 팟캐스트, 아시아팟 2017.11.22
참여연대 국제연대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아시아팟] 동아시아 데모 이야기 - 중국 청년들 '탕핑'으로 저항하다   2021.07.22
홍콩 국가보안법 1년, 한국-홍콩 연대의 밤 (7/31)   2021.07.16
[아시아팟] 아시아TMI 대만편 ② 양안관계와 한국   2021.07.08
포스코의 미얀마 투자, 최대주주 국민연금이 적극적 주주권 행사해야   2021.06.30
[아시아팟] 아시아TMI 대만 편 ① 닮은 듯 다른 나라 대만   2021.06.24
미얀마 쿠데타 세력의 자금줄을 차단하기 위해 투자자가 적극 나서라   2021.06.22
미얀마 쿠데타 국면에서의 슈웨 가스전 사업에 관한 국제라운드 테이블 개최   2021.06.11
6.10 미얀마 연대의 밤 '미얀마에서 온 편지, 한국에서 보내는 편지'   2021.06.10
[아시아팟] 동아시아 데모 이야기 - 대만 원주민들의 이름 찾기   2021.06.10
[아시아팟] 아시아TMI 라오스 편 ② 최빈국 탈출 시동거는 '메콩강의 진주'   2021.05.27
토탈(Total)의 배당금 지급 중단 환영, 포스코 인터내셔널도 미얀마 가스전 배당금 지...   2021.05.27
포스코강판과 MEHL의 합작관계 종료에 따른 진행상황에 대해 질의합니다   2021.05.26
[웹세미나] 정부·시민사회 파트너십 기본정책 이행방안 성과와 과제   2021.05.14
[아시아팟] 아시아TMI 라오스 편 ① 너그러운 사람들이 조금은 천천히 사는 나라   2021.05.13
[기자회견] 포스코와 미얀마 군부 관계 단절 촉구 1만 명 서명 전달 (2)   2021.05.0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