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국제연대위원회    국경을 넘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합니다. 아시아레터 구독하기

비자 받아 입국한 진보적 국제인사들, 사유도 모른 채 무더기 추방
G20서울국제민중회의 참가자 싸잡아 위험세력 매도, 블랙리스트 남발
비자거부/입국불허의 대다수가 아시아/아프리카 개발도상국 진보인사

법무부는 이본 재단의 폴 퀸토스(Paul L. Quintos) 정책홍보부장에 이어, 필리핀 소재 시민사회단체와 노동조합 대표자 5명에 대해 추가로 입국불허조치를 강행했다. 이들은 「사람이 우선이다! G20 대응 민중행동」이 주관하는 서울국제민중회의 참석차 11월 6일 오후 5시 30분경 방한하였으나, 입국거부자 명단에 포함되어 있다는 이유로 소명의 기회도 없이 입국을 거절당하고, 곧바로 추방당했다. 이들은 모두 필리핀 한국 대사관으로부터 비자를 발급받은 상태였다.

추가로 추방당한 5명의 명단은 다음과 같다.
 - 조세프 푸루가난 Joseph Puruganan 남반구연구소(Focus on the Global South)
 - 조슈아 프레드 톨레티노 마타 Josua Fred Tolentino Mata 필리핀 진보노동자연맹(APL Alliance of Progressive Labor) 사무총장
 - 로제리오 마리왙 솔루타 Rogelio Maliwat Soluta 필리핀 노동절운동(KMU, Kilusang Mayo Uno) 사무총장
 - 제수스 마뉴엘 산티아노 Jesus Mannuel Santiago 필리핀 진보적인 예술인(가수)
 - 탓치 마카부앙 Tatcee Macabuang 아시아이주포럼(Migrant Forum on Asia)

G20 민중행동은 입국거부 첫 사례인 폴 퀸토스 부장의 입국불허 사유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입국 거부자 명단의 상당수가 현존하는 심각한 위험성 혹은 과거의 위험한 행동전력 같이 구체적인 근거에 따라 작성된 것이라기보다는 G20에 비판적인 민간행사에 참여하는 것을 봉쇄하기 위한 목적으로 작성되었고, 주로 개발도상국 활동가들이 주로 그 리스트에 포함되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정부는 이들이 평소 국제사회를 무대로 어떤 활동을 해 왔는지는 안중에도 두지 않고 모두를 싸잡아 불순세력 혹은 위험인물로 매도하고 있다. 한국정부는 정상들의 안전과 국가안보라는 명분을 내걸었지만 사실상 서울국제민중회의에 초청된 개발도상국 활동가들의 입국을 막을 목적으로 블랙리스트를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정부가 그토록 걱정하는 ‘시위사태’에 비할 바 없는 심각하고 중대한 폭력행위, 즉 국가폭력행위에 다름 아니다.   

특히 우리는 한국정부의 입국불허조치로 본국으로 내쫓긴 국제 인사들이 이미 한국정부로부터 비자를 발급받았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이들은 이미 재외한국공관에 초청장과 신원확인에 필요한 자료들을 제출했고, 복잡한 과정을 거쳐 비자를 얻었다. 통상 비자 면제 협정 혹은 무비자 교류협정을 맺은 나라 간에는 사전에 비자 신청 절차를 거치지 않으므로 입국이 거부당하는 사례가 상대적으로 많지만, 비자신청절차를 마무리한 초청받은 인사들에게 아무런 혐의점이나 근거도 제시하지 않은 채, 블랙리스트의 낙인을 찍는 것은 전혀 상식적이지도 합리적이지도 않다.

우리는 현재 한국정부가 보이는 모습에서 국제사회에서 비난의 대상이 되는 인종주의적 편견을 발견한다. 지금까지 확인된 비자거부와 입국불허의 경향들을 보면 주로 아시아, 아프리카의 개발도상국가 활동가들에 집중되고 있다. 총 5회의 G20정상회의 중 의장국이 유럽/북미가 아닌 아시아 나라인 정상회의는 이번 서울정상회의가 최초이다. 그러나 아시아 나라가 의장국인 서울 G20회의에서 아시아 시민사회 지도자들은 도리어 가장 극단적인 차별과 배제를 경험하고 있다. 또한 한국정부는 개발도상국에서 G20의장국이 된 유일한 사례라는 사실을 내세워 짐짓 개도국이 겪는 어려움의 대변자인양 스스로를 홍보하고 있으나, 정작 개발도상국 민중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거나, 남반구 주민들이 전하는 신자유주의 세계질서의 그늘에 대한 비판적 문제제기에는 귀를 닫고, 심지어 그들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도록 격리시키고 억누르려는 의도를 전혀 숨기지 않고 있다.

우리는 이처럼 후진적인 일이 한국 정부에 의해 행해지고 있는데 대해 심한 자괴감과 분노를 감출 수 없다. 우리나라가 G20 의장국이 된 것을 자랑스러워하자는 정부의 홍보가 도리어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는 것을 수치스럽게 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의 상식이하의 행태로 인해 세계시민으로서, 그리고 아시아 주민으로서 우리 국민의 격이 크게 실추되었다. 개도국 국민의 인권을 이처럼 짓밟으면서 국제사회에서 지도적 위치, 국격을 운운하는 것은 자기모순이고 기만일 뿐이다. 이로써 한국 정부는 G20 의장국, 개도국의 대변자를 자칭할 자격이 없다는 것을 전 세계에 드러냈다.  

6인의 필리핀 국적 국제 활동가들은 6일 저녁 9시 30분 비행기에 강제로 태워져서 소위 ‘글로벌 코리아’의 국경 밖으로 추방당하였다. 오늘 벌어진 6명의 활동가에 대한 추방은 G20 정상회의의 진행에는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이제 국제사회 특히 국제시민사회는 G20 정상회의의 내용보다는 이번 조처의 야만성과 반인권적 성격에 초점을 맞추게 될 것이다. 한국 정부는 그 같은 폭력적 조처로 인해 인격과 인권을 크게 손상당한 글로벌 시민들로부터, 그리고 ‘벌거벗은 의장국’ 행세로 인해 품격과 자긍심을 크게 훼손당한 우리 국민들의 마음속에서 배제되고 추방당할 것이다.

◎ 사진설명: 11월 5일 현장에 필리핀 활동가가 공항 출입국 관계자 의해 강제귀환 조치되는 동료의 모습을 찍음.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후퇴하는 동북아 인권, 연대로 막자
  • 칼럼
  • 2009,02,02
  • 1740 Read

"후퇴하는 동북아 인권, 연대로 막자" 점차 커지는 '동북아 연대'의 필요성 현재 동남아시아 인권단체들 사이에서는 아세안 (동남아 국가연합, ASEAN)...

홍콩완구노동자 집회탄압관련 홍콩 정부(영국대사관) 항의방문
  • 아시아
  • 1996,03,26
  • 1157 Read

인권/노동 관련 단체, 한국인 포함 노동운동가 연행에 항의 - 한국공동성명서 홍콩 정부에 발송 1. 바른 언론을 위해 항상 애쓰시는 귀사의 노고에 경...

홍콩보안법을 폐기하고 홍콩 시민들의 인권과 민주주의를 보장하라!
  • 아시아
  • 2020,07,14
  • 453 Read

2020년 6월 30일 오전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위원 162명 전원은 홍콩 국가보안법(이하 홍콩보안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홍콩 정부는 민주 인사 탄압을 중단해야 합니다
  • 아시아
  • 2020,04,21
  • 1183 Read

지난 4월 18일, 홍콩 경찰은 홍콩의 주요 민주인사들을 불법 시위∙행진을 조직하고 참여했다는 이유로 무더기로 체포했습니다. 홍콩 경찰은 자의적 체...

홍콩 시민의 기본권 탄압하고 홍콩의 자치권 위협할 국가보안법 규탄
  • 아시아
  • 2020,06,01
  • 1398 Read

지난 5월 28일(목),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는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켰습니다. 그 결과 홍콩 기본법 23조 부칙에 추가되는 내용은 “홍콩특별행정구...

홍콩 국가보안법 1년, 한국-홍콩 연대의 밤
  • 아시아
  • 2021,07,31
  • 772 Read

  한국-홍콩 연대의 밤 Solidarity Night for HongKong Democracy : South Korea   2021년 7월 31일(토) 저녁 6시 - 8시 (한국 시간) @ Zoom     “진...

형식적 답변으로 일관한 한국 인권상황정기검토
  • 유엔UN
  • 2008,05,08
  • 1178 Read

국가보안법 개폐, 북한, 미국 한 목소리 세계 각국, 사형제 폐지, 이주노동자 권리보장 등 한국 핵심인권사안에 대해 권고 5월 7일(수) 유엔인권이사회...

협력과 연대보다는 '국익'만 강조한 제3차 국제개발협력 기본계획 통과 유감
  • 대외원조ODA
  • 2021,01,26
  • 1102 Read

  정부는 지난 1월 20일 제36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개최하여 <제3차 국제개발협력 기본계획(2021~2025)(이하 ‘제3차 기본계획’)>을 통과시켰습니다...

헤이그 만국평화회의 100주년 기념 대회 참가
  • 글로벌
  • 1999,05,11
  • 710 Read

헤이그 만국평화회의 100주년 기념 대회 참가 아래 pdf 파일을 다운받아 열람하세요. isc19990511.pdf

핵 없는 지구를 꿈꾸다!
  • 글로벌
  • 2011,04,21
  • 1930 Read

[2011 지구의 날 선언문] 핵 없는 지구를 꿈꾸다! 오는 4월 22일(금)은 지구의 날입니다. 지구의 날은 1970년 처음 미국에서 개최된 이래 올해로 41주...

핵 없는 안전한 세상을 염원합니다
  • 글로벌
  • 2011,03,22
  • 1836 Read

3월 22일(화)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일본대지진과 핵사고 피해지원 및 핵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염원하는 시민사회의 공동선언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

한반도 전역 방사능 오염 위험, 정부 차원의 비상조치 착수해야
  • 글로벌
  • 2011,04,04
  • 2500 Read

한반도 전역 방사능 오염 위험,정부 차원의 비상조치 착수해야안일한 태도와 말바꾸기로 일관하는관계당국의 '안전' 주장 신뢰할 수 없어 독일 기상청,...

한미FTA재협상은 독소조항을 전면폐기하는 실질적 재협상이 되어야 한다
  • 글로벌
  • 2010,10,01
  • 916 Read

한미 FTA 재협상은 독소조항을 전면 폐기하는 실질적 재협상이 되어야 한다 양국의 의원공동성명 노력과 양국 노동조합의 공동성명을 환영하며 한미 자...

한국정부의 필리핀 군부에 대한 차량 지원과 관련하여, 외통부와 국방부에 질의서 발송
  • 아시아
  • 2007,04,18
  • 1158 Read

필리핀 정치살해와 관련된 필리핀 군부의 개입 국제적인 인권문제 당사자인 필리핀 군부에 대한 차량지원의 부당성 지적 최근 필리핀에서 지속되고 있...

한국정부의 버마 군부 규탄 표명과 민주화 운동 적극 지지 촉구
  • 버마민주화
  • 2007,10,30
  • 1000 Read

한국정부와 아세안은 버마정부의 무력시위진압을 강력히 규탄하고 버마의 민주화를 위한 실질적인 노력을 실행할 것을 촉구한다 버마의 평화적인 민주...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