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법원
  • 2019.04.16
  • 1635

대법원은 조속히 사법농단 관여법관 66명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라

 

대법원이 사법농단 관여법관 66명의 비위 사실을 통보받은 지 한 달이 넘도록 징계 절차에 착수하지 않고 있다. 지난 3. 5. 검찰로부터 비위 사실과 관련 자료를 통보받을 당시 대법원은 “비위 사실 통보 법관들에 대한 징계 청구나 재판업무 배제 여부 등을 신속하게 결정하겠다”고 밝혔으나, 현재까지 대법원이 내린 조치는 기소된 현직법관 6명에 대해 재판업무 배제를 결정한 것뿐이고, 정작 징계조치는 여전히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현행 「법관징계법」은 대법원 징계위원회로 하여금 대법원장, 대법관 또는 법원조직법에 따라 사법행정사무에 관한 감독권을 가지는 법원행정처장 등의 징계청구에 의하여 징계심의를 개시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으며, 다만 법관에게 징계사유가 발생한 날로부터 3년(중한 징계 사유의 경우 5년)이 지나면 징계를 청구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양승태 공소장에 따르면 사법농단 관련사건 중 상당수가 2016년 3월에서 4월 사이에 일어난 것으로 확인되는 바, 징계시효가 이미 만료했거나, 곧 만료될 상황에 놓여있음에도 대법원장을 비롯한 징계청구권자가 어떠한 조치도 취하고 있지 않음에 깊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 

 

대법원은 이미 지난 해 12월 사법농단 관여 법관의 1차 징계 때에도 6개월이 넘게 시간을 끌다 일부에 대해서만 최고 정직 6개월에 불과한 ‘솜방망이’ 징계를 내린 전력이 있다. 검찰의 수사를 통해 증거가 명확히 드러나 있는 사건들에 대해 자체검토를 이유로 징계청구를 차일피일 미루는 대법원이 다시 한 번 ‘제식구 감싸기’를 시도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지우기 어렵다. 

 

징계시효가 도과되어가는 현재의 상황에서, 사법부가 아무런 행동에도 나서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에 다름 아니다. 대법원은 하루빨리 징계절차에 착수하고, 징계시효가 끝나거나 징계절차가 진행 중인 법관들의 경우 재판업무에서 배제하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 사법부에게 남은 시간은 길지 않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판결비평 긴급좌담회] 사법농단 정보공개와 국민의 알 권리 -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 2019.06.21
[토론회] 공수처, 어떻게 설치할 것인가 - 신속처리안건 법안에 대한 건설적 비판 중심... 2019.06.20
[모집중] 두눈부릅 사법농단재판 시민방청단 2차 방청 (6/21 10시) 2019.05.28
[보고서] 《백년하청 검찰개혁, 날개다는 검찰권력》 문재인정부 2년 검찰보고서 발간 2019.05.08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3 2015.03.08
[성명] 변호사시험의 자격시험 전환을 촉구한다   2019.04.22
[토론회] 변호사시험을 점검한다 - 종합적 검토   2019.04.16
[토론회] 법원개혁 토론회 - 무엇을, 누가,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2018.09.05
[긴급토론회] 사법농단 실태 톺아보기 - 법원행정처의 추가 문건 공개 등을 중심으로   2018.08.13
[논평] 대법원, 사법농단의 실체 은폐하겠다는 것인가   2018.07.11
[사법농단시국회의] 양승태 사법농단 고발대회 개최   2018.07.03
[논평] 재정신청제도 무력화하는 검찰의 구형 포기   2017.05.24
[참여연대-한국일보 공동기획-4] 대선 후보들 ‘대법원장 권한 축소’ 법원개혁 대체로 동의   2017.04.19
[참여연대-한국일보 공동기획-3] “검ㆍ경 수사권 분리 조정ㆍ공수처 신설”   2017.04.19
[논평] 사시 존폐 논란 종식하고 로스쿨 양성에 힘써야   2016.09.30
[2016국감보도자료] 로스쿨 ‘대학등급제’ 입학기준 의혹, 국감에서 해소해야   2016.09.28
[좌담회] 로스쿨 입학전형 개선안 모색 공개 좌담회   2016.06.30
[질의서] 한양대 로스쿨에 '대학등급제' 실시 사실여부 확인 질의서 발송   2016.06.21
[성명] 충격적인 A 로스쿨의 “대학등급제” 입학기준 의혹   2016.06.03
[논평] 형사소송법 개정, 졸속처리 안된다   2016.05.16
[논평] 교육부 로스쿨 입학전형 전수조사 결과에 대한 참여연대 입장 (1)   2016.05.04
[논평] 국회 본회의 군인권 제도 개선안 처리 유감   2015.12.10
[논평] 법무부, 사법시험 폐지 유예 입장 철회해야 (2)   2015.12.03
[의견서] 김도읍, 김진태 의원 형사소송법 개정안 반대   2015.12.01
[보도자료] 법사위 위원들에게 관할관·심판관 제도 폐지 촉구   2015.11.2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