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로스쿨
  • 2008.02.05
  • 977
  • 첨부 1
 

총입학정원 제도 폐지 없이는 갈등은 반복될 뿐

새 정부도 이를 외면하면 로스쿨 파행은 계속될 것

 

어제(4일), 교육인적자원부가 로스쿨 예비인가 학교 명단과 학교별 정원을 발표하였다. 하지만 이것으로 로스쿨을 둘러싼 극한적 갈등이 사라지리라고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실제로 발표 후에도 대학들과 지방자치단체들의 반발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교육인적자원부의 발표 자체가 여전히 많은 의문과 갈등의 불씨들을 안고 있다. “잉여정원이 발생하는 경우” 또는 “총 입학정원을 증원하는 경우”에는 청와대가 요구한 추가적인 지역균형에 대한 배려를 하겠다고 하였으나, 그 전제가 충족되지 않으면 어떻게 되는 것인가? 청와대가 요구한 지역 이외의 지역에 대해서는 배려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인가? 능력에 비해 너무 적은 정원을 배정받은 대학들에 대한 증원은 필요 없는 것인가? 총입학정원을 결정할 법률상의 권한을 가진 교육인적자원부장관이, “총입학정원 증원에 대한 사회적 합의로 보다 많은 대학이 법조인 양성에 참여할 수 있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이번 사태를 얼버무려도 되는 것인가?


 참여연대는, 이번 로스쿨 예비인가 발표를 둘러싸고 전개된 사회적 갈등과 혼란의 가장 중요한 교훈은, 총입학정원 제도를 그대로 두고서는 문제를 해결할 방도가 없다는 것임을 다시 한 번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나라 로스쿨 인가기준은 로스쿨을 운영하고 있는 다른 어느 나라보다 높은 수준이다. 이같은 인가기준을 총족시켰음에도 인가받지 못한다면 그 어느 누가 인가심사결과를 수용하겠는가?

    총입학정원 제도 때문에 생겨난 구조적 파행을 그대로 둔다면, 9월 본인가 과정에서도 또 다시 사회적 갈등과 혼란이 재현될 것이다. 이번에 탈락한 학교 1~2곳에 로스쿨을 인가해주든 인가해주지 않든 반발과 불만은 끊이지 않을 것이다. 해결책은 단 하나, 총입학정원이라는 유해무익한 통제를 제거하여 기준을 충족한 모든 대학에 대해 인가를 해주고 그 능력만큼 정원을 배정해주는 것 뿐이다. 현 정부든 조만간 들어설 새 정부든 이같은 사태의 본질을 외면하고 총입학정원 제도 자체를 폐지하지 않는다면 어떤 묘책도 로스쿨을 둘러싼 갈등과 혼란을 잠재우지 못할 것이다.


법조계의 힘에 밀려 만들어진 총입학정원 제도 그 자체가 이번 혼란과 갈등의 원인임을 지금이라도 깨달아야 한다. 참여정부가 로스쿨 제도를 시행하기 위한 법률을 마련하고 예비인가 과정까지 끝냈지만, 이대로라면 로스쿨은 파행적으로 운영될 수 밖에 없다. 새 정부도 총입학정원 제도를 폐지하지 않는다면 로스쿨 인가를 둘러싼 갈등과 파행은 거듭 반복될 것이다. 하루라도 빨리 국회와 정부가 로스쿨법을 개정하여 총입학정원 제도를 폐지하는 것만이 해법이다.


JWe2008020500.hwp
JWe20080205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참여연대 그렇게 귀족로스쿨을 지지하며...
    그이면에 깔린 대한민국에 대한 현실인식의 안이함과
    당신들 특히, 법대교수출신들의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보면서...
    이제 1~2년 뒤
    똑똑히 지켜볼께요,, 당신들 로스쿨에 대해서 얼마나 자기변명으로
    일관하는지...
    사법개혁이 무엇인지..
    대한민국에서 공정성이라는 가치가 어떤 의미가 있는지.
    당신같은 american-trained 의 쁘티부르조아 출신의 교수들은
    모를꺼요....
  • profile
    이미 로스쿨 통과때부터 예상된 총정원제한 및 귀족스쿨탄생및
    법조직역의 세습화는 최소한의 지능과 양심을 가진자라면
    예상한 일이다..

    그런데... 니들은 지금도 줄기차게 자기들의 철저한 현실인식부족은
    탓하지 않고,, 계속해서 법조계탓이니, 총정원탓이니..

    변명하지마라, 참여연대!!!
    너희들 정말 김영삼,김대중,노무현정부시기 정말 몰랐니?
    제발 솔직해라!!!!

    왜 법통과된지, 1년도 되지않아서 또 개정하라고!!!

    정말 당신들도 정치인들 만큼이나 구역질 난다!!!
제목 날짜
[종합] 공수처법 통과 촉구 캠페인 2019.09.24
[단행본] 참여연대, 2015~2019 판결비평선집 『현재의 판결, 판결의 현재』 출간 2019.08.06
<공수처수첩> 연재 모음 2019.02.28
[자료] (7.31 추가)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1차~3차 조사보고서 및... 2018.06.07
[자료] 국정농단 사건 1심 · 2심 판결문 (박근혜 · 이재용) 2018.04.25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최순영 의원에게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 11’ 보내   2006.12.11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⑪] "지금 바로 '구조'를 바꾸어야 합니다"   2006.12.11
상임위에서의 로스쿨 법안심의부터 성실하게 해야 (8)   2006.12.06
"법학전문대학원,‘법학교육판 새만금 사업’으로 전락을 우려한다"   2006.12.05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⑩] "저소득층도 쉽게 로스쿨에 다닐 수 있어야 합니다"   2006.12.05
노회찬 의원에게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 10’ 보내   2006.12.05
유기홍 의원에게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 9’ 보내   2006.12.01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⑨] "12년 동안 우리는 멈추어 있었습니다"   2006.12.01
정봉주 의원에게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 8’ 보내   2006.11.30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⑧] "로스쿨은 바로 우리 교육의 문제입니다"   2006.11.30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⑦] "국회, '변호사기득권보호위원회'의 악명을 씻어주십시오"   2006.11.28
주성영 의원에게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 7’ 보내   2006.11.28
조순형 의원에게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 6’ 보내   2006.11.24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⑥] "로스쿨에서의 교육, 그 변화를 상상해 보십시오" (2)   2006.11.24
여야 정당 원내대표 등에게 사법개혁 동참 촉구서 보내 (1)   2006.11.23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⑤] "로스쿨 반대 이유, 이의있습니다" (1)   2006.11.23
주호영 의원에게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 5’ 보내   2006.11.23
임종인 의원에게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 4’ 보내   2006.11.22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④] "획일적인 사법연수원 교육, 이제 수명을 다했습니다" (1)   2006.11.22
민노당 최순영 의원에게 ‘로스쿨 지지자의 편지’3 보내   2006.11.20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