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사법개혁
  • 2018.07.03
  • 976

양승태 사법농단 고발대회

2018. 7. 5.(목) 오후 7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양승태 대법원 당시 사법농단에 대해 국민적 분노와 의혹이 더해져가는 가운데 검찰수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진상은 밝혀지지 않고 있고, 중요한 증거인 양승태 대법원장의 PC가 디가우징 장치를 통해 영구삭제되는 등 증거인멸의 정황까지 드러나고 있습니다. ‘사법농단 공동대응을 위한 시국회의'는 105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사법농단의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촉구하기 위해 사법농단 피해 사례들을 직접 증언하는 고발대회를 개최했습니다.고발대회는 7/12, 7/19에도 연속하여 개최될 예정입니다. 

 

 

▣ 7/5 양승태 사법농단 고발대회 개요

 

▲사회  :  곽이경 (민주노총 대외협력국장)

▲증언1 : 송재혁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변인)

▲증언2 : 양민호 (前청와대비서관, (사)동북아평화경제협회 부회장)

▲증언3 : 박해전 (아람회사건반국가단체고문조작국가범죄청산연대 공동대표)

▲증언4 : 김재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법조계 발언 : 송상교 변호사(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총장)

 

19d05b78439e929afd3323c218322276.png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