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판결/결정
  • 2018.04.17
  • 446

양승태 대법원장 체제에서 국가범죄 판결의 문제점과 대응 모색 토론회

긴급조치 배상판결에 대한 대법원의 징계검토,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2018. 4. 17.(화) 09:30, 국회의원회관 5간담회실

 

 

JW20180417_현장사진_양승태대법원의국가범죄판결문제점토론회(00)

(더 많은 사진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양승태 대법원장 체제에서 대법원은 공권력의 범죄행위에 대해 그 책임을 제한하는 반인권적인 판결을 내놓았고, 결국에는 2010년 대법원 전원합의체와 2011년 헌법재판소가 사법심사의 대상이라고 판단한 긴급조치권 행사에 대해서까지 ‘통치행위’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국가배상책임을 부정하였습니다. 

그런데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법원행정처가 2015년 10월 긴급조치 피해자들이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린 부장 판사 등에 대한 징계 방안을 다각도로 마련했다고 합니다. 사실이라면 이는 피해자들의 재판받을 권리와 법관의 독립을 침해한 사건으로 중대한 헌법위반에 해당합니다.

그리고 긴급조치권 행사를 통치행위로 보고 국가의 배상책임을 부정한 판결과 시효기간을 단축함으로써 국가배상책임을 부정한 판결은 박근혜 정권의 눈치를 본 위헌적 판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에, 양승태 대법원장 체제에서 공권력의 중대한 인권침해에 대해 국가의 법적 책임을 부정한 판결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위헌적인 판결의 시정을 위하여 필요한 제도적 장치와 재판 헌법소원 등을 논의하는 토론회를 개최하고자 합니다. 

 

9c0a59e1f9c1ae603732a30bf85f3f1a.jpg

 

보도협조요청 [원문보기 / 다운로드]
토론회자료집 [원문보기 / 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온라인캠페인] 의원님, 기소권 있는 #공수처 찬성하세요! 2019.11.08
[시민행진] 패스트트랙 지정 개혁법안 국회 통과 촉구 2 2019.11.08
[캠페인] 공수처법 통과 촉구 60일 프로젝트 종합페이지 2019.09.24
[단행본] 참여연대, 2015~2019 판결비평선집 『현재의 판결, 판결의 현재』 출간 2019.08.06
[모집중] 내 생애 첫 사법감시 - 판결문 함께 읽기 시민강좌 (2019.10.23~2019.11.20) 2019.08.01
[접수중] 두눈부릅 사법농단재판 시민방청단 사전신청해주세요! 1 2019.11.12
<공수처수첩> 연재 모음 2019.02.28
[자료] (7.31 추가)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1차~3차 조사보고서 및... 2018.06.07
[자료] 국정농단 사건 1심 · 2심 판결문 (박근혜 · 이재용) 2018.04.25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논평] 검사의 타 정부기관 파견 조속히 축소해야   2018.05.04
[공수처수첩⑧] 권성동과 염동열 사태… 이래도 공수처를 지연시키겠습니까   2018.05.02
[논평] 경찰청 정보국 등 정보부서 즉각 폐지되어야   2018.04.26
[자료] 국정농단 사건 1심 · 2심 판결문 (박근혜 · 이재용)   2018.04.25
[논평] 검찰 셀프수사 한계 스스로 증명한 검찰 성폭력 진상조사단   2018.04.25
[판결비평130 국정농단 특집 ③ 박근혜] 국정농단 본질은 정경유착, 평등한 법적용으로 ...   2018.04.24
[사형제폐지연석회의] 사형제 폐지 국제적 현황 및 국내 이행을 위한 토론회   2018.04.20
[토론회] 양승태 대법원장 체제에서 국가범죄 판결의 문제점과 대응 모색 토론회(4/17)   2018.04.17
[논평] 사법발전위원회는 판결문 공개제도 전면 확대 논의해야   2018.04.16
[판결비평129] 두뇌가 '납치'된 상황, 그래도 피해자가 저항하라고?   2018.04.14
[좌담회]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판결 분석과 전망   2018.04.10
[공수처수첩⑦] 한국 국가청렴도는 '정체중',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   2018.04.05
[논평] 긴급조치 배상 판결한 법관 징계 시도는 반헌법적   2018.03.28
[기자회견] 1만 시민 목소리와 함께하는 공수처 설치 촉구 기자회견   2018.03.27
[판결비평128] 갑을 현실 무시하고 형식논리만 내세운 미스터피자 면죄부 판결   2018.03.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