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검찰개혁
  • 2022.04.22
  • 287

검찰권 오남용에 반성하며 사표내는 검사는 없었다

검찰권 오남용에 반성하며 사표내는 검사는 없었다

왜 검찰개혁 입법이 국회에서 추진되는지 고민과 반성을 보여야

 

여야가 국회의장의 중재로 수사권 분리 법안 처리에 합의하자, 김오수 검찰총장을 비롯해 전국 고검장들이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행정부의 어떤 기관에게 어떤 권한을 줄지 결정하는 것은 입법권을 가진 국회의 권한이다. 누구라도 국회의 결정에 반대 의견을 내고, 최후의 수단으로 공직을 떠나겠다고 사표를 낼 수도 있다. 그러나 검찰권 오남용이 확인되었을 때 이를 반성하며 사표를 낸 검사는 거의 없었다.  

 

검사들이 사표를 낸 순간은 많았다. 후배들의 길을 터주겠다며 검사들은 인사철에는 으레 사표를 내곤 했다. 또한 중수부가 폐지될 때처럼 검찰의 권한이나 조직이 줄어들 때 사표로 항의하곤 했다. 이에 반하여, 법원에서 검사의 공소권 남용이 공식 인정되었을 때도, 검사들이 향응받은 액수가 100만원이 안 된다며 불기소되었을 때도, 국민들로부터 검찰개혁을 요구받았을 때도 반성이나 사과를 이유로 사표를 낸 검사는 찾아보기 힘들다.

 

오늘 검찰의 권한을 줄이는 입법에 여야가 합의하였다. 예전처럼 고위직 검사들의 줄사표가 이어진다. 여기에 왜 검찰의 권한을 줄이는 개혁 입법이 제안되고 있는지에 대한 고민이나 반성은 보이지 않는다. 검찰이 지금 해야 할 일은 늘상 주장해온대로 ‘국민에게 돌아갈 피해’를 줄이기 위해 주어진 본연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국회 또한 검찰의 집단 사표에 흔들리지 말고, 본연의 임무인 개혁 입법을 충실히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뉴스레터] 그사건그검사가 출몰하는 '끄의세계'로 초대합니다 2021.10.15
[총정리] '6보다 큰 3이 있다!' - 사법농단 진상규명 운동 종합페이지 (2017~) 2021.10.28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22.03.19
[논평] 검찰의 직제 개편과 인사에 앞서 검찰총장 인선부터   2022.06.21
[문재인정부 5년 검찰보고서] "표류하는 검찰개혁 다가오는 검찰공화국" 발간   2022.06.17
[입법예고의견서] 참여연대,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령안」 입법예고 ...   2022.06.15
[논평] 검사파견 심사 폐지, ‘검찰공화국’ 가속화 우려   2022.06.09
[판결비평] 녹지병원, ‘내국인 진료 제한’으로 승인된 사업계획의 효력은 어디로 갔을까   2022.05.12
[논평] 한동훈, 법무부장관으로 부적격   2022.05.10
[논평] ‘간첩조작’ 관여 검사 공직기강비서관 내정 철회해야   2022.05.06
[논평] ‘수사’ 없는 공수처의 고발사주 수사 결과   2022.05.05
[논평] 사개특위 구성해 수사-기소 분리 논의 이어가야   2022.05.03
[정책자료]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정책질의서를 발송했습니다.   2022.05.03
[논평] 형소법개정안 제245조의7, 고발인 ‘이의신청권 삭제’ 폐기돼야   2022.05.02
[판결비평] 장애인 비하 발언도 국회의원 면책특권인가 -소송법 논리에 가로막힌 장애...   2022.04.28
[성명] 사법농단 임성근 대법원 무죄 확정 규탄한다   2022.04.28
[논평] 사개특위 설치와 입법로드맵 합의 지켜져야   2022.04.27
[논평] 검찰권 오남용에 반성하며 사표내는 검사는 없었다   2022.04.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