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법원
  • 2018.06.07
  • 3989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공개 문건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특별조사단(위원장 안철상 법원행정처장, 대법관)'은 지난 6월 1일, 조사 대상이 되었던 410개 문건 중 98개 문건을 추가로 공개하였습니다. 

 

참여연대는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자료인 98개 문건 공개를 비롯하여, 지난 세 차례의 대법원의 조사 결과보고서를 모두 공개하여 게시합니다. 

 

법원행정처는 7월 31일, 추가적으로 중복과 이미 공개된 문건을 제외한 196건의 문건을 추가 공개하였습니다. 참여연대는 이 문건 역시 모두 공개하여 게시합니다. 

 

양승태 대법원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조사보고서 >> 바로가기(클릭)

2018. 7. 31 추가 공개 문건 196건 >> 바로가기(클릭)

 

□ 법원자체조사 보고서

  • 1차_진상조사위원회(2017. 4. 18.)
    • 진상조사위원회_조사보고서 
  • 2차_추가조사위원회(2018. 1. 22.)
    • 추가조사위원회_조사보고서
    • 추가조사위원회_조사보고서별지
  • 3차_사법행정권남용의혹특별조사단(2018. 5. 25.) 
    • 사법행정권남용의혹관련특별조사단_조사보고서
    • 사법행정권남용의혹관련특별조사단_조사보고서별지 (파일 3건 공개)
    • 사법행정권남용의혹관련특별조사단_조사보고서첨부  (410건 파일 목록 등)

 

410건 파일

  • 공개 (2018. 6. 1.) : 파일 174건 (중복제외 90건) 및 보고서 미인용 파일 8건
  • 추가공개 (2018. 7. 31.) : 파일 228건 (중복 제외 196건) * 사실상 비공개 3건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공지][토론회] 김명수 대법원장 취임 2년 사법개혁 어디까지 왔나 new 2019.09.17
[단행본] 참여연대, 2015~2019 판결비평선집 『현재의 판결, 판결의 현재』 출간 2019.08.06
[모집중] 내 생애 첫 사법감시 - 판결문 함께 읽기 시민강좌 (2019.10.23~2019.11.20) 2019.08.01
[접수중] 두눈부릅 사법농단재판 시민방청단 사전신청해주세요! 1 2019.05.28
<공수처수첩> 연재 모음 2019.02.28
[자료] (7.31 추가)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관련 1차~3차 조사보고서 및... 2018.06.07
[자료] 국정농단 사건 1심 · 2심 판결문 (박근혜 · 이재용) 2018.04.25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공수처수첩⑧] 권성동과 염동열 사태… 이래도 공수처를 지연시키겠습니까   2018.05.02
[논평] 경찰청 정보국 등 정보부서 즉각 폐지되어야   2018.04.26
[자료] 국정농단 사건 1심 · 2심 판결문 (박근혜 · 이재용)   2018.04.25
[논평] 검찰 셀프수사 한계 스스로 증명한 검찰 성폭력 진상조사단   2018.04.25
[판결비평130 국정농단 특집 ③ 박근혜] 국정농단 본질은 정경유착, 평등한 법적용으로 ...   2018.04.24
[사형제폐지연석회의] 사형제 폐지 국제적 현황 및 국내 이행을 위한 토론회   2018.04.20
[토론회] 양승태 대법원장 체제에서 국가범죄 판결의 문제점과 대응 모색 토론회(4/17)   2018.04.17
[논평] 사법발전위원회는 판결문 공개제도 전면 확대 논의해야   2018.04.16
[판결비평129] 두뇌가 '납치'된 상황, 그래도 피해자가 저항하라고?   2018.04.14
[좌담회]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판결 분석과 전망   2018.04.10
[공수처수첩⑦] 한국 국가청렴도는 '정체중',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   2018.04.05
[논평] 긴급조치 배상 판결한 법관 징계 시도는 반헌법적   2018.03.28
[기자회견] 1만 시민 목소리와 함께하는 공수처 설치 촉구 기자회견   2018.03.27
[판결비평128] 갑을 현실 무시하고 형식논리만 내세운 미스터피자 면죄부 판결   2018.03.22
[논평] ‘진 검사의 성폭행 의혹’ 무마된 진상 밝혀야   2018.03.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