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검찰개혁
  • 2020.08.19
  • 1541

"23년 기다렸다 공수처 설치 서둘러라" 

 

지난 7월 15일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설치법의 법정 시행일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로부터 한달 여가 지났음에도 여전히 공수처는 가동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수처 설치를 위해 필수적인 후속 3법 등이 8월 초 국회를 통과하였지만,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을 추천해야 할 미래통합당이 추천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20200819_공수처신속출범촉구 시민서명제출 기자회견 20200819_공수처신속출범촉구 시민서명제출 기자회견 20200819_공수처신속출범촉구 시민서명제출 기자회견 20200819_공수처신속출범촉구 시민서명제출 기자회견 20200819_공수처신속출범촉구 시민서명제출 기자회견

2020. 8. 19. 국회 앞, 공수처 신속 출범을 촉구하는 시민 서명 제출 기자회견 <사진=참여연대>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구성 등
공수처의 신속출범을 촉구하는 시민 서명 국회 전달

참여연대는 공수처법 시행일이 되었음에도 공수처가 출범하지 못한 것을 규탄하고 국회의 신속한 노력을 촉구하고자, 7월 15일부터 7,150명의 시민들과 함께 국회의원 전원에게 공수처 설치 촉구 메일을 보내는 온라인 서명캠페인을 진행하였습니다.

 

온라인 서명캠페인 보기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결과 캠페인 진행된지 1달만인 8월 14일 7,150명 참여 목표를 달성하였으며, 이후로도 계속 시민들의 참여가 이어져 최종 7,346명이 참여해주셨습니다.

 

공수처설치촉구 시민서명 국회의장실 전달

참여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법에 정해진 시행일이 지나도록 공수처장 후보 추천 조차 못하는 국회를 규탄하며, 특히 후보추천위원 추천을 거부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의 전향적인 자세를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시민의 바람으로 공수처 출범의 장애물이 날아가는 모습을 형상화하는 퍼포먼스도 진행했습니다. 기자회견 이후 국회의장실을 방문해 복기왕 의장비서실장(사진 오른쪽)에게 서명을 전달했습니다. 

 

공수처 신속 출범을 바라는 시민의 바람으로 공수처를 가로막는 장애물을 날려버린 만큼 공수처가 설치될 때까지 참여연대는 감시의 끈을 놓지 않겠습니다. 

 

 

 


기자회견문 전문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공지] 공수처 출범 6개월 평가 <출범 6개월 공수처, 길을 묻다> (8/18 10시) 2021.07.16
13번째 검찰보고서, 「문재인정부 4년 검찰보고서」 가 발간+발송되었어요! 2021.06.09
[종합] 검찰감시 끝판왕⚡️ 검찰보고서 제작 과정을 한 눈에 (+부문별 이슈리포트) 2021.06.02
[총정리] 늦었지만 환영한다, 사법농단 법관 탄핵소추 가결! 2021.02.04
[총정리] 참여연대 #공수처 설치촉구 활동 Since 1996 2021.01.21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사법농단 관여 법관이 또 무사 퇴임합니다. 국회는 무엇을 하고 있나요?   2020.10.30
김학의 일부 유죄판결, 최소한의 단죄일 뿐입니다   2020.10.29
[긴급좌담회] 장관-총장 싸움에 검찰개혁은 뒷전, 검찰 권한은 국민에게!   2020.10.28
공수처법 시행 100일, 국회의장은 즉각 추천위를 소집해야 합니다   2020.10.26
국내 유일무이 검찰감시DB <그사건그검사> 신규사건 등록!   2020.10.21
정치인에 검사까지 연루된 라임 스캔들, 믿을 것은 공수처 뿐이다   2020.10.19
[좌담회] “사법행정"을 법관에게만 맡길 수 없다는 공감대(생중계 다시보기)   2020.10.13
[판결비평] 목숨걸고 노동하는 '귀족'은 없다   2020.10.12
[공동성명] 제 18회 세계사형폐지의 날, 폭력의 악순환을 끝내고 평화와 생명의 시대로...   2020.10.12
국민의힘, 직무유기를 멈추고 공수처 설치 참여하라   2020.10.07
[판결비평] 부영그룹 감형, 소도둑이 외양간 고쳐줬다고 처벌 안받아도 되나   2020.09.25
사법농단 또 무죄? "사법행정"이 법관과 재판의 독립보다 우선입니까?   2020.09.21
[판결비평] 법리에 충실했지만 비판은 계속된다, 괴리된 결정을 대하는 자세   2020.09.21
[칼럼] 김명수 대법원장님, '사법농단' 설마 잊으신 건 아니시겠지요   2020.09.16
[카드뉴스] 사법농단 드러난 후 천일동안 사법개혁 어디까지 왔나?   2020.09.1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