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 검찰개혁
  • 2020.09.03
  • 1267

국민의힘, 공수처장 추천위원 즉각 추천해야 당명과 당헌 바꾼다고 쇄신 아냐, 명분 없는 발목잡기 중단해야

 

공수처법 시행일(7/15)이 지난지 두 달여가 다 되어갑니다. 그 사이 공수처 설치를 위한 후속 법 개정이 완료되었고,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 추천도 야당 몫만 제외하고는 마무리되었습니다. 그러나 추천위원을 추천해야 할 제1 야당이 여전히 추천위원 추천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국민적 지지에 힘입어 국회에서 만들어진 공수처법의 시행을 방해하는 것은 입법부 일원으로서 자격을 의심케합니다. 국민의힘(구 미래통합당)은 명분없는 발목잡기를 중단하고, 공수처창후보추천위원회 위원 추천에 나서야 할 것입니다.

 

국민의힘(구 미래통합당)은 공수처의 독립성을 우려하고 공수처법이 위헌이라며 추천위원 추천을 거부하고 있지만, 이 두 가지 주장은 핑계일 뿐입니다. 공수처를 외압에서 독립된 공정한 수사기관으로 만들기 위해 공수처장 추천과정에서 야당의 비토권을 보장하고, 국회의 견제를 받도록 설계되었습니다. 또한 공수처가 위헌이라는 주장 역시, 공수처 설치가 헌법을 위배하지 않는다는 다수의 학계 의견에도 불구하고 위헌소송을 제기해놓고 헌법재판소의 판단을 기다려야 한다는 주장도 명분 없는 시간끌기에 불과합니다.

     

공수처법은 압도적 다수 국민들의 찬성 여론과 지지에 힘입어 제정되었습니다. 공수처는 오랫동안 부패척결과 검찰의 권한을 쪼개는 검찰개혁 방안으로 논의되어왔고, 처음 제안된지 23년여만에 제정된 제정된 법안입니다. 검찰개혁이라는 국민적 요구를 외면하고 전혀 달라지지 않는다면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없습니다. 당명을 열 번 바꿔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당장 보이콧을 중단하고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을 추천하여 공수처 출범에 협조해야 합니다. 국민의힘(구 미래통합당)에게 남아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논평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공지] 공수처 출범 6개월 평가 <출범 6개월 공수처, 길을 묻다> (8/18 10시) 2021.07.16
13번째 검찰보고서, 「문재인정부 4년 검찰보고서」 가 발간+발송되었어요! 2021.06.09
[종합] 검찰감시 끝판왕⚡️ 검찰보고서 제작 과정을 한 눈에 (+부문별 이슈리포트) 2021.06.02
[총정리] 늦었지만 환영한다, 사법농단 법관 탄핵소추 가결! 2021.02.04
[총정리] 참여연대 #공수처 설치촉구 활동 Since 1996 2021.01.21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4 2015.03.08
사법농단 관여 법관이 또 무사 퇴임합니다. 국회는 무엇을 하고 있나요?   2020.10.30
김학의 일부 유죄판결, 최소한의 단죄일 뿐입니다   2020.10.29
[긴급좌담회] 장관-총장 싸움에 검찰개혁은 뒷전, 검찰 권한은 국민에게!   2020.10.28
공수처법 시행 100일, 국회의장은 즉각 추천위를 소집해야 합니다   2020.10.26
국내 유일무이 검찰감시DB <그사건그검사> 신규사건 등록!   2020.10.21
정치인에 검사까지 연루된 라임 스캔들, 믿을 것은 공수처 뿐이다   2020.10.19
[좌담회] “사법행정"을 법관에게만 맡길 수 없다는 공감대(생중계 다시보기)   2020.10.13
[판결비평] 목숨걸고 노동하는 '귀족'은 없다   2020.10.12
[공동성명] 제 18회 세계사형폐지의 날, 폭력의 악순환을 끝내고 평화와 생명의 시대로...   2020.10.12
국민의힘, 직무유기를 멈추고 공수처 설치 참여하라   2020.10.07
[판결비평] 부영그룹 감형, 소도둑이 외양간 고쳐줬다고 처벌 안받아도 되나   2020.09.25
사법농단 또 무죄? "사법행정"이 법관과 재판의 독립보다 우선입니까?   2020.09.21
[판결비평] 법리에 충실했지만 비판은 계속된다, 괴리된 결정을 대하는 자세   2020.09.21
[칼럼] 김명수 대법원장님, '사법농단' 설마 잊으신 건 아니시겠지요   2020.09.16
[카드뉴스] 사법농단 드러난 후 천일동안 사법개혁 어디까지 왔나?   2020.09.1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