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노동사회위원회    차별없는 노동을 위해 노동정책대안을 제시합니다

  • 산업재해
  • 2021.01.07
  • 998

1월 6일 법사위 잠정합의안에 대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 입장

 

우리가 원한 것은 차별이 아니라 처벌이다. 죽음에 등급을 매기고 경영책임자 의무를 축소하고 사고에 직접 책임이 있는 공무원에게 면죄부를 준 1월 6일 국회 법사위 법안심사소위의 잠정합의안에 분노한다. 이대로 통과된다면 대부분의 죽음을 막을 수 없으며, 인간존엄과 평등의 가치는 사라질 것이다. 기업처벌로 산재와 시민재해를 막자는 애초의 입법취지에 어긋나는 잠정합의안을 재논의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촉구한다.

 

첫째, 기업처벌이 아니라 차별인, 누더기조항 재논의하라.

 

1월6일 법안심사소위에서 잠정합의안에는 '5인 미만 사업장 적용배제'가 들어가고, 경영책임자 의무조항에서 '발주처 공사기간 단축, 일터 괴롭힘 등'의 의무는 명시되지 않았다. 그 결과 어떤 죽음은 용인되는 결과를 낳았다. '5인 미만 사업장 적용 제외'는 국민동의 입법청원으로 발의된 법안만이 아니라 어느 의원의 발의안에도 없던 것이다.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장관의 말 한마디에 나온 안이고, 기업을 대변하는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이 강력하게 주장하여 관철시켰다. 게다가 50인 미만, 100인 미만 작업장에 적용유예를 또다시 논의하겠다고 한다.

 

이제 영세사업장에서 일하다 죽은 것을 자책해야 하는 시대를 만들겠다는 셈인가. 5인 미만 재해사망 비율 20%이다. 연간 2천 명 중 400명이 죽고 있다. 그동안 근로기준법 적용제외로 인해 헌법에 명시된 노동기본권조차 제대로 받지 못한 채 차별받으며 일한 것도 억울한데 생명과 안전에도 차별을 준다는 말인가. 사람의 생명을 두고 기업과 흥정의 도마 위에 올린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문재인 정부를규탄한다. 더구나 유예도 아니고 배제로 적시함으로써 공식적으로 5인 미만 사업장의 노동자는 '죽어도 되는 목숨'으로 규정한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차별을 둔 것은 사업장규모만이 아니다. 경영책임자 의무조항에서 '발주처 공사기간 단축, 일터 괴롭힘' 등은 의무사항에서 적시하지 않았다. 건설사업장, 조선업 등 중대재해가 끊임없이 발생하는 이유가 발주처의 무리한 공사기간 단축이다. 그런데 이를 삭제함으로서 발주처의 무리한 공기단축과 단가 깎기 등의 무리한 요구가 횡행하도록 만들었다. 단지 '발주한 기업을 보호하겠다는 의원들의 잘못된 신념'으로 산재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나는 이유를 막는 것이 매우 곤란하게 됐다.

 

일터 괴롭힘은 어떠한가. 한해 괴롭힘으로 목숨을 끊는 사람만 500명이 넘는다. OECD 자살률 1위라는 오명이 왜 생기는지, 아직도 모른단 말인가. 괴롭힘을 모터삼아 경영효율과 성장을 추구한 기업문화가 직장 내 괴롭힘을 방조해왔다. 심지어 여러 사업장에서는 괴롭힘을 하나의 성과축적의 수단으로 사는 기업도 있다. 그래서 2019년부터 직장내괴롭힘 방지법(근로기준법 76조)이 생긴 것이 아닌가. 그런데도 경영책임자의 의무조항에서 이를 뺐다. 이제 기업주들은 사고사나 질병에 대한 조치만 취하는 것으로 자기 의무를 다했다고 여길 것이다. 괴롭힘으로 억울하게 죽은 생명들과 유족들은 스스로를 더 자책하게 될 것이다. 죽은 사람은 있으나 죽게 만든 구조는 그대로 유지될 것이다. 당장 경영책임자 의무조항에 발주처와 일터 괴롭힘을 포함시켜야 할 것이다.

 

둘째, 공무원처벌조항을 포함시켜라!

 

수많은 산재와 시민재해에서 사고가 발생하는 이유 중 하나는 기업만의 잘못이 아님을 우리는 숱하게 보아왔다. 기업의 편의만 봐주거나 안이한 안전관리감독으로 불법인허가가 넘쳐났다. 불법인허가 등으로 건설과정에서 사고가 날뿐 아니라 시민들이 이동을 하다가, 일을 하다가 죽은 수많은 재해를 이미 경험했다. 그런데 어제 법사위는 인허가와 중대재해 발생에 대한 공무원 책임자와의 인과관계를 입증이 어렵다고 처벌조항을 아예 삭제했다. 그러나 사고가 나면 무조건 책임을 지라는 것도 아니고, 사고과정에서 안전관리 감독의 의무나 불법 인허가 등의 책임이 있을 경우 처벌하는 조항임에도 이를 삭제했다.

 

304명의 목숨을 앗아간 세월호참사나 스텔라데이지호 참사에서 보이듯, 낡은 선박을 불법개증축했어도 이를 허가해준 해양수산부를 비롯한 공무원들, 23명의 목숨을 앗아간 장성요양병원화재참사에서 화재관리감독을 구두로만 했던 공무원과 보건복지부의 인허가 기준이 허술해서 생긴 죽음임은 이미 밝혀졌다. 인하대 춘천봉사활동을 하러 갔다 산사태가 난 것은 자연재해가 아니라 인재라는 것도 조사로 밝혀졌다. 춘천시가 토양이 폭우가 내리면 무너지는 지형임을 알고도 건축물 허가를 내주어서 13명의 청년들이 죽었다. 이렇게 분명한데 무엇이 인과관계 입증이 어렵단 말인가. 결국 가재는 게 편이라고 지방자치단체장들과 정부 관료들의 처벌은 막겠다는 의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대구지하철 참사 당시 사고 다음날 현장을 물로 청소해버려 시신수습조차 어렵게 만든 대구시장의 만행이 가능한 것도 정치인과 관료들에게 관대한 태도 때문임을 우리는 기억한다.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산재 및 시민재해를 가능케 한 공무원 처벌을 즉각 넣어라.

 

셋째, 경영책임자 규정을 분명히 하지 않은 것을 규탄한다.

 

사업을 대표하고 사업을 총괄하는 권한과 책임이 있는 사람 외에 '또는 안전보건업무를 담당하는 사람'을 삽입하여 안전담당이사에게 책임을 떠넘길 수 있는 길을 열어주었다. 우리가 줄곧 요구한 것은 안전설비와 운영 등에 실질적인 영향력과 지배력을 행사하는 자가 책임을 지지 않으면 안전하지 않다는 사실이다. 이 조항이 바지사장을 새로이 만드는 수단이 되지 않도록 보완규정을 다시 만들어야 할 것이다.

 

넷째, 인과관계 추정조항은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

 

산재사건 재범률은 98%다(2017년 기준). 동일한 사고가 반복되는 것은 기업주가 솜방망이 처벌을 받을 뿐 아니라 산재피해당사자나 유족들이 증거를 찾기 힘들기 때문이다. 반복적 사고가 발생하거나 사고 은폐기업에 대한 인과관계 추정이 도입되어야 반복된 죽음을 막을 수 있다.

 

다시 한번 국회 법사위에 촉구한다. 누더기 조항을 폐기하고 사람을 살리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 누구나 일하다 또는 다중이용시설에서, 봉사하러 갔다가 죽지 않으려면 안전망을 촘촘해야 한다. 추락방지망이 가볍고 헐거우면 사람을 살릴 수 없듯이 기업과 공무원의 책임은 더 분명하고 촘촘해야한다. 어느 목숨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듯이, 어느 누구의 죽음도 허용되어서는 안 된다. 우리가 원한 것은 차별이 아니라 처벌이다! 처벌을 통해 예방에 나서도록 하는 것이다.

 

국회는 누더기가 된 중대재해 기업처벌법을 이대로 통과시켜서는 안 된다. 법사위는 오늘이라도 당장 재논의하여 제대로 된 합의안을 만들라. 만약 이대로 통과시킨다면, 죽음조차 차별했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 법제정 취지를 제대로 담은 법 조항을 만들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2021년 1월 7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

입장문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기자회견] ILO 기본협약 비준동의안 즉각 처리하고, 기본협약에 어긋나는 노조법 재개...   2021.02.18
[이슈리포트] 2016~2020년 임금체불 현황 분석 보고서   2021.02.09
[함께] 안전하고 건강한 배송을 위해, 택배기사님 곁에 서겠습니다   2021.02.08
[기자회견] 택배사는 분류작업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차질 없이 이행하라!   2021.01.26
[기자회견]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 환영합니다!   2021.01.21
[이벤트] #NoMoreDeath 마우스패드(신청마감)   2021.01.12
[입장] 산업재해에 대한 대법원 양형위원회 결과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 ...   2021.01.12
[기자회견] 중대재해는 기업의 범죄! 생명안전에 차별이 없도록 계속 나아가겠습니다   2021.01.08
생활물류법 통과에 대한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 입장   2021.01.08
[논평]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산재·재난참사 예방의 첫걸음 뗐지만 내용과 절차상 ...   2021.01.08
[공동입장문] 우리가 원한 것은 차별이 아니라 처벌이다! 법사위는 제대로 된 합의안을...   2021.01.07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 '사회적 합의기구' 파행으로 몰고가는 택배사   2021.01.06
[공동성명] 진짜 책임자 처벌하고, 모든 노동자에게 적용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   2021.01.06
[논평] LG청소노동자 고용승계 문제, 이제는 해결해야   2021.01.06
[긴급기자간담회] 산재피해당사자와 유가족이 말하는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2021.01.0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