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2020년 01월
  • 2019.12.30
  • 686

토초세 괴담이 보유세 정책에 미치는 영향    

 

 

토초세가 미실현이득 과세 때문에 위헌이라고?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올 수 있을까? 불가능한 일이다. 물론 예수님은 예외다. 그런데 성경에는 예수님 말고 죽었다 살아 돌아온 사람이 더 있다. 바로 나사로Lazarus다. 렘브란트의 그림 속, 관에서 일어나는 저 사람이 바로 나사로다. 

 

참여사회 2020년 1-2월 합본호 (통권 272호)

렘브란트의 그림 <라자로의 부활>. 신약성서 『요한의 복음서』 11장에는 베다니아에서 예수가 죽은 라자로를 기적을 베풀어 살려냈다고 기록되어 있다. 출처 www.wetcanvas.com

 

그런데 사실 가끔 죽었던 사람이 장례 도중 살아나는 일이 보도되곤 한다. 죽은 줄만 알았던 사람이 소생하는 증상을 나사로의 이름을 따서 ‘라자루스 신드롬Lazarus syndrome'이라고 한다. 물론 정말로 죽었던 사람이 부활하는 것은 아니다. 죽은 것으로 잘못 판단된 사람이 소생하는 것일 테다. 혹시 정말로 죽지 않은 사람인데 관 뚜껑에 못을 박아서 나올 수 없는 사람이 있다면 어떨까?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이다. 

 

최근에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올랐다고 한다. 서울의 아파트 가격이 “자고 나면 억, 억 거린다.”고 한다. 이에 토지공개념 강화를 얘기하는 사람이 늘었다. 그런데 일부 언론은 토지공개념 얘기만 나오면 토지초과이득세(이하 ‘토초세’)는 미실현이득 과세로 인해 위헌판단이 났기에 재실행은 불가능하다고 못 박는다.

 

그런데 혹시 토초세가 미실현이득 과세로 헌법재판소에서 죽은 법률이 아니라면 어떨까? 미실현이득 과세는 죽지 않은 법 논리인데 관 뚜껑에 못을 박은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토초세가 미실현이득이어서 위헌결정이 났다는 괴담은 너무 유명해서 많은 사람이 잘못 알고 있는 것 같다.

 

일단 토초세가 무엇일까? 토초세의 풀네임은 토지초과이득세다. 좀 더 정확히 말하면 놀고 있는 토지(유휴지) 지가의 가격이 전국 평균보다 더 상승하면 (초과이득이 발생하면) 그 초과이득에 보유세를 부과하는 제도다. 주택용지는 물론 업무용 토지는 해당 대상이 아니다. 그냥 유휴지 가격이 지나치게 많이 올랐을 때만 부과되는 세금이다.  

 

토초세는 지난 1994년 헌재에서 위헌결정이 난 건 맞다. 그런데 위헌의 이유는 미실현이득 과세가 헌법상의 조세개념에 저촉되어서는 아니다. 당시 결정문은 “과세 대상인 자본이득의 범위를 실현된 소득에 국한할 것인가 혹은 미실현이득을 포함할 것인가의 여부는 입법정책의 문제일 뿐, 헌법상의 조세 개념에 저촉되거나 모순이 있는 것으로는 볼 수 없다.”고 했다.

 

다만 토초세 납부 이후 지가 하락을 고려하지 못한 부분이 위헌이고, 50% 단일 비례세도 위헌이었고, 특히 양도소득세에서 토초세를 일부만 공제한 것 등이 위헌이었다. 그런데 미실현이득 과세가 위헌이라는 잘못된 주장이 확대 재생산되어 도시 괴담으로 되어 버렸다.

 

경제 논리만 보면 미실현이득 과세가 오히려 더 자연스러워

사실 미실현이득에 대한 과세가 위헌일 수 없는 것은 경제적 원리상 당연하다. 오히려 경제적으로는 실현이득과 미실현이득을 구별하기 대단히 어렵다. 실현과 미실현은 경제적 차이가 아니라 단순히 회계적 사건의 여부에 불과하다.

 

내가 만약 어떤 주식을 10주 보유하다가 전략 매도 직후 즉시 10주를 매도한 가격에 다시 샀다고 치자. 나의 경제적 실질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 그러나 회계적 사건은 발생했다. 매도 시 나에게는 실현이득이 발생했고 재구매를 통해 또 다른 새로운 거래가 발생했다. 그럼 매도 시에 양도소득세를 내야 하고(물론 상장주식은 양도소득세 비과세지만 비상장주식이라고 간주하자. 아니면 적어도 이론적으로는 양도소득은 발생했다.) 새로운 취득에 거래세도 발생할 수도 있다. 실현 여부와 상관없이 가격이 오르는 순간마다 경제적 실질 차원에서는 지속해서 소득이 증가하게 된다. 결국, 실현소득에 과세하는 것은 경제적 실질과는 비록 부합하지 않지만, 과세 기술적인 차원에서, 그리고 현금 유동성 차원을 고려한 조치일 뿐이다.

 

실제로 94년도 토초세 위헌 이후 당시 정부는 합헌적 성격의 ‘뉴토초세’를 다시 만들었다. 토초세 반대 세력은 뉴토초세의 미실현이득 과세가 위헌이라고 여러 차례 헌재에 제소했으나, 모두 미실현이득 과세를 포함한 뉴토초세 전체는 합헌이라는 것이 헌재의 일관된 결정이다. 뉴토초세도 폐지된 것은 미실현이득 과세 문제나 위헌 문제가 아니다. 99년도 IMF 직후 자산가격 상승을 막는 토초세를 시행할 만한 경제적 이유가 사라졌기 때문이었다.

 

지금 토초세 문제를 말하는 이유는 토초세가 현재 부동산 시장에 필요한지를 논하기 위함이 아니다. 다만 미실현이득 과세가 위헌이라는 도시괴담이 종부세 같은 부동산 보유세도 무언가 잘못된 것 같은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종부세 등 부동산 보유세 같은 미실현이득 과세는 경제적으로는 자연스러운 일이다. 미실현이득 과세 법리는 헌재에서 죽은 적이 없다. 그리고 보유세 강화는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해서도 그리고 자원의 효율적 배분 측면에서도 필요하다. 

 


글.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원

참여연대 조세개혁센터 활동가 출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회의원 정책보좌관 활동. 현재는 나라살림연구소에 기거 중. 조세제도, 예산체계, 그리고 재벌 기업지배구조에 관심이 많음. 『진보정치 미안하다고 해야 할 때』,『최순실과 예산 도둑들』 공저.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닫기
닫기
힘없는 운송기사 울리는 아주레미콘
  • 2000년 06월
  • 2000,06,01
  • 3048 Read

강요된 지입제 현대판 노비계약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아주레미콘(사장 신경호)은 아주산업의 계열사로 1960년 벽돌제조 판매회사로 시작했다. 아주산...

힘 있는 미래의 연대를 위한 모임
  • 2004년 09월
  • 2004,09,01
  • 915 Read

아시아-라틴 아메리카 노동자 연대 위원회"(Asia-Latin America Workers Solidarity Committee-이하 알라우스)는 작년 3월, 미국 로스엔젤레스에 위치...

히틀러와 박정희의 고속도로 건설 신화 깨기
  • 2004년 07월
  • 2004,07,01
  • 1451 Read

독재자들은 뽐내기를 좋아하는 ‘과시병 환자’들이다. 그들은 피라미드나 자금성 같은 거대한 기념비적인 건축을 통하여 자신의 업적과 위대함을 드러내...

희망카드와 녹색화폐
  • 2001년 01월
  • 2001,01,01
  • 864 Read

부산 부산의 제조업체들은 하나둘 타 지역으로 이전하고 새로운 산업인 서비스업종을 중심으로 변해가고 있다. IMF구제 금융시대를 경과하면서 더욱 늘...

희망의 땅, 용산
  • 2001년 03월
  • 2001,03,01
  • 939 Read

전에는 서울의 변방이었으나 이제는 서울의 한복판이 된 곳, 용산이 바로 그곳이다. 서울 지도를 펼쳐 놓고 보면, 용산은 동에서 서로 흐르는 한강 줄...

희망을 위하여
  • 1999년 12월
  • 1999,12,01
  • 1469 Read

"저∼, 거기 직원뽑고 있죠? 월급은 얼만가요? 퇴직금도 있나요?” “기본급은 45만 원이구요, 퇴직금은 없습니다. 시민운동에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

희망을 나눈 작은 만남
  • 2006년 09월
  • 2006,09,01
  • 544 Read

“너 친북좌파지?’ 내가 지인들로부터 가끔 듣는 말인데 참 재밌는 질문이다. 나는 머리가 나빠서 이 말이 무슨 뜻인지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 나는 그...

희망1번지 첫삽을 떴습니다
  • 2006년 12월
  • 2006,12,01
  • 933 Read

회원 여러분 그리고 참여연대 새 보금자리 마련을 위해 흔쾌히 후원해주신 여러 후원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희망1번지 새 보금자리 프로젝트 실무책...

흡수통일 전제로 북쪽 체제 비판
  • 2000년 08월
  • 2000,08,01
  • 539 Read

교과서 속의 ‘반통일’ 통일과 북한 문제에 관한 한 학생들은 학교 교육과 교과서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다. 통일과 북한 문제에 대한 판단 정보를 어...

흙집은 봄에 지어야 좋다
  • 2003년 05월
  • 2003,05,01
  • 1276 Read

만물이 소생하는 봄에 집을 지어야 일꾼도 집도 생기가 돈다~ 통나무 귀틀이 차곡차곡 올라가면서 4~5월의 연한 녹색과 푸른빛을 띠는 주변 경치가 한...

흙이 제일이요, 작물은 그 다음이드래요
  • 2006년 04월
  • 2006,04,01
  • 1263 Read

깨가 쏟아진다는 결혼 첫해, 우리 부부는 참깨를 쏟아지게 할 작정으로 묵은 모래밭을 찾았다. 누군가 깨밭은 마사 땅이 물도 잘 빠지고 씨도 잘 붙는...

흙의 삶, 기(氣)가 올라오는 삶
  • 2006년 04월
  • 2006,04,01
  • 1131 Read

미국 농림부 토양관리국장을 지낸 프랭클린 히람 킹(1848~1911)이 1909년 중국과 한국, 일본을 여행하면서 이들 나라의 유기농법을 눈으로 보고 쓴 답...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