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l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칼럼
  • 2019.04.04
  • 441

한미 방위비분담금을 '번갯불 콩 볶듯'? 안될 일이다

향후 분담금 인상 가능한 장치들 여럿 보여... 국회 비준동의를 우려한다

 

박진석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미군문제연구위원장

 

 

제10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 서명식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 대접견실에서 열린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 서명식에서 협정서를 교환하고 있다. (사진 = 오마이뉴스)

 

국회가 제10차 한미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 아래 제10차 특별협정) 비준동의안을 5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킬 예정이라고 한다. 국회는 하루 전날인 4일 공청회와 법안소위를 연속으로 열고, 5일 오전 9시에는 외교통일위원회를 통과시킬 예정이다. 그야말로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 서둘러 제10차 특별협정 비준 동의안을 통과시키려 하고 있다.

 

그런데, 국회는 과연 제10차 특별협정을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또 제10차 특별협정이 어떤 파급효과를 불러올지 진지하게 고민해 본 적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지난 1월 25일 YTN의 의뢰로 리얼미터가 실시한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 관련 여론조사에서 방위비분담금을 1조 원 이상으로 인상하라는 미국의 요구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58.7%로, 찬성한다는 의견 25.9%의 2배가 넘었다. 심지어 미국이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 불응 시 주한미군을 감축하거나 철수하겠다는 입장을 내놓는다고 하더라도 반대한다는 의견이 52%로, 그럴 경우에는 찬성한다는 의견 30.5%보다 훨씬 더 높게 나왔다.

 

그동안 정부와 시민사회단체들도 1조 원을 방위비 분담금의 마지노선으로 여겨왔고, 정부는 제10차 특별협정 협상의 마지막 순간까지 1조 원 미만을 외쳤다. 그런데도 제10차 특별협정은 방위비 분담금을 1조389억 원으로 확정함으로써 '방위비 분담금 1조 원 시대'를 열었다. 무참한 결과라 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향후 분담금 증폭시킬 여러 기제

 

더 큰 문제는 제10차 특별협정은 향후 방위비분담금을 대폭 증가시킬 여러 기제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다. 인상률 8.2%는 역대로 네 번째 높을 뿐만 아니라 2002년 이후 17년 만의 최고치다. 제10차 협장의 유효기간이 1년밖에 되지 않아 당장 올해 제11차 특별협정 협상을 해야 하는데, 이때 미국은 제10차 특별협정의 인상률 8.2%를 최소 인상률로 요구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즉 제11차 특별협정은 8.2%보다 더 인상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뜻이다. 그 뿐만 아니라, 그동안 주한미군이 전액 부담해 오던 '전기·가스·상하수도 요금 등 공공요금'이 제10차 특별협정에서는 군수지원 항목 중 하나로 신설됐는데, 주한미군은 한 해 전기요금만으로 751억 원에 이른다고 한다.

 

그런 공공요금이 제10차 특별협정에서 군수지원 항목으로 자리잡았으니, 미국이 제11차 특별협정 협상에서 이를 빌미로 대폭 증액을 요구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이다.

 

나아가, 제10차 특별협정은 인건비 분담률 75% 상한마저 폐지함으로써, 앞으로 미국이 한국에게 더 많은 인건비 부담을 요구할 수 있는 길까지 열어줬다. 제10차 특별협정 어디를 봐도 향후 방위비 분담금을 대폭 증액시킬 수 있는 요인들만 보일 뿐 인하 요인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

 

만약 제10차 특별협정이 이대로 국회를 통과하게 된다면, 이는 결국 방위비 분담금의 대폭 증액이라는 더 큰 불행으로 연결되고 말 것이다. 

 

국회는 국민의 대표자들이 모여 국가의 의사를 결정하는 곳이다. 그리고 국민들은 이미 1조 원이 넘는 방위비 분담금을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는 의사를 명백히 표시했다.

 

국회가 제10차 특별협정을 통과시켜서는 안 될 이유다. 무엇보다 제10차 특별협정은 향후 방위비 분담금을 대폭 증가시킬 수 있는 여러 악재를 담고 있는바, 더 큰 불행을 사전예방하기 위해서라도 국회는 제10차 특별협정을 통과시켜서는 안 된다.

 

>> 오마이뉴스에서 보기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행진] 2019 제주생명평화대행진 평화야 고치글라 (7/29~8/3) 2019.06.25
[팟캐스트] 판문점 선언 1년, 군축이 허무맹랑하다고? 2019.04.29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대북제재 연속기고 ⑤] '해와 달이 된 오누이'와 대북제재에 대한 오해   2019.04.24
[대북제재 연속기고 ④] 대북 제재가 결국 남북을 만나게 해줄까?   2019.04.22
[대북제재 연속기고 ③] 북한이 양보할 거라고? '제재만능론'은 틀렸다   2019.04.13
[대북제재 연속기고 ②] 독일 통일의 혼란을 줄인 비결, '이것' 덕분이었다   2019.04.12
[대북제재 연속기고 ①]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 실상은 이렇다   2019.04.11
[칼럼] 한미 방위비분담금을 '번갯불 콩 볶듯'? 안될 일이다   2019.04.04
[칼럼] 11년 만의 민족공동행사가 남긴 숙제   2018.10.10
[칼럼][국방개혁 2.0 평가 연속기고 ⑥] 군 문민화, 문민 국방장관 임명부터 시작해야   2018.09.12
[칼럼][국방개혁 2.0 평가 연속기고 ⑤] 한국이 수출한 무기는 누구를 겨눌까   2018.09.11
[칼럼][국방개혁 2.0 평가 연속기고 ④] 현역 복무, 12개월까지 줄일 수 있다   2018.09.10
[칼럼][국방개혁 2.0 평가 연속기고 ③] 국방 예산, 늘리는 게 능사인가   2018.09.08
[칼럼][국방개혁 2.0평가 연속기고 ②] 한국형 미사일 방어, 아직도 필요한가   2018.09.07
[칼럼][국방개혁 2.0 평가 연속기고 ①] 북한군, 얼마나 위험한지 정확히 알고 있나   2018.09.06
[칼럼] 기무사는 왜 해체되어야 하는가   2018.07.12
[이제는 평화] 피고 대한민국에 '망각금지'를 선고하다   2018.05.10
[이제는 평화] UAE 연속기고 ③ UAE 파병·비밀군사협정, 위헌과 불법의 총체적 결정판   2018.01.29
[이제는 평화] UAE 연속기고 ② UAE에 원전 수출한 날, 법정기념일로 지정한 MB   2018.01.23
[이제는 평화] UAE 연속기고 ① 한국을 중동 전쟁의 들러리로 세우려 하나   2018.01.17
[이제는 평화] 이스라엘의 군사 점령은 오늘도 계속되고 있다   2017.12.14
[이제는 평화] 예수가 부활한다면 트럼프에 어떤 꾸지람을 할까   2017.12.11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