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한미동맹
  • 2021.05.24
  • 3849

소성리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평화와 인권을 지키는 싸움

소성리로 와주세요

 

매주 화요일, 목요일 장비 반입이 예상됩니다

새벽 6시 전에 성주 소성리로 모여주세요!

 

멀리서도 함께하는 방법

 

1. 소성리 소식을 널리 알려주세요

Facebook 사드철회 종합상황실

 

2. 항의 전화를 해주세요

국방부 민원실 02-748-1111

경북경찰청 경비과 054-824-2656

 


 

성주 소성리 사드 기지에 공사 장비와 자재 반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대규모 경찰 병력을 동원하여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를 위한 장비 반입을 막아서는 주민과 활동가들을 폭력적으로 진압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급식, 생활 물자 등을 반입하기 위한 것이라고 하지만 그동안 주민과 활동가들은 장병들의 생활에 필요한 필수 물자 반입을 막은 적이 없습니다. 환경영향평가도 거치지 않은 기지에 불법 공사를 진행하기 위한 장비나 자재, 미국이 사드 체계 업그레이드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드 성능 개량을 위한 장비의 반입을 반대하는 것입니다. 한미 정부는 ‘임시 배치’ 상태인 사드의 정식 배치를 사실상 강행하고 있습니다.

 

미군기지 공사를 위해 주민과 활동가들을 폭력적으로 진압하는 일은 멈춰야 합니다.

미국 MD 편입의 중요한 핵심축인 사드는 즉각 철거해야 합니다.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평화와 인권을 지키는 싸움, 성주 소성리와 함께 해주세요!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주권은 조건이 아니야 : 전작권을 조건 없이 환수해야 하는 이유 2021.12.01
[안내] 평화로 가는 길, 한반도 종전선언에 관한 대토론회 (12/14) 2021.12.01
평화와 인권의 관점에서 본 병역 제도 개편 방향 시민사회안 발표 2021.11.10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시험대에 오른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2008.03.31
시민참여형 평화․통일운동을 여는 ‘시민평화포럼’이 첫 발을 내딛습니다   2008.09.30
시대착오적 보수경쟁 속에 오락가락하는 이명박 후보의 대북정책   2007.11.09
서해교전, 민족생존 문제로 접근해야   2002.07.11
상황 악화 조치 말고 남북 합의를 조속히 이행해야 합니다   2020.06.11
사진으로 보는 판문점 통일기행   2001.04.03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북한군의 총격,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7)   2008.07.11
분단 이후 남북 첫 공동 종교행사 갖는다   2003.02.28
북핵과 이란핵 그리고 부시 행정부의 핵확산방지 전략(조성렬)   2005.07.06
북한인권, 이제 ‘단골손님’ 된다   2005.04.04
북한의 인권: 어떻게 보고,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박순성)   2005.04.20
북한은 남북관계를 극단적 대결로 몰고 가려 하는가   2009.01.30
북한은 '어떤 나라'일까요? (1) (2)  2007.08.31
북한발 화해조치, 이제 공은 정부에게 넘어왔다   2009.08.17
북한당국은 조속히 사건진상조사에 협력해야 (1)   2008.07.14
북한군의 민간인 사살 규탄한다   2020.09.24
북한 위성발사, 대북제재, 군사적 대응은 해법 아니다 (4)   2009.04.05
북한 어린이 돕기 '쌀' 모금 본격 전개   2003.07.07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는 상황 악화시킬 ‘자충수’ (4)   2006.06.21
북한 당국은 연행한 현대아산 직원에 대한 접견권 보장해야   2009.04.1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