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남북관계
  • 2003.02.28
  • 752

평화와 통일을 위한 3·1민족대회, 서울에서 열려



분단 이후 처음으로 서울에서 남과 북의 종교인들이 주관하는 3·1민족대회가 열린다. 북측 종교인들은 남측의 종교행사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민족화해협의회, 통일연대 등으로 구성된 2003년 민족공동행사 추진본부(준)(공동대표 한상렬 목사 외, 이하 추진본부)는 28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와 조선종교인협의회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평화와 통일을 위한 3·1민족대회(이하 3·1민족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북측에서는 장재언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을 단장으로 60여 명의 종교인들과 북측 민화협을 비롯한 각 부문대표 40여 명 등 105명의 대표단이 3월 1일 서울에 도착해 3일까지 행사에 참가할 예정이다.

▲ 2003년 들어 처음으로 열리는 민간단체의 통일행사가 종교인들의 주관으로 3월 1일부터 2박 3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28일 기자회견 모습.


이들은 300여명의 남측 대표단과 함께 3월 1일 '평화와 통일을 위한 3.1민족대회' 본대회를 시작으로 2일 각 종단별 종교행사에 참가한다. 또한 일본의 역사왜곡 문제를 다루는 남북공동학술토론회를 진행하고 같은 날 '평화통일 기원의 밤'을 갖는다. 그 외에 북측대표단의 참관 일정에는 경복궁 방문과 서울 코엑스 전시장에서 진행되고 있는‘특별기획전 고구려!'전 참관도 포함되어 있다.

특히 천주교, 불교, 개신교 등 남측의 각 종단이 집전하는 종교행사에 북측 종교인사들이 참가하는 것은 분단이후 처음 있는 일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해 기자회견에서 변진흥 실행위원장은 "민족공동행사의 틀 내에서 이번에는 종단을 중심으로 교류가 이루어지는 것이다. 이번을 계기로 다른 부문도 서울에서 쌍방교류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3·1절 민족공동행사는 지난 1월 평양에서 열렸던 추진본부 실무회담에서 남측 종단 실무단이 '남북종교인평화회의'의 3월 중 서울개최를 제안한데 대해 북측이 3·1절로 앞당기자고 수정제의함으로써 추후 구체적인 합의가 2월 8일 북경실무회담에서 이뤄졌다.

추진본부는 종교인들이 주관하는 이번 3·1절행사가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히 하여 어떤 일이 있어도 전쟁이 일어나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는 7천만 겨레의 의지를 세우기 위함"이라며 "민족의 문제를 남과 북이 함께 의논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선중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카드뉴스] 주권은 조건이 아니야 : 전작권을 조건 없이 환수해야 하는 이유 2021.12.01
[안내] 평화로 가는 길, 한반도 종전선언에 관한 대토론회 (12/14) 2021.12.01
평화와 인권의 관점에서 본 병역 제도 개편 방향 시민사회안 발표 2021.11.10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시험대에 오른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2008.03.31
시민참여형 평화․통일운동을 여는 ‘시민평화포럼’이 첫 발을 내딛습니다   2008.09.30
시대착오적 보수경쟁 속에 오락가락하는 이명박 후보의 대북정책   2007.11.09
서해교전, 민족생존 문제로 접근해야   2002.07.11
상황 악화 조치 말고 남북 합의를 조속히 이행해야 합니다   2020.06.11
사진으로 보는 판문점 통일기행   2001.04.03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북한군의 총격,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7)   2008.07.11
분단 이후 남북 첫 공동 종교행사 갖는다   2003.02.28
북핵과 이란핵 그리고 부시 행정부의 핵확산방지 전략(조성렬)   2005.07.06
북한인권, 이제 ‘단골손님’ 된다   2005.04.04
북한의 인권: 어떻게 보고,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박순성)   2005.04.20
북한은 남북관계를 극단적 대결로 몰고 가려 하는가   2009.01.30
북한은 '어떤 나라'일까요? (1) (2)  2007.08.31
북한발 화해조치, 이제 공은 정부에게 넘어왔다   2009.08.17
북한당국은 조속히 사건진상조사에 협력해야 (1)   2008.07.14
북한군의 민간인 사살 규탄한다   2020.09.24
북한 위성발사, 대북제재, 군사적 대응은 해법 아니다 (4)   2009.04.05
북한 어린이 돕기 '쌀' 모금 본격 전개   2003.07.07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는 상황 악화시킬 ‘자충수’ (4)   2006.06.21
북한 당국은 연행한 현대아산 직원에 대한 접견권 보장해야   2009.04.1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