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스라엘팔레스타인
  • 2014.07.09
  • 1898
  • 첨부 1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공격 중단 요구 긴급 기자회견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침공과 불법 정착촌 확대를 규탄한다!

일시 & 장소 : 7/9(수) 오전 11시, 주한 이스라엘 대사관 앞


7/9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공격 중단 요구 긴급 기자회견

 

최근 서안 지구 불법 정착촌에 거주하던 이스라엘 10대 소년 3명이 실종되었다가 사망한 채로 발견되었습니다. 이스라엘 정부는 하마스를 납치범으로 지목하고 서안 지구 전역에 대규모 공습을 비롯한 군사작전을 감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한국 시민사회 단체들은 2014년 7월 9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가자 지구 공습과 불법 정착촌 확대를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습니다. 

 

<기자회견문>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침공과 불법 정착촌 확대를 규탄한다!

 

이스라엘이 또다시 가자 지구에 대규모 공습을 단행하고 있다. 게다가 이스라엘 정부는 이미 소집된 1500명의 예비군에 더해 4만명의 예비군을 추가로 소집하고 가자 지구와의 국경에 수십 대의 장갑차와 탱크 등을 배치하여 언제든지 지상전을 개시할 수 있다고 위협을 가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이스라엘 소년 셋을 살해한 하마스와 이슬람 지하드 그룹을 척결하겠다며 이번 공습을 정당화하고 있으며 세간에서는 이를 양측이 ‘폭력의 악순환’을 되풀이 할 뿐이라고 하지만, 이는 팔레스타인 주민에 대한 ‘집단 처벌’일 뿐이다.


6월 12일에 팔레스타인 서안 지구의 헤브론 인근의 이스라엘 불법 정착촌 군락 ‘구시 에치온(Gush Etzion)’에서 각자의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히치하이킹을 하던 이스라엘 소년 세 명이 실종되자 이스라엘 정부는 삼일 뒤 하마스를 납치범으로 지목하고 서안 지구 전역에 군사 작전을 감행했다. 그 결과 700명 이상의 팔레스타인인을 체포해 이 중 450명 이상을 구금 중이며 이 과정에서 수색과 체포에 저항하는 팔레스타인인이 최소 5명 이상 살해됐다. 이어 6월 30일 소년들이 주검으로 발견되자, 이스라엘군은 헤브론에서 납치살해 용의자 두 명을 알아냈다며 그들의 집을 수색한 뒤 폭파시켜 버렸다.


어떤 이유로든 소년들이 죽임을 당해야 할 이유는 없다. 우리는 이스라엘 소년들의 죽음을 애도한다. 이스라엘 소년들을 살해한 범인은 반드시 처벌받아야 마땅하다. 그러나 이스라엘 소년들을 살해한 범인이 팔레스타인인이라는 것을 구실로 팔레스타인 주민 전체에 군사 작전을 행하는 이스라엘 측의 보복행위는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


한편, 이스라엘의 일부 극단주의자들이 수 차례의 팔레스타인 주민 납치 시도 끝에 동예루살렘 난민촌의 소년을 납치하여, 소년의 몸에 불을 붙여 살해하는 일이 벌어졌다. 수 일을 지켜본 뒤 이 사건이 점점 더 큰 문제가 되자 이스라엘 수상은 매우 드물게 기자회견을 열고 이스라엘인이든 아랍인이든 테러 행위에는 차이가 없다며 양쪽의 테러에 동일하게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스라엘 당국의 대응은 균형을 유지하고 있지 않다. 소년의 살해범이 밝혀지기 전, 이스라엘 경찰은 소년이 동성애자이기 때문에 그 가족들에게 명예 살인을 당했다는 루머를 조직적으로 SNS에 퍼뜨렸다. 또한 이스라엘 경찰은 소년의 사촌을 무참히 구타하여 논란을 빚기도 했다. 반면 이스라엘 정부는 자국 소년들의 납치 및 사망 배경과 관련해 하마스가 그 배후에 있다는 혐의를 가지고 팔레스타인인 전체를 대상으로 한 집단 처벌을 계속하고 있다. 가자 지구를 공습하고 무인기로 테러하고 지상전을 예고하는 것이 과연 양쪽의 테러에 동일하게 맞서 싸우는 것인가?


팔레스타인 소년을 불태워 죽인 이스라엘 일부 극단주의자들의 행위 역시 결코 비호되어서는 안되며 반드시 엄정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이와 같은 비극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이스라엘이 불법 정착촌 확장을 당장 중단하고 팔레스타인 전역에서 철수해야 한다. 비극의 근본원인은 이스라엘의 불법 점령에 있기 때문이다. 이스라엘은 1967년 동예루살렘을 포함한 팔레스타인 전역을 점령한 뒤 팔레스타인 지역에 불법 정착촌을 건설해 자국민의 이주를 장려하고 있다. 정착촌의 건설은 제4차 제네바 협약에 위배되는 행위로, 유엔을 위시한 국제사회와 심지어 미국조차도 건설 중단을 요구해왔을 정도로 불법성이 현저함에도 이스라엘은 2013년에만 정착촌에 주택 2500채 이상을 건설하는 등 정착촌을 확대를 고수해 왔다. 이스라엘 군대에 보호되고 스스로도 무장한 불법 정착민들의 팔레스타인인 살인 등 각종 범죄행위도 끊이지 않고 있다. 이 불법 정착촌들과 이스라엘 사이를 이어주는 각종 유대인 전용 도로와 터널들은 그 자체로 팔레스타인 공동체를 갈라놓는 역할을 해왔다. 이번에 소년들이 납치당한 구시 에치온은 이러한 불법 정착촌들을 이어주는 대표적인 교차점 중 하나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 수상과 국방부장관은 세 소년의 죽음을 기리기 위해 새로운 정착촌을 건설하겠다는 둥 소년들의 죽음을 구실로 문제의 원인인 점령과 식민화를 더욱 강화하려 들고 있다. 구시 에치온 지역의회는 자체적으로 두 곳의 불법 정착촌을 확장할 불법 초소를 짓기로 결의하기도 했다.


6월 12일 이후 이스라엘군과 불법 정착민들에게 살해당한 팔레스타인인은 이미 53명에 이른다. 이스라엘의 공습이 계속되고 지상전 투입이 예상되는 시점에 이 숫자는 늘어날 수밖에 없다. 더 많은 사상자를 기다리고 앉아있을 수만은 없다. 우리는 이스라엘에 요구한다.

 

 

  •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전역에서 자행하고 있는 군사 작전을 즉각 중단하라.

 

  • 이스라엘은 불법 정착촌 확장을 즉각 중단하고 모든 불법 정착촌을 철수하라.

 

  •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의 점령과 식민화를 중단하고 1967년 점령한 팔레스타인 전역(동예루살렘, 가자 지구, 서안 지구)에서 즉각 철수하라.

 

2014년 7월 9일


경계를넘어, 국제포럼(준), 국제민주연대, 나눔문화, 노동자연대, 반전평화연대(준), 법인권사회연구소, 이론공동체 타흐리르(준), 인권연구소 ‘창’, 인권연극제, 인권연대, 전국학생행진, 전북인터넷대안언론 참소리, 참여연대,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희생자 명단 (2014년 7월 9일 현재)


1. Mohammad Al Faseih

2. Ahmad Al Sabareen

3. Osama Al Hassumy

4. Ahmad Ayad

5. Salman Al Harazen

6. Ibraheem Al Arqan

7. Ra'ed Kamal

8. Khalil Ismaeel

9. Hussein Masoud

10. Mohammad Dudein

11. Saqer Abu Muhsen

12. Jameel Ali Souf

13. Mahmoud Atallah

14. Ahmad Abu Shinu

15. Mustafa Aslan

16. Yousef Abu Zagha

17. Mohammad Obeid

18. Mohammad Abu Khdeir

19. Anwar Satel

20. Zahi Abu Hammad

21. Marwan Isleem.

22. Mazen Al Jarba.

23. Ibraheem Al Bala'awy

24. Abdurahman Al Zamily

25. Mustafa Abu Murr

26. Khaled Abu Murr

27. Sharaf Ghannam

28. Juma'a Abu Shalluf

29. Ibraheem Abdeen

30. Mohammad Shaban - 24 yrs

31. Amjad Shaban - 3 yrs

32. Khader Al Bashliqi - 45 yrs

33. Rashad Yassin - 27 yrs

34. Mohammad A'shoor - 15 yrs

35. Reyad Kawarea - 50 yrs

36. Baker Jawdah - 22 yrs

37. Ammar Jawdah - 26 yrs

38. Hussein Kawarea - 13 yrs

39. Mohammad Kawarea - 50 yrs

40. Mohammad Habeeb - 22 yrs

41. Mousa Habeeb - 16 yrs

42. Saqer Al Ajouri - 22 yrs

43. Ahmad Mahdi - 16 yrs

44. Bassem Kawarea - 10 yrs

45. Hafez Hamad - 30 yrs

46. Ibraheem Hamad - 26 yrs

47. Mahdi Hamad - 46 yrs

48. Fawzeyah Hamad - 62 yrs

49. Dunia Hamad - 16 yrs

50. Suha Hamad - 25 yrs

51. Sleiman Abu Sawaween - 22 yrs

52. Siraj Abdul-Al - 8 yrs

53. Gil-Ad Shaer (이스라엘 소년)

54. Eyal Yifrah (이스라엘 소년)

55. Naftali Fraenkel (이스라엘 소년)

★참여연대 회원가입하고 선물 받으세요(캠페인기간 : 2022년 7월 25일 ~ 8월 24일 ▼이미지 클릭)
5156ad804ad0d351ca478e0a3d387f0d.gif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한국전쟁 Q&A 2022.08.08
[평화행동] 휴전에서 평화로! End the Korean War!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2.07.26
한미 정상회담 평가 : 한반도 평화 해법 없이 미국의 중국 견제 전략에 동참 선언 2022.05.25
2022 전쟁을 끝내고 평화를 만드는 월요일 Peace Monday! 2022.04.04
평화와 인권의 관점에서 본 병역 제도 개편 방향 시민사회안 발표 2021.11.10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기자회견] 일본정부의 헌법해석변경 위한 각의결정 규탄한다!   2014.07.01
[논평] 일본 정부는 ‘고노 담화’ 훼손 즉각 중단해야   2014.06.23
[기자회견] 미국의 시리아 군사 개입 계획 철회를 요구한다   2013.09.09
[캠페인] 미국의 시리아 군사개입 계획 철회 촉구 트위터 행동   2013.09.08
[공개서한] 로카쇼무라 핵재처리 공장 가동 계획 철회를 촉구합니다   2013.08.20
[공동성명] 해양 평화(Oceanic Peace)에 관한 타이베이 선언문   2013.08.06
[공동성명] 일본 평화헌법 9조를 지지하는 동아시아 선언   2013.08.06
[연대] 일본 정부의 평화헌법 9조 개정 반대   2013.04.17
[직접행동] 시리아 사태 2년, 무기·군사지원 반대 주요 대사관 앞 동시다발 1인 시위   2013.03.15
[보고회] 시리아 난민 모금 보고회   2013.03.09
[직접행동] 시리아 난민 돕기 모금   2013.01.08
[이야기마당] 많이 가져서 슬픈 193번째 주권국가 남수단(12/4, 카페통인) (1)   2012.12.04
[기자회견]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폭격을 중단하라   2012.11.16
[기자회견] 팔레스타인 땅의 날 36주년 FREE PALETINE 전세계 평화행동 (1)   2012.03.30
[지구촌이야기마당1][후기] 시리아 민주화 시위, 인권의 눈으로 바라보기   2012.03.15
[지구촌이야기마당1] 시리아에선 무슨 일이? (4)   2012.02.29
[언론기획④] 대테러전과 민주주의의 불화 (1)   2011.09.21
[언론기획③] 짧았던 '한반도의 봄', 길었던 '테러와의 전쟁' (1)   2011.09.16
[언론기획②] 형법 위에 대테러법, '9.11 후유증' 신음하는 아시아 (1)   2011.09.15
[언론기획①] 테러와의 전쟁, 독재자들에게 지급된 '백지수표' (1)   2011.09.1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