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칼럼
  • 2010.06.22
  • 2854


이태호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

조지 W. 부시 전 미국대통령이 방한하여 오늘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전쟁 60년을 기념하는 평화기도회에서 간증을 할 예정이라고 한다. 대테러 전쟁의 이름으로 전 세계를 심각한 무장갈등의 악순환에 몰아 넣었고, 선악의 이분법으로 패권적인 현대판 십자군 전쟁을 선동했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평화에 대해 말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은 9.11 테러사건을 구실로 삼아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해 많은 민간인들을 공습으로 숨지게 했고, 전쟁에 관한 국제법을 어기고 유엔 안보리의 결의도 없이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라크 침략을 강행함으로써 또한 많은 인명을 희생시켰다. 또한 전세계에서 미국이 '적성전투원'으로 낙인찍은 테러용의자들을 검거하여, 미국법도 국제법도 적용하지 않은 채 비밀감옥과 관타나모 수용소 등에 무기한 구금하고 고문하였다. 게다가 이라크 전쟁의 근거로 내세운 논리인 이라크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설과 9.11 테러 연루설은 모두 조작된 것으로 드러났다. 결과적으로 그로 인해 숱한 사람들이 목숨을 잃고 고통을 받았고, 국제사회의 정의는 크게 훼손되었다. 아울러 지구촌에 미움과 반목, 폭력과 갈등이 깊어졌으며, 세계는 더욱 위험해졌다.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은 한마디로 전쟁범죄자다.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시민단체인 국제적십자가 미 행정부의 고문 사실을 폭로하고 부시 행정부 하 미국의 수감정책을 강하게 비판해왔고, 국제사면위원회(Amnesty International)는 관타나모 수용소와 미국의 비밀 감옥을 '현대판 굴락(옛소련의 강제수용소)'이라고 혹평한 바 있다. 미국의 대표적인 법률단체의 하나인 헌법권리센터(Center for Constiyutional Rights)는 부시 전 미대통령을 국제전범으로 스페인, 프랑스, 독일 등 우방국 사법부에 고발한 바 있다. 유사한 소송이 영국에서 토니 블레어 전 수상을 상대로 영국시민들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 우리 헌법은 침략전쟁을 부인한다고 명시하고 있고 우리 법은 고문을 금지하고 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테러와의 전쟁’ 이란 이름 아래 벌인 전쟁범죄적 대내외 정책과 그로 인한 인류의 고통에 대해 참회하는 것이 아니라면 그의 평화간증은 모든 종교의 기초가 되는 인류의 평화열망에 대한 모독이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세계를경악케한9,11만행은 잊어버리고 이라크전을 한판할수밖에없었던 부시를 능멸하고있는너는도대체 누구냐?만일 천안함 침몰로 북한보다 훨씬군사적으로 경제적으로 우위였던 한국이 북한을 응징했다면 너희들이 말한 명박이는 침략자라고 또한능멸대상이 되겠네?!!!평화라는 단어도 쓸수가 없겠고?에라이! 북한김정일이는 소련제 탱크(?)를 앞세우고 열번도 더 내려왔을 것이다,
제목 날짜
평양공동선언 3년, 남북 유엔 동시 가입 30년 맞아 한국전쟁 종전과 한반도 평화 촉구 2021.09.16
[영상] 우리 대화할까요? 2021.09.1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뉴스레터 '안녕, 피스메이커' 2021.09.03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2012언론기획] 참여연대-프레시안 공동 '평화에 투표하자' 시리즈 (2)   2012.03.06
[칼럼] 핵안보정상회의, '핵없는 세상'을 말하면서 ‘핵안보’를 논하는 역설   2012.02.20
[인터뷰] "대북정책, '평화체제에 도움 되는지'가 평가 기준돼야"   2011.11.26
[기고] 한국에서 군인은 사람인가?   2011.07.29
[기고] 제주 해군기지 반대운동에 주목하는 이유   2011.07.01
[기고] 307 국방개혁과 MB식 선군주의   2011.06.28
[기고] 이준기 일병께 드리는 글 (3)   2011.03.15
[UAE 파병 연속기고④] 고삐풀린 해외파병, 파병원칙 마련과 민간통제 시급/ 평화군축센터   2010.12.28
[UAE 파병 연속기고③] 허구적인 '국익' 논리/ 평화군축센터   2010.12.27
[UAE파병 연속기고②] 국회 처리의 절차적 위법성 / 정태욱   2010.12.23
[UAE파병 연속기고①] 위헌과 불법의 총체적 결정판 / 오동석   2010.12.22
[기고] UAE 파병, 비분쟁 지역 파병 위한 신호탄   2010.11.08
[GPPAC] 천안함 사태 이후 한반도 정세 / 서보혁(국문)   2010.10.20
[기고] 청소년들의 안보체험 훈련과 침묵   2010.10.07
[기고] 마침내 끝난 이라크전, 미군은 무엇을 남겼나   2010.08.30
[기고] 중국의 외교공세 읽는 법   2010.08.10
[기고] 한·미동맹의 역설   2010.07.23
[칼럼] "참여연대가 유엔의 규범과 원리에 어긋났습니까?" (18)   2010.06.22
[통인동窓] 이라크 전쟁 책임자, 부시 전 미국대통령의 평화간증 (1)   2010.06.22
[기고] 한국일보 ‘참여연대의 진실’ 칼럼에 대한 반론 "거짓말보다 더 나쁜 곡필(曲筆)"   2010.06.2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