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라크
  • 2003.11.11
  • 185
현재 정치권의 파병논의는 전투병이냐 비전투병이냐의 논의로 좁혀져 있다. 그러나 거칠지만 결론부터 말하자. "걸레는 빨아도 걸레"이다. 현 상황에서는 비전투병 파병도 미군의 이라크 점령에 동참하는 행위이다. 고액의 위험수당과 사망보상을 미끼로 한국 국민을 전쟁터에 밀어 넣는 행위이다.

무엇을 위해서? 미군의 총알받이가 되기 위해. 그리하여 미군 피를 흘리지 않고 미국이 이라크 점령을 영구화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그리하여 미국이 이라크 석유권을 장악하고, 중동지역 개입을 강화하고, 세계경제의 젖줄을 움켜쥘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그리하여 이라크의 평화, 중동의 평화, 나아가 세계의 평화를 건설하기 위해!

대동아공영권의 건설을 위해 황국신민으로 태평양전쟁이라는 성전에 나섰던 한민족은 역사에 빛나는 이 식민지 전통을 오늘에 이어받고 있는 것인가? 대동아공영권이 팍스 아메리카나로, 황국신민이 혈맹으로, 태평양전쟁이 이라크전쟁으로 바뀐 것 말고 무엇이 바뀌었는가? 학도병과 정신대가 '비전투병'으로 바뀐 것 말고 무엇이 바뀌었는가?

혹자는 이라크 평화를 위해 파병을 해야한다고 주장한다. 이라크 평화가 현재 '치안부재'로 위협받고 있으므로. 일제하 조선반도도 마찬가지 '치안부재'에 시달렸다. '치안부재'로 시달리던 중국과 지나반도의 평화를 위해 식민지 조선은 학도병도 모자라, 비전투병의 극치라고 할 정신대까지 파병했다. 이제 한국은 이라크의 '치안부재'를 심히 우려하여 비전투병을 보내려고 한다.

누가 비전투병은 점령군이 아니라고 강변하는가? 공병대이던, 의무대이던 파병되는 군대는 미군의 지휘 아래 들어간다. 파병의 근거라는 유엔안보리의 결의안 1511호에 따라서. 미군의 작전지휘권 행사에 익숙한 양국 군으로서는 지극히 자연스럽겠다. 그러나 이라크인이 보기에 한국군도, 비전투병도 미군과 같은 점령군이 아닌가?

일제의 군사점령이 식민지 백성뿐만 아니라 일본인에도 해가 되었으며, 세계평화를 위협했다는데 동의한다면 한국이 가야 할 길은 뻔하다.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평화를 아끼고, 한민족의 일원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염원하며, 미국 강단에서 미국의 건설적인 발전을 연구하는 사람으로서 한국 정부에 호소한다. 파병결정 자체를 철회할 것을.
서재정 교수 (코넬대학 정치학과)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평양공동선언 3년, 남북 유엔 동시 가입 30년 맞아 한국전쟁 종전과 한반도 평화 촉구 2021.09.16
[영상] 우리 대화할까요? 2021.09.1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뉴스레터 '안녕, 피스메이커' 2021.09.03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럼스펠드는 한국에 들어오지 마라" (2)   2003.11.15
<외신속의 이라크 전쟁> 미국 정부, 전사자 보도통제   2003.11.14
미국을 대신한 파병몰이, 국방부는 어느나라 소속인가? (5)   2003.11.13
<외신속의 이라크전쟁> 이라크는 미국 마음대로 팔 수 있는 것이 아니다   2003.11.13
명령계통까지 어긴 돌출발언, 최고통수권자에 대한 도전인가 (2)   2003.11.12
[기고] 누가 비전투병은 점령군이 아니라고 강변하는가?   2003.11.11
<이제훈의 평화바이러스> 테러리스트 혹은 순교자   2003.11.11
<외신속의 이라크 전쟁> 후세인 잔당들의 저항이라는 미국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2003.11.10
[의견서] 한국형다목적헬기사업 재검토 요청 의견서 발표 (1)   2003.11.10
미국 파병압력 중단 촉구, 럼스펠드 미국국방장관 방한반대   2003.11.10
희망의손 캠페인, 북한지원 쌀 1500톤 전달 완료! (1)   2003.11.07
[포토뉴스] 찢겨진 평화캠프, 빗 속의 파병반대 농성장   2003.11.07
북핵 협상여건 악화시킬 일방적인 대북 경수로 중단결정   2003.11.07
<외신속의 이라크 전쟁> 미군 침공당시 최대 15,000명 이라크인 사망   2003.11.07
<외신속의 이라크 전쟁> 사라진 수십억 달러의 이라크재건자금   2003.11.07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