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파병반대논리
  • 2003.10.23
  • 683

각계전문가와 세계지성이 말하는 이라크 파병반대의 논리



이라크 파병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국익'을 내세워 파병을 서둘러야 한다는 보수공세가 연일 계속된다. 과연 파병이 '국익'에 도움이 되는지도 따져 보아야 하지만, 아무리 국가이성이 지배하는 국제정치의 마당이라도 나라의 젊은 목숨들을 위험한 전쟁터로 투입하는 이 중차대한 문제에 직면하여 정치가를 비롯한 여론의 지도층이 이처럼 공공연히 이익을 쉽게 입에 담아도 되는 것인지 묻고 싶다.

“왕께서 말씀하시길 어떻게 하면 내 나라를 이롭게 할까 하시면, 대부들은 말하길 어떻게 하면 내 집을 이롭게 할까 하며, 선비와 서민들 또한 말하길 어떻게 하면 내 몸을 이롭게 할까 하여, 위와 아래가 서로 이익만을 취해 나라가 위태로울 것입니다.” 계몽군주 양나라 혜왕이 맹자를 맞이하여 그에게 ‘어떻게 나라를 이익 되게 할 것인가’라고 물었을 때, 맹자가 대답한 유명한 대목이다. 이익을 좇는, 만인의 만인에 대한 투쟁이 나라와 나라 사이에서도 항상적으로 진행됐던 천하대란의 전국시대를 살아갔던 맹자의 이 담담하고도 단호한 답변은 지금 이곳에서도 깊은 여운을 남긴다.

한반도의 안전보장을 위해서 이라크 민중과 세계 시민의 평화 여론을 외면하고 미국의 뜻에 따라 한국 정부가 이라크 파병을 결정하는 불행한 사태가 발생한다면, 한국은 남의 고통과 자신의 이익을 교환한 약삭빠른 나라로 낙인찍힐 것이다. 얼마나 무서운 일인가? 또다시 '침략자'의 편에 섬으로써 끊임없는 외침 속에서도 나라를 지킨 우리의 명예로운 자부심을 일거에 잃어버린다는 것은. 한번도 남의 나라를 침략하지 않은 평화민족이라고 교과서에는 적혀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자주적으로(?) 외국을 침략한 적은 거의 없지만, ‘대국’의 뜻에 따라 파병한 예들은 뜻밖에 적지 않다. 멀리는 몽골의 일본침략전의 선두에 선 고려군과, 중원을 놓고 벌인 명과 후금의 쟁투에 끼어든 광해군의 파병군이 겪은 고통은 지금에도 아프다. 아니 멀리 갈 것도 없다. 베트남 파병의 상처는 너무나 생생히 살아 있다.

사실 우리가 복(?)이 있어 베트남처럼 관용의 미덕을 갖춘 민족을 만났기 망정이지, 베트남이, 우리가 일본을 지탄하듯이, 한국을 비판해도 무슨 할말이 있을 것인가? 베트남 파병 때는 우리가 원체 못살아서 그렇게라도 하여 빈곤에서 벗어나야겠다는 절박성이 없지 않았지만, 지금은 그 덕(?)에 살 만한 나라가 되었기에 파병의 명분은 얇고도 얇다. 후세인도 부시도 아니다. 독재와 침략에 고통받은(받는) 이라크 민중을 위해 비군사적 원호행위로 베트남파병의 부채를 갚는 게 우리의 도리가 아닐까 한다. 어쩌면 이것이야말로 미국을 돕는, 그래서 한-미 두 나라가 함께 사는 길인지도 모른다. 9·11테러 충격에서 차츰 깨어나면서 미국 안에서도 부시의 일방주의, 특히 이라크전쟁에 대해서 비판적인 여론이 일어나고 있는 점도 깊이 고려할 필요가 없지 않다.

최근 인하대 심포지엄에 참여한 허드슨연구소의 로버트 두자릭의 발언은 흥미롭다. 미군의 이라크 조기 철수도 요망되는 시점에 미군보다 이라크 사정에 어두운 한국군의 피해가 예상된다고 전망한 그는 그것이 한국 안의 반미감정을 고조시킬 요인이 될 것을 우려한다. 한국군의 이라크 파병이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는 한-미 관계를 더욱 악화시킬지도 모른다는 그의 보수적 판단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

그런데 더욱 우려할 것은 국익을 내세운 이라크 파병이 만약 실현된다면 그것은 부메랑이 되어 우리에게 돌아올 수도 있다는 점이다. 북한 핵문제로 가뜩이나 위태로운 작금의 한반도 상황에서 그리고 지역이기주의와 집단이기주의가 횡행하는 국내 정황을 염두에 둘 때, 세계평화의 대의를 접고 이익을 앞세우는 결정을 한다면 우리 정부의 입지는 그나마 옹색해질 것이다. 우리 모두 기도하는 심정으로 파병 문제를 생각할 때다.

이 기사는 한겨레신문 2003년 10월 6일자 기사입니다.(원문보기)

Copyright 2003 Hankyoreh Plus inc.
최원식 (인하대 문과대 인문학부 교수)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타국 국민에 대한 인권존중
    타국 국민에 대한 인권을 대신 생각해 준다는 생각은 안해보셨나요
    저는 우리나라가 그만한 주권은 가진 나라라고 생각하는데...
제목 날짜
[초대] 온라인 국회토론회 : 아프가니스탄 전쟁과 재건, 무엇을 남겼나 (11/2 화) 2021.10.19
[stopADEX] 긴급액션 : 살인 무기 전시회 ADEX 중단을 위해 지금 행동해주세요! 2021.10.12
[영상] 우리 대화할까요? 2021.09.1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뉴스레터 '안녕, 피스메이커' 2021.09.03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파병반대 5대 국민행동지침 발표   2003.10.24
박상천 대표 "민주당도 당론 정한다" (1)   2003.10.24
Human Rights in North Korea: Dilemmas Posed in the South   2003.10.24
<외신속의 이라크 전쟁> 미군에 대한 공격 증가, 하루에 평균 17건에 달하는 공격   2003.10.23
<외신속의 이라크전쟁> 또 하나의 베트남, 이라크   2003.10.23
<[파병반대의 논리] 발간사> (1)   2003.10.23
<파병반대의 논리> 이라크 파병 문제, 어떻게 볼 것인가? (4)   2003.10.23
<파병반대의 논리> 이라크 파병 논란과 한국사회의 정체성 (2)   2003.10.23
<파병반대의 논리> 파병, 대한민국 외교의 파탄 (1)   2003.10.23
<파병반대의 논리> 다국적군은 평화유지군이 아니다.   2003.10.23
<파병반대의 논리> 유엔 결의안, 그 내용을 따져본다.   2003.10.23
<파병반대의 논리> 이라크전 파병은 위헌   2003.10.23
<파병반대의 논리> 이라크 전투병 파병에 대한 법률가 선언   2003.10.23
<파병반대의 논리> 변해버린 미국을 슬퍼함   2003.10.23
<파병반대의 논리> 반전을 생각하며(Anti-War Thinking)   2003.10.2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