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English
  • 2003.12.01
  • 708
The members of September 11th Families for Peaceful Tomorrows send our sincere condolences to the families of the Korean civilians killed in iraq. We know the pain of losing a loved one to terrorism and reach out to you as members of the same humane family.

In the two years since the 9.11 attacks, we have seen how violence has led to more violence, pain has led to more pain, and fear has led to more fear. We believe that this cycle of violence must be broken by demanding alternatives to war.

The lesson of September 11th is that military action cannot protect us anymore. Instead we must work multilaterally with shared intelligence, diplomacy, and a respect for international law. We must hold on to our constitutional principles and support the United Nations. We must respond to the inhumanity of the September 11th attacks by becoming more human.

Peaceful Tomorrows supports PSPD and the many other social justice groups in South Korea seeking new answers to the new challenges of the 21st century. In America, 650 peace groups have organized under the banner "United for Peace". We stand united with the people of South Korea as we grieve the unnecessary deaths of your civilians in Iraq. Today we have lost two members of our family. It is our responsibility to create a new family, a human family, that honors their deaths by creating a world free from the violence of terrorism and war.
PSPD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안내] 정책포럼 <평화만들기 :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세계와 한반도> (7/13 수 ... 2022.06.28
[평화행동] 7.23 DMZ로 모이자! 휴전에서 평화로! 2022.06.16
한미 정상회담 평가 : 한반도 평화 해법 없이 미국의 중국 견제 전략에 동참 선언 2022.05.25
2022 전쟁을 끝내고 평화를 만드는 월요일 Peace Monday! 2022.04.04
평화와 인권의 관점에서 본 병역 제도 개편 방향 시민사회안 발표 2021.11.10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노무현 대통령, 파병여부에 대한 '국민대토론회' 거부 유감 (2)   2003.12.12
파병선물로 미국의 대북정책 바꿀 수 없어 (1)   2003.12.12
'북한 핵 개발 성공 주장은 의심받고 있다"   2003.12.12
당리당략 국회, 파병문제에 관해서만은 일치단결? (2)   2003.12.09
<이제훈의 평화바이러스> 사라진 ‘엠’을 찾아서 (2)   2003.12.09
파병반대 촉구, 국회의원 맨투맨 설득의 날 (1)   2003.12.09
「이라크 파병 국민대토론회」제안 기자회견 (1)   2003.12.08
'희망의 손'이 되어 아프간으로 날아가다 (5)   2003.12.05
파병반대국민행동 "파병, 국민대토론회로 정하자" (5)   2003.12.05
대통령과 4당의 파병강행에 대한 입장과 파병저지 국민행동계획 (1)   2003.12.04
[성명] 국회조사단 조사결과발표 및 노무현 대통령 면담 관련 논평 발표 (3)   2003.12.03
[기고] 제 갈 길 가는 미군과 '뒷북'치는 한국   2003.12.03
폭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을 만드는 것이 그들의 죽음을 명예롭게 하는 것입니다. (2)   2003.12.02
"파병 전면 재검토해야" 들끓는 여론 (4)   2003.12.02
Statement of International Consultation on the US Bases   2003.12.0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