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라크
  • 2003.12.01
  • 523
  • 첨부 2

서희, 제마 부대도 즉각 철수시켜야



그토록 우려하던 일이 현실로 나타났다. 어제 이라크 북부 티크리트 인근 고속도로에서 한국 민간인 4명이 매복공격을 받아 2명이 숨지고 2명이 중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진 것이다. 이 충격적인 사건은 경제적 실리와 국익을 앞세워 이라크 파병을 강행하려는 정부와 정치권의 무모한 파병결정이 낳은 참사이며 한국정부가 미국의 이라크 점령에 동조하지 말라는 이라크 저항세력들의 강력한 경고 메시지이다.


▲ 이라크파병반대비상국민행동 회원들이 1일 오후 광화문 미대사관 부근에서 이라크에서 총격으로 피해를 입은 오무전기 직원과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파병철회를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서 있다./최재구/사회/2003.12.1 (서울=연합뉴스)

jjaeck9@yna.co.kr ©2003 연합뉴스


우리를 깊은 슬픔과 충격으로 몰아넣고 있는 이번 한국인 피살 사건은 이라크를 불법점령하고 있는 미국에 협조하는 소위 동맹국가들에 대한 무차별 보복공격에 한국 역시 예외가 될 수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미 미국의 이라크 점령에 대해 대다수 이라크인들이 반대하고 있으며 한국군 파병도 원하지 않는다는 것은 이라크 현지 여론조사와 외신을 통해 여러차례 확인된 바 있다. 또한 한국 국회 조사단이 머무르고 있는 숙소에 대한 로켓포 공격뿐만 아니라 이탈리아, 스페인, 일본 등 미국을 지원하고 있는 소위 동맹국들에 대한 연이은 표적공격 등은 한국인에 대한 공격을 우려하기에 충분한 것이었다.

이러한 예고된 공격에도 불구하고 "이라크 치안상황이 호전되고 있고 한국군의 파병을 이라크인들이 원하고 있다"는 국회조사단의 일부 의원들의 발언처럼 정부와 정치권은 이라크 현지상황과 여론을 오도하면서까지 이라크파병을 선동하기 여념이 없었다. 우리는 이들에게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이라크 재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티크리트로 향하다가 총격을 받아 숨진 고인과 그 유가족 앞에서 여전히 국익이라는 깃발을 높이 쳐들고 이라크 파병을 주장할 수 있는가? 어처구니없는 한국인들의 죽음을 "대사관에 입국 사실도 알리지 않고", "안전에 각별한 신경을 써달라는 대사관의 경고"를 무시하고 다녔기 때문에 당한 불의의 사고라고 말하겠는가?



더 이상 정부의 잘못된 파병 결정으로 무고한 한국인이 희생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될 것이다. 이와 관련해서 오늘 청와대의 입장발표는 국민들을 더욱 분노하게 한다. 노무현 대통령은 민간인 테러는 비인도적인 행위라고 비난하면서 이번 피살사건과 파병문제를 연계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대통령은 최근 한국인에 대한 호감이 높다고 알려진 이라크에서 왜 이와 같은 무차별 공격이 발생하는지 모르지 않을 것이다. 그것이 한국정부의 이라크 파병결정에 따른 대가임을 진정코 모르지 않을 것이다.

한국 민간인에 대한 테러는 분명 비난받아 마땅하다. 그러나 동시에 정부는 미국의 이라크 불법침공과 점령이 지극히 비인도적이며 그것이 지금의 보복공격을 불러오고 있음을 솔직하게 고백해야 한다. 그리고 한국군의 파병 역시 결코 인도적인 이라크 지원방안이 될 수 없으며 끔찍한 폭력의 악순환만 불러올 것임을 인정하고 즉각적인 파병결정 철회를 천명해야 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라크에 파병된 서희, 제마부대의 즉각적인 철수도 단행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야말로 더 이상의 무고한 희생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평화군축센터


PDe20031201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참여연대 운영자의 욕설과 은폐행위에 대해서도 논평을 발표하라
    참여연대는 하루에도 여러개씩 성명서와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모두 자신이 아닌 남을 비판하는 내용들이다. 거의 관여하지 않은 세상사가 없을 정도다. 문어발 시민단체라는 비판이 있을 정도다.

    그런데... 그런데...

    참여연대는 자신의 부도덕한 행태에 대해서는 눈과 귀를 막고 있다.

    참여연대 운영자가 자신의 신분을 감춘채 객이라는 거짓 아이디로 참여연대를 비판하는 글을 올린 사람들에 대한 비방과 욕설을 자행한지 10여일이 지났다.

    그 후의 게시판 조작을 통해서 운영자의 신분이 들통나게 한 이메일 주소를 감추고, 이름 필드를 없앴다. 엄연한 은폐조작이다.

    참여연대 안에서 일어난 정직하지 못하고 도덕적이지 못한 참여연대 게시판 운영자의 행태에 대해서도 사죄문을 발표하라.

    남이 하면 불륜이요, 참여연대가 하면 로맨스란 말이더냐?

    참여연대는 참여연대 운영자의 게시판 욕설과 은폐행위에 대해서도 논평을 발표하라
  • profile
    파병 반대
    이 문제를 논의 할때 첨부터 잘못 되었고 논점이나 주체가 모두 잘못 설정 되었다. 전투병이냐 비전투병이냐 따지는건 우리 관점이다. 가장 중요한건 이라크가 우리의 군을 어떻게 받아들이냐의 문제였다. 정치가들이 서로 싸울게 아니라 이라크 반군 세력들과 우리군을 어떻게 받아들일것이냐를 협상 했어야 한다. 찬성 여론이 말하는 경제적 이익이란것도 만약 파병을 해서 외자 유치라든가 외국 기업이 우리나라에 들어왔다 치자. 고속도로가 폭탄에 날아가고 부산항이 폭파되고 여의도를 비롯 국회 의사당에 폭탄이 터진다면 그 외국 기업들이 국내에 남아 있겠는가. 우린 첨부터 우리 관점에서 우리 생각만 하고 있었다. 정작 뭘 걱정해야하고 뭐가 중요한지는 망각한체.
  • profile
    민과 군을 모르는......(파병찬성)
    누가 없어지던 미국과 이라크 반군 중 한쪽은 손을 들어야 한다.
    그래야 평화가 온다......
    미국이 나쁜 놈이던 이라크가 나쁜놈이던
    이미 평화는 깨졌다 그러므로
    누가 강한가를 가릴 일만 남은것 같다....
    파병 ? 좋다 파병 안하면 좋다
    이것은 유치원생도 알 일일것이다...
    그럼 우린 평화를 위해서 뭘 해야 하는가...

    누가 이기는지 불구경 하듯 지켜 봐야 하나?
    그러면 평화가 올까?

    이 전쟁은 빨리 종식 시켜야 한다....
    그런데
    저 잘난척하는 미국놈들 주도권을 잡을려 하는데
    포기 할것 같지도 않고 그렇다고 이길것 같지도 않다
    그러니 우리라도 도와서 끝내야 한다.

    그래야만 선량한 사람들이 한명이라도 피해를 안본다.


제목 날짜
[안내] 정책포럼 <평화만들기 :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세계와 한반도> (7/13 수 ... 2022.06.28
[평화행동] 7.23 DMZ로 모이자! 휴전에서 평화로! 2022.06.16
한미 정상회담 평가 : 한반도 평화 해법 없이 미국의 중국 견제 전략에 동참 선언 2022.05.25
2022 전쟁을 끝내고 평화를 만드는 월요일 Peace Monday! 2022.04.04
평화와 인권의 관점에서 본 병역 제도 개편 방향 시민사회안 발표 2021.11.10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노무현 대통령, 파병여부에 대한 '국민대토론회' 거부 유감 (2)   2003.12.12
파병선물로 미국의 대북정책 바꿀 수 없어 (1)   2003.12.12
'북한 핵 개발 성공 주장은 의심받고 있다"   2003.12.12
당리당략 국회, 파병문제에 관해서만은 일치단결? (2)   2003.12.09
<이제훈의 평화바이러스> 사라진 ‘엠’을 찾아서 (2)   2003.12.09
파병반대 촉구, 국회의원 맨투맨 설득의 날 (1)   2003.12.09
「이라크 파병 국민대토론회」제안 기자회견 (1)   2003.12.08
'희망의 손'이 되어 아프간으로 날아가다 (5)   2003.12.05
파병반대국민행동 "파병, 국민대토론회로 정하자" (5)   2003.12.05
대통령과 4당의 파병강행에 대한 입장과 파병저지 국민행동계획 (1)   2003.12.04
[성명] 국회조사단 조사결과발표 및 노무현 대통령 면담 관련 논평 발표 (3)   2003.12.03
[기고] 제 갈 길 가는 미군과 '뒷북'치는 한국   2003.12.03
폭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을 만드는 것이 그들의 죽음을 명예롭게 하는 것입니다. (2)   2003.12.02
"파병 전면 재검토해야" 들끓는 여론 (4)   2003.12.02
Statement of International Consultation on the US Bases   2003.12.0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