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이라크
  • 2003.10.28
  • 252
  • 첨부 1

1차 조사 잘못 인정하고 구성단계부터 시민사회 의견 수렴해야



1. 정부가 이라크 파병과 관련해 추가 현지 조사단을 10월 말경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조사단 구성은 13명 전원이 정부 관계자들만 구성되었을 뿐, 민간인이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았다. 1차 조사단에 1명의 민간전문가가 포함되었던 것보다도 후퇴한 것이다. 이래서야 어떤 조사결과가 나오더라도 또 다시 신뢰성에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 이는 정부 스스로 자초하여 국민적 논란을 증폭시키는 일이다.

2.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조사단에 민간인이 배제된 것과 관련해 "국민의견을 수렴한 국회에서 조사단 파견 예정으로 있기 때문에 이번 조사단에서는 민간인이 빠졌다"고 변명했다. 국회가 국민의견을 수렴하면 정부는 국민을 배제하고 주요한 국가적 사항을 결정할 수 있단 말인가.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의 인식이 이렇다면, 참여정부라는 명칭부터 고치는 것이 우선일 것이다. 만약 국회가 국민을 배제하면 내 책임은 아니란 뜻인가? 국민을 배제하고 여론악화에 따른 책임을 떠넘길 명분 찾기에 급급한 '참여'정부의 행태가 안타까울 따름이다.

3. 정부는 지난 1차 조사단 구성과정에서 파병찬성론자들 일색으로 구성되었다는 국민적 비판을 무시했고 조사결과 역시 결국 부실조사와 정보조작 의혹까지 불러일으켰다. 특히 1명의 민간전문가의 별도 보고서와 파병반대국민행동이 제시한 유엔안전보고서에 의해 모든 내용이 반박되었다. 그러나 정부는 단 한번도 1차 조사결과의 문제점을 인정하거나 이에 대해 국민앞에 사과한 적이 없다.

또한 1차조사의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조사주체와 대상, 시기와 방법에 대해 사전 공론화를 거쳐야 하며, 조사단은 민간전문가 중심으로 구성되어야 한다는 제안에 대해서도 나몰라라 하고 있다. 이런 모든 논란과 우려를 무시하고 정부가 파병을 기정사실화한 전제에서 공무원 위주의 2차조사단을 보내서 얻어낸 조사결과가 국민을 설득할 수 있겠는가? 정부의 2차 조사단 준비과정 그 자체가 또 다른 정보조작과 여론호도의 준비과정이라고 밖에 달리 해석할 수 없다.

4. 윤태영 대변인은 '기타 조사단의 경우도 요청이 있으면 검토 후 지원하겠다는 원칙을 세웠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1차조사단의 정보조작 파문이 일었을 대도 청와대는 민간전문가 참여 방안등을 '검토' 해보겠다고 했었다. 정부가 문제를 직시했다면 2차조사단 구성 전에 시민사회단체나 민간전문가들에게 조사대상과 방법, 시기 등에 대해 광범위하게 의견을 수렴했어야 했고 조사단 구성결과에 있어어도 국민이 신뢰할만한 민간전문가를 포함시켜야 마땅했다. 따라서 2차조사단의 조사일정과 주체 등에 대한 재검토가 전제되지 않은 윤 대변인의 '검토'약속은 당장의 국민비판을 모면하려는 또 다른 여론호도책에 다름아니다.

5.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청와대와 정부는 2차조사단이 해야할 일과 그에 합당한 전문가의 구성에 대해 시민사회의 의견을 구하는 공론화에 즉각 착수하고, 그 의견수렴의 결과로서 새로운 2차조사단을 구성해야 한다. 2차 조사단이 파병문제에 대해 아무런 예단 없이, 이라크 시민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여기에 우리가 기여할 바가 무엇인지 제대로 파악할 수 있도록 이에 합당한 전문가들로 재구성해야 한다. 파병반대국민행동은 이미 별도 전담팀을 구성하여 다양한 국제네트워크로터 관련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정부가 또 다시 비민주적 독단과 정보조작으로 국민의 불신을 자초하는 우를 범하지 말기를 경고한다. 끝.

평화군축센터



PDe2003102800.hwp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그 때 그 시절이 그리웠나..
    비가오면 생각나는 그 사람.... 이 아니라 총선만 다가오면 생각나는
    사람들이네. 파병문제를 결국에는 낙선운동으로 연계시켰군
    일 터질때 마다 낙선운동 대상 선정하다 보면 이 나라에 정치 할 사람
    아무도 없것네...총선을 통해 다시 화려하게 컴백하려는
    참여연대를 위시한 시민단체의 속셈.. 입맛이 쓰다.. 정말로
  • profile
    이거 막 가자는 거지요?
    이젠 막가는 정부가 되었구료...

    참여정부라는 것은 역시 허울좋은 정치선전에 불과했음이 그대로 드러나는구료...
    이라크의 연속적인 테러로 이미 파병한 나라들도 몰려날 판인데, 거기를 기를 쓰고 가려 하다니...

    미국이 그토록 무서운가?
    모든 두려움은 자신이 만들어낸 하나의 환상에 불과하다는 것을 왜 그리 깨닫지 못하는가!
제목 날짜
7.23 DMZ로 모이자! 휴전에서 평화로! 2022.06.16
한미 정상회담 평가 : 한반도 평화 해법 없이 미국의 중국 견제 전략에 동참 선언 2022.05.25
2022 전쟁을 끝내고 평화를 만드는 월요일 Peace Monday! 2022.04.04
평화와 인권의 관점에서 본 병역 제도 개편 방향 시민사회안 발표 2021.11.10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일방적 양자주의를 넘어서 동북아 협력안보체제를 향하여   2003.11.03
레이니, "미국의 배타적인 양자주의 시대 끝났다" (1)   2003.11.03
아시아 지역에 대한 미국의 역할 변화 : 지배가 아닌 리더십   2003.11.03
Beyond Unilateral Bilateralism Towards a Cooperative Security System in Northeast...   2003.11.02
이 판국에 파병을 전제로 한 조사활동이라니?   2003.10.31
파병은 전제된 것, 철회 건의 있을 수 없어 (3)   2003.10.31
미군에 의한 이라크 민간인 사망 보고서   2003.10.30
너 또 파병지원할래? (1)   2003.10.30
'무모한 나홀로 파병' 노무현 정부에 다시 묻는다 (3)   2003.10.30
<외신속의 이라크 전쟁> 이라크 파병 군인과 그 가족들의 분노   2003.10.30
파병반대국민행동 김종일 상황실장 결국 구속 (1)   2003.10.29
[성명] 김종일 파병반대 국민행동 상황실장 연행에 대한 성명 발표   2003.10.28
[성명] 제2차 정부조사단에 대한 논평 발표 (2)   2003.10.28
<이제훈의 평화바이러스> 임동원과 김용순   2003.10.28
파병반대국민행동 김종일 상황실장 구속임박 (3)   2003.10.2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