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파병반대논리
  • 2003.10.23
  • 1135

각계전문가와 세계지성이 말하는 이라크 파병반대의 논리



미국 영국의 이라크 침략 명분은 후세인 정부가 알카에다 테러조직과 협력하고 있고 대량살상무기를 개발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제 모두 알게 되었고 또 미영 양국 정부조차 최근 시인할 수밖에 없었듯이 두 가지 침략 명분은 모두 사실과 무관했다는 점이 밝혀졌습니다. 미군 당국에서 조작한 여러 가지 언론보도와 전혀 달리 이라크에서는 알카에다와의 연관성 뿐만 아니라 대량살상무기 개발의 흔적조차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조직적 정보조작에 기초한 노골적 침략

우리가 기억해야 하는 것은, 유엔 이라크 사찰단이 이미 이라크 침공 이전부터 미국 CIA가 제기한 이라크의 이동식 대량파괴무기 생산시설에 대한 증거가 없고 어떠한 시설물에서도 생물, 화학무기의 생산 또는 저장시설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이라크는 현재 장기 미해결 무장해제에 관한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하고 있다는 것을 지적했다는 사실입니다.

전후 이라크에서 미국이 대량살상무기 개발 증거를 찾으려고 했던 노력을 두고 외신은 "3억 달러를 들여 90일 동안 찾아낸 것이 고작 (무해한) 약병 한 개"라고 조롱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미영 양국 정부는 정부내에서 침략 명분의 허구를 지적한 내부 정보를 조작하고 해당 관리를 협박해 자살하게 하거나 사회적 매장을 시도하는 등 정상적인 정부에서 불가능한 비열한 공작정치의 진상도 드러나고 있습니다. 그만큼 이라크 침략이 명분이 없는, 또 명분을 체계적으로 조작한, 순수하게 점령을 목적으로 한 침략행위였다는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혹시 명분이 일부 있었다고 가정하더라도 법리적 측면에서 역시 미국 영국의 이라크 침공은 유엔 안보리 결의 없이 자행된 국제법상 불법행위, 즉 범죄행위입니다. 이를 지원하는 것 역시 국제법상 불법행위이며, 현재 이라크를 불법 점령하고 있는 상황에서 발생하는 미군 및 외국군과 이라크인들간의 무력충돌의 책임은 점령군에 있습니다. 현재 이라크에 주둔하는 미군 및 외국군은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의 규정에서도 그렇고 미군 스스로의 호칭에서도 그렇듯이 명백한 점령군입니다.

국제법상 허용되지 않는 침략행위의 결과로 점령을 강제하는 점령군에 저항하는 것은 이라크인들의 고유한 자위권에 해당됩니다. 따라서 한국군 등 외국군이 미 점령군을 도와 이라크인들의 저항을 무력으로 억제, 반격하게 되면 이 역시 심대한 불법행위를 구성하게 되며, 현재의 국제법에 근거한 재판이 가능하다면 이러한 군대를 보낸 각국 정부는 피소되어야 합니다.

한미동맹을 위해? 그 위험하고도 맹목적인 선동

파병 찬성론자들은 한미동맹의 가치를 근거로 파병을 정당화하지만, 이 역시 법적 근거를 무시한 감성적 선동에 가깝습니다. 왜냐하면 대한민국 헌법이 미국의 이라크 침공과 같은 전쟁행위에 참여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공격받지 않았을 경우 타국에 전투병력을 보내 전투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민주국가의 기본 원칙입니다.

여기에 바로 한미동맹을 규정하는 한미상호방위조약에서 조차 한국은 "국제관계에 있어서 UN의 목적이나 당사국이 UN에 대하여 부담한 의무에 배치되는 방법으로 무력의 위협이나 무력의 행사를 삼갈 것을 약속"한 바 있습니다. 놀라운 일은 파병 찬성론자들이 침략전쟁을 부인하는 대한민국 헌법 규정에 완전히 침묵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한미동맹이나 다른 어떤 가치가 중요하게 존재하더라도, 국가의 행위는 철저하게 헌법과 국제법의 제약 속에서 가능하다는 점이 무시된다면 법치국가는 불가능할 것입니다. 군사쿠데타와 군부의 내란죄 등 법치국가에 대한 도전을 국민으로 힘으로 지금까지 극복해온 나라에서 이렇게 국가의 불법행위에 눈감을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입니다.

이라크 침략 및 점령은 불법이며 명분이 없을 뿐만 아니라 지구촌의 미래에 매우 위험한 전례가 됩니다. 미국 영국은 유엔안보리 결의 없이 "예방전쟁 독트린"에 의해 선제공격의 군사행동을 취한 것인데, 이것은 2차세계대전 이후 유엔을 통해 국제적인 합의기반을 구축하려는 평화의 노력을 일거에 물거품으로 만드는, 돌이킬 수 없는 충격을 가져온 것이었습니다. 이라크 침략과 점령이 정당화되면 향후 국제사회의 분쟁을 유엔을 통해 중재, 해결하기가 거의 불가능해질 것입니다. 강대국에 의해 언제든지 무력화될 수 있는 국제기구의 신뢰는 한번 추락하기 시작하면 돌이키기 힘들 것입니다. 한국 정부가 유엔안보리 결의 없는 이라크 전쟁을 지지, 지원하는 것은 결국 유엔을 통한 무력의 조절 보다 강대국의 선제공격 독트린에 동조, 이를 정당화하게 되는 것으로서 무력분쟁의 가능성이 잔존하는 한반도 및 다른 분쟁지역에서도 심각한 반발을 초래할 매우 위험한 외교 노선이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편안한 점령을 기대하지 말라' - 이라크인들의 이유있는 저항

전쟁은 또 하나의 국가 행위가 아니라 다수의 무고한 사람을 살상하는 야만적인 행위입니다. 미국 영국의 이라크 침략전쟁으로 현재 6천명에서 2만명으로 추산되는 이라크인들이 죽임을 당했습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다쳤습니다. 이들 중 다수는 민간인들입니다. 비록 독재치하에 있었지만 그 어떤 명분이나 이유도 없이 자기 나라를 침략하고 파괴했으며 또 현재 불법 점령하고 있는 외국군에 대한 이라크인들의 저항에는 이러한 억울한 죽음과 파괴에 대한 분노가 들어있습니다.

최근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미군 및 외국군, 그리고 심지어 유엔 원조기구의 시설에까지 가해지는 이라크인들의 습격은 점령이 지속되는 이상 줄어들 수 없는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미영군의 침략 명분이 백일하에 허구임이 드러나면서 이라크인들의 무장저항이 날로 체계화되고 주민들의 지지를 더 받게 되는 '물을 만난 물고기'의 상황이 되고 있으며 이에 비해 미군 등 다국적군은 점령의 명분 문제와 극심한 주민저항 때문에 사기가 급락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와 달리 이라크와 인근 국가의 사람들은 전쟁 초기부터 이번 침략 전쟁이 이라크인들에게 가져다준 참상을 거의 매일같이 생생한 화면으로 보고 분노하고 있습니다. 미국이 중동지역에서 안정적인 점령을 지속하는 것을 불가능하며, 미국의 동맹국이 이 지역에서 주민들의 지지 속에 편안한 주둔을 하는 것도 불가능합니다.

미국과 점령군의 입장이 아닌 이라크인의 눈으로 봐야

명분 또는 법률적 정당성이 무시될 수 있다고 하더라도, 파병 찬성론은 한가지 면에서 완전한 도덕적 윤리적 파탄에 처해 있습니다. 그것은 흑인 암살을 일삼던 KKK 테러단이나 흑인 노예를 부리던 백인들의 인종차별주의에서 보이는 것과 매우 유사한, 이라크인들에 대한 멸시의 입장입니다. 도대체 한국정부가, 한국군이, 나아가 그 어떤 외국세력이 이라크인들에 대해서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있단 말입니까. 도대체 무슨 권리로. 현재의 우리 사회의 파병 찬성론은, 고귀한 이라크인들의 목소리와 마음을 이 모든 문제의 핵심에 두어야 한다는 도덕적 윤리적 원칙을 완전히 저버리고 있습니다.

파병 찬성론은 무엇보다 미국에 대한 관심이 앞섭니다. 때문에 이라크인들의 목소리를 듣고 판단해야 한다는 점은 안중에도 없습니다. 그렇게 많은 무고한 사람들이 이미 희생되었고 현재 남은 문제 역시 이라크인들의 결정할 이라크의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주객의 전도일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 일을 처리하는데 완전한 윤리적 파탄입니다. 이라크인들은 한국의 국익 추구에 단순한 수단에 불과한 존재로 전락합니다. 설혹 유엔과 국제법이 강대국의 독단 앞에서 무력하다 할 지라도, 이라크의 운명은 이라크인 스스로 결정해야 하며 또 그럴 수 있다는 명분마저 무시할 수는 없습니다. 우리 정부가 이렇게 오만하고 멸시하는 태도로 침략당한 나라의 국민들 앞에 나타나야 하겠습니까.
이대훈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파병은 해야한다.
    이라크 추가 파병문제에 대하여 개인이나 소속 단체의 입장에 따라서 찬반 양론이 대립하고있습니다. 이 문제는 앞으로 국제 사회에서 우리나라가 차지하게될 위상과도 관계가 있는 중요한 사항이 아닐 수 없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현대의 국제 사회는 마치 살아있는 거대한 생명체처럼 정치 경제 문화 그리고 군사적으로 마치 살아있는 유기체처럼 연결되어 서로 많은 영향력을 미치고 있습니다. 옛날 농업중심의 사회처럼 자급자족에 의존하는 시대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 거대한 국제 사회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나라는 미국이며 이라크 파병은 바로 이 미국의 요청입니다. 파병을 반대하는 사람들의 주장은 첫째 명분이 없으며 둘째 그곳이 실제적인 전투지역이기 때문에 우리 병사들의 희생이 뻔하다는 것 등등입니다. 물론 이러한 의견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유사이래로 이 세상에 범 우주적인 정의나 전세계 모든 국가들에게 모두 적용되는 정의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다시말하자면 자국의 이익이 곧 그 나라의 정의인 것입니다. 명분이라는 것은 말 글대로 명분일 뿐입니다. 추가 파병 목적은 얼마든지 그럴둣하게 만들어 낼 수있습니다. 차안유지 나 재건을 돕기위함등으로 말입니다. 문제는 국익의 우선입니다. 혹자는 주장합니다. 추가 파병이 국익과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말입니다. 그러나 국제적으로 엄청난 영향력를 가진 미국의 요구를 거절했을 때의 불이익은 그 누구도 예측할 수도 없습니다. 미국과 긴말한 군사적 공조는 곧 한반도의 긴장과도 말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실리적으로 생각해 보더라도, 향후 우리나라의 개인국민소득이 2만불 또는 그 이상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알게 모르게 미국의 태클에 의해서 4천내지 5천불로 추락하는 상황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현실적으로 국제 사회에서 미국의 영향력은 엄청나기 때문입니다. 물론 미국의 차기 집권당의 방향에 따라서 이라크 문제에 변화가 온다면 당연히 그에 따라서 조치를 취해야 겠지요.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는 아직은 영향력이 있는 강대국이 아닙니다. 어쩔수 없는 현실입니다. 그리고 추가 파병시 우려되는 우리병사들의 희생문제입니다. 이유없는 병사들의 희생을 그 누구도 바라지 않습니다. 그러나 냉정히 생각해보십시오. 설사 우리 병사가 5백명이나 천명이 희생되더라도 우리나라의 개인국민 소득이 2만불 또는 그 이상 끌어 올리는데 기여한다면 필요한 희생이라고 생각합니다. 4천5백만 우리 국민의 발전과 경제를 위하여 병사들의 희생이 밑거름이 될 수있다면 그렇게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군대의 존재 이유는 철저히 국가와 국민을 위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냉엄한 국제사회의 현실에서 사춘기의 감상적인 도덕을 앞세우기 보다는 현실을 직시하고 대처해나가는 이성이 필요합니다. 그리하여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하게 경제적으로 그리고 군사적으로 강대국이 된다음에 비로소 전 세계를 향하여 평화와 정의를 말합시다. 힘이 전제되지 않은 정의는 무기력하며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파병을 반대 하시는 여러분 다시한번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제목 날짜
평양공동선언 3년, 남북 유엔 동시 가입 30년 맞아 한국전쟁 종전과 한반도 평화 촉구 2021.09.16
[영상] 우리 대화할까요? 2021.09.1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뉴스레터 '안녕, 피스메이커' 2021.09.03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BDA에 대한 미국의 돈세탁 혐의는 거짓 (맥클래치 신문, 2007. 4. 16)   2007.04.26
BDA는 주범 없는 공범? (서재정, 코리아연구원, 2007. 4. 25)   2007.04.25
BDA 문제의 해결인가? 봉합인가? (서재정, 프레시안, 2007. 6. 20)   2007.06.21
Asia Pacific Peacebuilders Unite!- 19 June 2007, Singapore   2007.06.26
Armistice 50th Anniversary Peace Announcement   2003.07.25
Approaches for Improvement of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DPRK)   2005.02.14
Appeal to the Government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Japan for the military wit...   2004.07.07
Appeal for Short Solidarity Messages: The Grand March for the Peace of Gangjeong,...   2012.07.30
APEC, 한-미정상회담에 즈음한 기자회견   2003.10.16
APEC, 미국의 대북강경책 완화 촉구할 듯(Financial Times, 2004, 11. 14)   2004.11.15
Analysis of Voting Patterns on the UN Nuclear Disarmament Resolutions by PSPD (3)   2009.10.13
An Inter-Korean Naval Battle in the Yellow Sea Happened on 29 June   2002.07.18
A Statement from Human Rights and Social Organizations in the South Korea regardi...   2007.03.20
A solidarity message from the No War Peace Action Korea   2003.04.07
A Reasoned Approach to Human Rights Concerns in North Korea and Recommendations f...   2005.11.28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