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남북관계
  • 2003.11.07
  • 2625
  • 첨부 5

참여연대-SBS 연말까지 총 3000톤 전달 계획



올해 초 정전 50주년을 맞아 참여연대와 SBS가 전개한 '평화를 이야기합시다' 연간 캠페인이 지금 북쪽에서 열매를 맺고 있다. 쌀을 보내 북한 어린이를 돕자는 '희망의 손' 캠페인 모금이 완료되어 그 돈으로 구입한 평화의 쌀들이 북쪽에 속속 도착해 배분되고 있는것이다. 이 '희망의손' 캠페인의 총 모금액은 현금만 8억 6836만 415원, 분유, 의류 등 물품지원을 합치면 11억원을 훌쩍 넘는다. 이 모금액 중 이라크 어린이 지원을 위한 1억 1천만원을 제외한 모든 금액이 쌀을 사는데 쓰였다.

▲ 중국단동에서 신의주를 연결하는 철교전경

이미 지난 8월 농림부로부터 구입한 국내산 쌀 500톤이 1차분으로 배를 통해 북측 남포항으로 보내졌으며, 9월부터는 2차분으로 구입한 중국산 쌀 1000톤이 열차를 통해 중국 단동으로부터 평양인근 서포역을 통해 북측으로 전달되었다. 이 쌀의 행렬이 마지막으로 도착한 시점은 10월 30일. 참여연대와 SBS는 이 사업의 북측 파트너였던 민족경제련합회의 초청으로 대표단을 보내 주민에게 전달되는 과정과 분배과정을 모니터했다.

▲ 북측에 전달하기위해 중국 단동에 대기중인 희망의 쌀

▲  평양 서포역에 도착한 쌀을 운반하는 북측 사람들 (SBS 자료화면)
호사다마라고, 좋은 일이라고 해서 난관이 없을 수는 없다. 북측 내부사정으로 대표단 방북 시기가 늦춰진 덕분에 2차분 쌀이 중국 단동 창고에서 한 달여 간 묶이고, 대표단이 평양에 도착한 이후에도 철도 사정 때문에 쌀이 제때 도착하지 않는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영아소, 탁아소 내부와 서포 철도역까지 촬영을 허용하는 북측 당국의 협조 속에서 합의서를 교환하고 이 전달과정을 마무리 지을 수 있었다. 또한 대표단은 연말까지 북측으로부터 쌀분배 내역에 대한 보고서를 받아 분배의 투명성을 높이기로 했다.

▲ 합의서를 작성하는 남북의 대표단들 (SBS 자료화면)
참여연대는 연말까지 1500톤을 더 구입해 보내서 총 3000톤을 북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는 민간차원의 쌀로는 최대물량이며, 북의 일일 급식량이 270g임을 감안할 때 북한어린이 2만명이 1년 6개월 이상 연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신석기 시대부터 몇 천년 동안 우리 민족이 주식으로 삼아온 쌀. '쌀이 곧 생명'이라고 느끼는 감정은 남북이 동일하다. 이 공통감정을 매개로 한 쌀지원 민간교류는 민족간 화해와 평화를 일구는 상징적 역할을 맡기에 충분할 것이다.

▲ 모니터링을 위해 방문한 평양탁아소 어린이의 해맑은 눈망울 (SBS 자료화면)
명광복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 profile
    한국좌파의 실패

    한국 좌파는 도덕성에서 실패 하였다.
    참여연대도 마찬 가지 이며, 중산층 지지를 얻지 못하고 있다.

    북한의 인권을 거론하면, 수구 꼴통 이란다.
    비참한 북한 동포의 인권은 외면하고,
    좆불만 피운다.

    절대로 좌파 단체에 기부금 안낸다. 조선일보 사서 볼거다.
제목 날짜
평양공동선언 3년, 남북 유엔 동시 가입 30년 맞아 한국전쟁 종전과 한반도 평화 촉구 2021.09.16
[영상] 우리 대화할까요? 2021.09.1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뉴스레터 '안녕, 피스메이커' 2021.09.03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파병반대 양심선언한 강철민 이병, 청와대로 평화행진한다 (1)   2003.11.28
테러위협에 놀라 미군정 보호받은 조사단, "치안상황 호전됐다"? (1)   2003.11.27
4당과의 회동 대신 국민의 의사를 물어라   2003.11.26
파병반대국민행동, "국민의견 직접 수렴" 방안 모색   2003.11.26
<외신속의 이라크 전쟁> 미군이 떠나는 날까지 공격은 계속 될 것이다. (2)   2003.11.25
<이제훈의 평화바이러스> 우리 마음 속의 남과 북   2003.11.25
오키나와, 럼스펠드에 주일미군 감축을 요구하다.   2003.11.20
"테러방지가 아닌 국정원 권한확대 위한 것!" (2)   2003.11.20
[성명] 한-미연례안보협의 파병협의에 대한 논평 발표 (2)   2003.11.19
노대통령은 럼즈펠드에게 파병철회를 통보하라   2003.11.18
노무현 대통령은 럼즈펠드에게 파병철회를 통보하라   2003.11.17
정부는 이라크 파병방침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   2003.11.17
'평화유랑단'을 아시나요?   2003.11.17
[포토뉴스] 11.15 파병반대 범국민대회 이모저모   2003.11.16
파병압력 위해 오는 럼스펠드에게 '파병반대' 압력을   2003.11.15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