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평화군축센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비핵군축운동을 합니다

  • 평화군축박람회
  • 2011.10.26
  • 2276
  • 첨부 1
지금, 평화를 이야기하자


나는 방위산업 박람회에 갔다


10월 20일, 한 시간 넘게 전철을 타고 다시 한참 기다린 뒤에야 셔틀버스를 타고 방위산업박람회가 열리고 있는 성남 군사공항에 도착했다. 거대한 천막 안에 들어서자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인도네시아에 팔아보겠다고 잠입까지 했던 거대한 T-50과 번쩍거리는 삼성 간판이었다. 그 뒤로 현대, 두산, LIG, 풍산 등 웬만한 국내 대기업들도 방위산업에 열심이었다. 이렇게 열심인걸 보니 ‘위대한 가카’가 공언한 무기 수출 세계 7위를 조만간 달성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렇게 수출된 무기는 분쟁지역 곳곳에서 그 살상력을 인정받을 것이다.


각종 무기 판매는 거대한 전투기에서부터 소총, 탄약, 전투장비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다. 눈부신 조명을 받으며 살상력이 얼마나 뛰어난지 뽐내며 구매자의 발길을 잡았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다름 아닌 집속탄이었다. 집속탄금지협약에 가입하지 않은 국가다운 면모였다. 에어쇼를 펼친 전투기들은 고막을 찢을 듯한 굉음을 냈다. 창공을 가로지르며 내뿜는 하얀 매연은 전투기의 위용을 보여주었다. 1000시간이 넘는 비행연습결과를 이런 에어쇼에서라도 써먹게 되어 다행이었다.


거대한 박람회장을 누비며 각종 살상력을 기록한 브로셔를 모으다 문득 가수 무키무키 만만수의 노래 한 구절이 떠올랐다. “내가 지금 왜 이러고 있나아아아~”

 

나는 평화군축 박람회에 갔다


그 어렵다는 대학에 입학하자마자 휴학을 하고 입대한 사람이 있다. 연년생 누나 학비까지 더하면 서민 월급으로는 도저히 2명의 학비를 낼 수 없기 때문이었다. 그가 아프간 파병에 자원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사병 월급으로는 턱도 없는 학비를 마련하기 위해서란다.

 
2012년 정부예산안에서 군사비는 33.2조원이나 된다. 1.8조원 더 인상될 예정이다. 매일 910억원을 북한 도발 대응에 사용하는 꼴이다. 앞으로 5년 동안 군사비로 16.6조원을 더 쏟겠다고 한다.

 
얼마전에는 불고기를 먹어준 미국 가카를 위해 통큰 한국 가카는 내년에 미국무기 14조원 구입을 약속했다. 참고로 초중학생 전면무상급식에 1.9조원, 학생들이 물폭탄 맞아가며 요구하는 반값등록금에는 5.9조원이 필요하다. 또 우리나라 무기수입은 인도에 이어 중국과 대등하게 공동 2위이고, 군사비는 세계 12위다. 우리나라 복지비는 OECD 중 세계 33위인데 말이다. 멕시코가 있어 그나마 꼴찌는 면했다.

 
뭔가 답답하지 않은가? 뭔가 잘못된 것 같지 않은가?

 
물론 북한은 위협적이다. 언제 도발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100만원짜리 USB 만든다고 혈세 낭비 말고, 불필요하고, 과도하게 비싸고 비인도적이라고 외면받는 무기들 안 사고, 군사비 동결하거나 심지어 감축해도 사병월급은 최저임금 수준으로 줄 수 있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 그래서 평화군축박람회 ‘지금, 평화를 이야기하자’가 시작되었다.

 

지금, 평화를 이야기하자


10월 22-23일 제2회 평화군축박람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17개 시민, 평화, 인권, 대북지원 단체들이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다 담다 보니 무려 100여점의 전시물이 보신각 앞을 가득 매웠다. 위대한 가카 덕분에 작년에 비해 하고 싶은 이야기가 더 많아졌다.

 
아들이 총을 너무 좋아해서 총이 가진 위험을 알려주기 위해 온 시민, 제주해군기지가 논란이 되어 무슨 일인지 알아보려고 온 시민, 한국전쟁 이후 비전투 상황에서 6만 명이 군대에서 사망했다는 한홍구 교수의 말에 “우리나라가 절대 그랬을 리 없다”며 언성을 높이며 지나가던 시민... 시작이 반이라고, 좀 더 왁자지껄 이야기하다 보면 한반도 평화는 이미 우리 곁에 있지 않을까?

 

※ 위 글은 월간참여사회 "참여연대는 지금"에 실린 김희순 평화군축센터 간사의 글입니다.


평화군축박람회 자료집 보러 가기 클릭 ▶한반도 평화와 군축을 위한 시민제안展

                                                  ▶ 몹쓸 나쁜 비싼 무기展

 

[제2회 평화군축박람회 스케치 사진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평양공동선언 3년, 남북 유엔 동시 가입 30년 맞아 한국전쟁 종전과 한반도 평화 촉구 2021.09.16
[영상] 우리 대화할까요? 2021.09.1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뉴스레터 '안녕, 피스메이커' 2021.09.03
[긴급행동] 사드 업그레이드와 불법 공사에 맞서 소성리를 함께 지켜요 2021.05.24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소개합니다 2020.10.1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과 함께하는 평화의 가게를 모집합니다 2020.09.24
Korea Peace Appeal : 한반도 평화를 원한다면 서명해주세요! 1 2020.07.30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제주해군기지에 반대하는 의견은 마음대로 삭제해도 되나요?   2020.06.05
[PNND] PNND 총회에서 채택된 핵안보정상회의에 대한 성명(2/27)   2014.03.03
[보도자료] 천안함 1주년을 맞아 주한미국대사와 주한스웨덴대사에게 질의서 발송 (8)   2011.03.22
[보도자료] 유엔 특별보고관 3인 강정 인권침해 관련 공개 질의서한 한국정부에 발송 (1)   2012.09.13
[평화에 투표하자 ③] 철지난 '안보 프레임'의 재가동 (1)   2012.03.13
[논평] 고조되는 한반도 군사긴장, 대화만이 유일한 해법이다   2013.03.06
[기자회견] 제주 해군기지 반대 국제행동주간(9/2~9) 평화선언 (1)   2012.09.02
지금, 평화를 이야기하자 2011   2011.10.26
[북한인권법] 북한인권법안에 대한 인권사회단체 의견서   2010.04.27
[논평] 천안함 북한 피격 증거들에 대한 재조사 필요하다   2015.12.23
[정전 60주년, 평화를 선택하자⑱] 종북몰이 속에 갈 길 잃은 한국외교   2014.01.07
[2019 GDAMS 연속기고 ②] '평화'를 위한다는 전쟁, 결국 방산 기업만 웃는다   2019.04.25
[긴급기자회견] 불법공사 강행모의, 관계기관 대책회의 즉각 중단하라!   2012.02.23
[참여연대·한국일보 공동기획]전력증강 공약 이행률 높지만 신뢰프로세스·한미중 전략...   2014.02.26
[논평] 평화 여건 조성 어렵게 하는 북한의 SLBM 시험 발사   2019.10.04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