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의정감시센터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 국민이 감시합니다 | 국회감시 뉴스레터 월간국감 구독하기

  • 21대
  • 2021.10.13
  • 407

20211013_국회 국민동의청원 제도 개선 촉구 국회 앞 시민행동

 

“더 쉬운 청원, 더 많은 목소리 위해 국회 국민동의청원제도 개선하라!”

국회 국민동의청원 제도 개선 촉구 국회 앞 시민행동 진행

 

10월 13일, 4.16연대 · 민주노총 · 차별금지법제정연대 · 참여연대 · 사회적협동조합 빠띠는 21대 국회 회기 중 성립된 국회 계류 상태인 18건의 국민동의청원에 대해 국회가 서둘러 심사에 임할 것을 촉구하는 시민행동을 국회 앞에서 진행했습니다.

 

기존 의원소개청원제도를 운영하던 국회는 헌법에 명시된 청원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국민동의청원제도를 도입했습니다. 국회 국민동의청원제도가 도입된 후 현재까지 약 1년 9개월 동안 3,311건의 청원이 제출되었습니다(2020. 1. 10. ~ 2021. 8. 31.). 그 중 21대 국회가 심사해야 할 청원안은 18건으로, 시민행동 참가 단체는 국회가 심사해야 할 청원안이 적힌 18개의 박스를 국회 앞에 쌓아두고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노총 양동규 부위원장은 “현재 국민동의청원 제도는 말로만 국민의 입법권을 보장한다는 형식을 갖추었을 뿐, 국민을 우롱하는 제도에 불과하다. 노동자와 사회적 약자를 비롯한 시민들이 이 사회에 중요한 법안 제개정 요구를 10만 명의 서명으로 제출했지만 국회에서 잠자고 있다. 전면적인 국회 국민동의청원 제도 개선을 요구한다. 또한 국민동의청원이 국회에서 심사될 때 청원인에게 취지를 서술할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장예정 공동집행위원장은 “30일 내 10만 명이라는 국민동의청원 문턱이 너무 높다. 국회의원은 세월아 네월아 토론하고, 싸우며 동료 의원을 설득하는 충분한 시간을 누리면서 왜 시민들에게는 토론할 시간도, 싸울 시간도, 동료 시민을 설득할 시간도 충분히 보장하지 않는가. 시민에게도 시간이 필요하다. 청원의 문턱을 낮추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참여연대 김희순 권력감시1팀장은 “제도 도입 후 3,300여건이 넘는 청원이 시도되었고, 청원에 참여한 시민의 수는 중복 포함 171만 명이 넘는다. 국회와 국회의원의 책무는 청원으로 접수된 법안 심의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이지, 이를 회피하는 것이 아니다. 청원심사를 임기만료일까지 연장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다. 국회는 30일 내 10만 명이 아니라 60일 내 5만 명으로 문턱을 낮추고, 무기한 심사 연장을 가능케 하는 독소조항을 삭제하는 국회법의 개정이 필요하다”며 제도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4.16연대 · 민주노총 · 차별금지법제정연대 · 참여연대 · 사회적협동조합 빠띠는 <이런 10만 국민 목소리 무시하는 국회? 당장 바꿔!> 온라인 서명운동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제 단체는 국민의 실질적 청원권을 보장하는 국회 국민동의청원 제도 개선을 위한 국회법 개정 촉구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자료 [원문보기/다운로드]

 

20211013_국회 국민동의청원 제도 개선 촉구 국회 앞 시민행동

△ 국민동의청원 박스를 들고 국회 앞 횡단보도에 나란히 선 시민행동 참가자들 ⓒ참여연대

★참여연대 회원가입하고 선물 받으세요(캠페인기간 : 2022년 7월 25일 ~ 8월 24일 ▼이미지 클릭)
5156ad804ad0d351ca478e0a3d387f0d.gif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총정리] 온통 '하지마' 선거법 독소조항 참여연대가 쏙 뽑아냈어요! 2022.07.22
[뉴스레터] 국회감시 뉴스레터 '월간국감'을 한 달에 한 번 만나보세요 2022.06.07
이상한 나라의 행동하는 유권자 살아남기 게임에 도전해보세요! 2022.05.12
[종합] 2022 선거제 개혁을 위해 시민사회는 이런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2022.04.29
[종합] 유권자의 스케치북 - 매주 월요일 유권자들의 대선수다 2021.12.06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를 소개합니다 2022.03.19
[카드뉴스] 시민이 원하면 국회는 대답해 - 청원권 보장하는 국회법 개정하자   2021.10.07
[시민행동] 이런 10만! 국민 목소리 무시하는 국회? 당장 바꿔   2021.09.30
[팩트시트] 부동산 불법 의혹 의원 25명 중 22명 당적 유지 중   2021.09.14
[카드논평] 국회는 법사위 체계자구심사권 폐지 논의 이어가야   2021.08.31
[논평] 국민의힘, 부동산 의혹 의원에 대한 엄정한 방침 내놔야   2021.08.24
[논평] 법사위 체계자구심사권 축소에 그친 국회, 유감   2021.08.23
[입법의견서] 법사위 체계자구심사, 축소 말고 폐지해야합니다!   2021.08.19
[논평] 법사위 체계자구심사권 축소 말고 폐지하라   2021.08.17
[논평] 법사위 체계자구심사권 축소는 미봉책일 뿐   2021.08.10
[칼럼] 국회 국민동의청원, 내 목소리를 국회에 전달할 수 있을까   2021.07.23
[칼럼] 그래서, LH 사태 이후 국회는 뭐했대?   2021.07.20
[이슈리포트] LH 사태 이후 국회는 뭐했대? - 국회 반응과 대응 분석 보고서   2021.07.11
[토론회] 국회 국민동의청원 제도개선을 위한 시민사회 토론회   2021.07.06
[성명] 국회는 윤리특위 연장 아닌 상설화, 정상화하라   2021.06.30
[입장] 선관위 정치관계법 개정 의견에 대한 참여연대 입장   2021.06.08
[논평] 권익위 조사로 드러난 민주당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성역없이 수사해야   2021.06.07
[입법의견서] 국민동의청원 성립 요건 완화 및 심사 의무화해야   2021.06.03
[공개요청] 국회의장님, 김진표 의원의 영리업무 종사 여부를 확인해주세요.   2021.05.25
[논평] 김진표 의원, 민주당 부동산특위 위원장직 내려놔야   2021.05.24
[이달의국회를알리오] 4월 임시국회 각 상임위 개회 및 출결 현황 공개   2021.05.12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