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공익법센터  l  공익소송으로 인권과 민주주의를 지킵니다

  • 집회시위
  • 2017.11.23
  • 178

법원, 세월호참사 1주기 추모 행진 불법해산 명령한 경찰에 손배 책임 재차 확인

 

참여연대, 불법해산명령 경찰 상대 손배소 항소심도 승소

 

어제(11월 2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참여연대(공동대표 정강자, 법인, 하태훈)가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행진 도중 불법 해산명령을 내린 경찰에 대해 제기한 손배소송의 항소심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경찰의 손해배상 책임을 그대로 인정하였다. 이번 항소심 판결 역시 신고하지 않았다고 무조건 불법집회로 단정할 수 없고, 타인의 법익이나 공공의 안녕질서에 직접적인 위험이 명백하게 초래된 경우가 아니라면 해산을 명할 수 없다는 1심 법원 및 대법원의 판례를 재확인한 것이다. 경찰은 책임을 인정하고 더 이상 상고하여 사법자원을 낭비하지 말기를 바란다. 또한 판결로 거듭 확인된 것처럼, 행진경로, 시간 등 신고된 내용의 경미한 변경의 경우는 동일한 집회시위로 보아 불법적인 해산명령을 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2015년 4월 18일 세월호참사 1주기를 맞아 참여연대 정강자, 하태훈 공동대표와 상근 활동가 등 100여명은 참여연대 건물 앞에서 국민대회 행사장인 시청까지 추모행진을 하였다. 행진 도중 당시 광화문 근처에서 농성중인 세월호 유가족들에 대한 경찰의 강제진압에 항의하고 세월호 유가족을 지지하기 위해 행진을 잠시 멈추고 즉석 집회를 개최한 것을, 경찰이 애초 신고한 행진경로와 시간 범위를 벗어났다며 수차례 불법 해산 요청 및 해산 명령 등을 내렸다. 이에 집회의 자유를 침해받았을 뿐만 아니라 심리적 위축과 행동의 제약을 받은 참가자들 22명이 경찰의 불법적인 공권력 행사에 대해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였다. 지난 2016년 9월 22일 1심에 이어 이번 항소심 법원도 이같은 경찰의 행위가 불법임을 재차 확인한 것이다.

 

대법원은 집회 또는 시위가 타인의 법익이나 공공의 안녕질서에 대한 직접적인 위험을 명백하게 초래한 경우가 아니라면 집회가 신고되지 않았더라도 또는 집회가 신고된 내용을 일탈하더라도 해산을 명할 수 없다고 확인한 바 있다. 대법원의 이같은 확고한 입장이 있음에도 1심 판결에 불복하여 항소한 경찰은 비판받아 마땅하다. 

 

참여연대는 신고의 범위를 벗어나거나 미신고 집회라고 하더라도 직접적인 위험이 명백하게 초래되지 않는 한 경찰이 자의적 해산명령으로 집회 참가자들을 위축시키고 통행을 제지했던 그동안의 집회 관리 행태를 개선할 것을 다시한번 촉구한다. 

 

원문[보기/다운로드]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참여연대 공익법센터를 소개합니다 2015.03.07
[논평] 故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에 대한 경찰의 사과와 재발방지 위한 제도개선 이루어...   2018.08.21
[논평] 국회 100미터 집회금지 헌법불합치 결정 환영   2018.05.31
[보도자료] 국회앞 절대적 집회금지, 내일 헌재 선고예정   2018.05.30
[보도자료] 법원 앞 100미터 내 집회 전면 금지하는 집시법11조 헌법소원 제기   2018.02.28
[보도자료] 참여연대, 법무부에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의 집회의 자유 및 인터넷...   2018.02.23
[논평] 법원, 국회 100미터 집회전면금지 위헌성 확인   2018.02.12
[칼럼] 30명이 참가하는 백일장, 경찰은 왜 막았을까   2018.01.18
[카드뉴스] 집회 어디까지 가봤니~~?   2018.01.18
[보도자료] 참여연대, 청와대 100미터 내 집회금지 헌법소원   2018.01.16
[보도자료] 참여연대, 경찰청에 집회시위보장을 위한 이행방안 의견서 제출   2017.11.27
[보도자료] 법원, 세월호1주기추모행진 도중 불법해산명령 경찰에 손배책임 재차 인정   2017.11.23
[논평] 경찰, 2년 전 물대포 직사살수 기억하고 있나   2017.11.14
[촛불의 추억2] 작년 청와대 앞 900미터 촛불행진은 어떻게 가능하였나?   2017.11.13
[논평] 경찰의 변하지 않은 집회 대응 실망스럽다   2017.11.10
[촛불의 추억1] 작년 11월 5일 당신은 어디에?   2017.11.07
[논평] 백남기농민 사망이  ‘사소한 실수’라는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인식 개탄스럽다   2017.10.18
[논평] 고백남기농민 직사살수 경찰에 대한 검찰 기소 늦었으나 당연   2017.10.17
[보도자료] 국회 앞 기자회견에서 구호만 외치면 집시법 위반?   2017.09.28
[방청 안내] 기자회견에서 구호 외치면 불법집회? 국민참여재판에서 판단받는다   2017.09.21
[논평] 백남기 농민 사망 1주기에 이루어진 국무총리의 사과, 늦었지만 환영   2017.09.1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