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참여사회연구소    시민사회 현장이 우리의 연구소입니다

  • 시민과세계
  • 2013.04.01
  • 207357
  • 첨부 2

f7815740518e9d491e4354537fa61d56.jpg

《시민과 세계》를 소개합니다

참여사회연구소는 2002년부터 학술잡지 《시민과 세계》를 발행하고 있습니다. 《시민과 세계》는 한국사회를 인문, 사회과학 전 분야의 다양한 주제를 게재하고, 연구자, 시민, 활동가가 자유롭게 소통하는 열린 지면을 지향합니다. 

 

인문사회과학 연구에는 두 가지 발전경로가 있습니다. 하나는 분과 학문의 수준에서 깊이를 더해가면서 지식의 전문성을 높여가는 경로입니다. 이것은 분업과 전문화를 강조하는 근대이래 오래된 전통적인 '학술하기' 방식입니다. 다른 하나는 학제적 접근방식입니다. 이를 통해 인간과 세계, 시대변화를 바라보는 종합적 안목을 키우는 데 기여할 수 있습니다. 사실 두개의 경로는 상호 보완재이며 어느 하나가 우월하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시대 변화는 분과학문의 벽을 뛰어 넘는 학제적 접근의 중요성을 한층 높이고 있습니다. ‘융합’이라든가 ‘통섭’이라는 말이 힘을 얻고 있는 것은 바로 이 때문입니다. <시민과 세계>는 두 번째 범주, 즉 학제적 접근을 취하고 있는 잡지입니다. 이를 통해 시대변화를 보는 안목을 키우고, 시대정신을 분석하며 아울러 시대변화의 현장에 대한 감수성을 높이는데 기여하고자 하는 잡지입니다. <시민과 세계>라는 제호가 바로 이 잡지의 창간취지와 지향을 잘 말해 준다고 볼 수 있습니다. 

 

<시민과 세계>는 창간호 권두언(“열린 연대로, 시민적 진보를 지향하며”) 에서 창간 취지에 대해 이렇게 쓰고 있습니다.

 

“이 잡지는 우리 사회 시민공론광장의 새로운 한자리를 차지하면서, 풀뿌리 참여민주주의에 기반을 둔 새 시민공동체를 지향하며, 이를 중심으로 우리 시대 개혁과 진보 담론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하는 산실 역할을 수행한다는 취지를 갖고 있다”

 

그리고 잡지의 기본 정신으로, 열린 연대를 지향함, 민주적 시민성을 추구함,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함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열독, 투고 부탁드립니다.

 

《시민과 세계》는 32호(2018년 상반기호)부터 등재후보지로 인정되었습니다.

*2016년 8월부터 홈페이지에서 원문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은 이용 바랍니다. 

 

《시민과 세계》 편집위원회(2019년 5월 현재)

 

편집위원장

김만권 연세대학교 외래교수

 

편집위원

정세은 충남대학교 교수                              양정무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이나영 중앙대학교 교수                              이병천 강원대학교 교수

이양수 인하대학교 강사                              이항우 충북대학교 교수

장은주 영산대학교 교수                              장지연 한국노동연구원

정준호 강원대학교 교수                              정태석 전북대학교 교수

최   현 제주대학교 교수                              황규성 한국노동연구원 

                        

 

 

《시민과 세계》 정기구독  안내

 

1. 시민과 세계 계좌(하나은행 162-054331-00104, 예금주: 참여연대)로 구독료 입금 후 전화(02-6712-5248)나 메일(ips@pspd.org)을 통해 구독기간, 성명,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를 알려주시면 됩니다.

 

2. 참여사회연구소 회원(월회비 2만원 이상)이 되시면 희망하시는 경우 《시민과 세계》를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회원가입 바로가기>> (활동기구 선택란에 '참여사회연구소'를 체크해주세요)

 

- 1년 정기구독료는 27,000원입니다.

- 2년 정기구독료는 50,000원입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수상공고][논문공모전] 2019민주주의 논문공모전 2019.11.13
[시민과세계 34호] 포퓰리즘과 민주주의 2019.07.15
[원고모집] 《시민과 세계》35호(2019년 하반기호)(~12/10) 2019.03.21
[알림] <시민과 세계> 등재후보지 선정 2018.10.16
《시민과 세계》 소개 및 보기 2013.04.01
[소개] 참여사회연구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시평 525] 핵잠수함이라는 잘못된 꿈   2019.11.29
[시평 524] '붉은깃발법'이 필요하다   2019.11.20
[시평 523] 기업이 내 동의 없이 내 정보를 가져다 쓴다?   2019.11.13
[시평 522] 전쟁무기 박람회, 한번 망쳐보자   2019.11.07
[시평 521] 정시 확대, 사교육 폭증은 어떻게 막나   2019.11.02
[시평 520] 조국 사태, 그리고 '진보 정치'가 사는 길: 도덕 정치의 덫에 갇힌 진보정...   2019.10.21
[시평 519] '도덕 정치'의 덫: 도덕 정치의 덫에 갇힌 진보정치는 미래가 없다·上   2019.10.19
[시평 518] 광장 민주주의의는 정말 지옥문을 열었나?   2019.10.11
[시평 517] 조국의 정치와 조국의 도덕성   2019.10.07
[시평 516] 더 비싸고 더 복잡하더라도 더 동등한   2019.09.20
[시평 515] 인천공항의 젊은이들은 일과 삶에 만족할까요?   2019.09.06
[시평 514] 매년 2400명의 故김용균...특조위 권고 제대로 이행돼야   2019.09.02
[시평 513] 관제 민족주의? 반일 종족주의?   2019.08.17
[논문발표회] 포퓰리즘은 민주주의의 적인가?   2019.08.12
[시평 512] 일본 전범 기업들의 반격 카드, ISDS   2019.08.12
[시평 511] 샌프란시스코 조약 뒤에 숨은 일본   2019.07.30
[시평 510] 최저임금 '참사'를 되짚다   2019.07.17
[참여사회포럼]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가능성 - 쟁점과 과제(07/17)   2019.07.08
[시평 509] 새로운 민주주의, 뭉쳐야 산다   2019.07.08
[시평 508] 서울의료원의 죽음들을 돌이켜보며: 누구를 위한 인권인가?   2019.06.27
[논문공모전] 2019민주주의 논문공모전(종료)   2019.06.24
[시평 507]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는 청계천 복원 복제품?   2019.06.19
[시평 506] 플랫폼의 약탈, 그렇다면 플랫폼 협동조합은 어떨까?   2019.06.13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