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참여사회연구소    시민사회 현장이 우리의 연구소입니다

  • 시민과세계
  • 2021.07.13
  • 1072

시민과세계38호 표지

능력주의는 정의로운가?

참여사회연구소 반년간지 《시민과세계》(등재후보지) 38호 발간 

 

참여연대 부설 참여사회연구소는 반년간지 《시민과세계》통권 38호(2021년 상반기호, 편집위원장 김주호)를 발간했다. 

 

이번 38호의 기획주제는 ‘능력주의’이다. 과거 전근대적 봉건체제에서는 혈통에 근거한 세습적 지위가 집단간 차등의 원리가 되었다면 대체로 근대에서는 ‘개인’의 능력에 기반한다. 세습적 지위가 아니라 능력에 따른 사회적 분배를 추구한다는 점에서 능력주의(meritocracy)는 일정 진일보한 부분이 있다. 그렇다면 더 엄격하게 능력주의를 적용해가는 것이 정의로운 방식일까? 균등한 기회와 개인의 ‘능력’이 정말 오롯이 개인의 것일까? 이번 《시민과세계》에는 능력주의를 관통하는 세 편의 논문을 실었다. 

 

박권일(서강대 박사수료)은 한국에서 능력주의의 작동 양상을 들여다보고 공정과 정의의 원칙으로 여겨지는 능력주의가 오히려 불공정과 부정의의 발생 원인일 수 있음을 짚어낸다. 그는 능력주의가 사회의 일부 영역이 아니라 전체에서 지배적인 분배 정의의 원칙으로 자리 잡는 것에 대해 우려하면서, 능력주의를 현실적 차원에서만이 아니라 이상적 차원에서도 비판적으로 검토해야 그것의 역기능을 포착할 수 있다고 말한다. 다른 두 기획논문은 정치적 차원에서의 능력주의에 대해 논한다. 장은주(영산대 교수)는 소위 ‘정치적 능력주의’가 민주주의적 토대의 침식으로 이어지고 있음을 사회철학적으로 면밀히 숙고하고 맥코믹의 제안을 비판적으로 수용하면서 그 극복 방안을 제시한다. 이에 반해 하승우(이후연구소 소장)는 유사한 문제의식을 서울시의 시민참여형 위원회를 예시로 풀어내면서 민주적 참여의 현장에서 우리가 직면하는 딜레마를 명확히 보여준다. 두 논문은 귀족정과 민주정의 요소가 혼합된 현대 (대의)민주주의에 능력주의적 또는 엘리트주의적 면모가 내재되어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오늘날의 민주주의가 민주주의 본연의 모습에서 다소 동떨어져 있는 것은 아닌지 성찰을 요청한다.

 

[일반논문]은 총 3편이 실렸다. 이상준(한국직업능력개발원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한국 사회에서 주목받고 있는 기본소득의 맹점을 지적하면서 그것을 넘어서기 위한 주춧돌로서 캐퍼빌러티와 참여소득을 제안한다. 황규성(한신대 연구교수)은 자본주의적 시간이라는 고전적이긴 하나 국내 학계에서 그간 제대로 다뤄지지 않은 주제와 정면으로 대결하면서 관련 논의의 장을 열어낸다. 최종숙(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선임연구원)은 시민운동단체의 오랜 고민인 낮은 임금과 과도한 업무량의 문제를 참여연대 청년 활동가들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풀어내면서 시민운동단체를 사회적 의미가 아니라 한 개인, 특히 청년 개인의 일터라는 관점에서 들여다본다. 

 

《시민과세계》 38호(2021년 상반기호)는 엄정한 심사과정을 통과한 [기획논문] 3편과 [일반논문] 3편, [소통과 논쟁] 3편, [서평] 1편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자세한 목차는 아래와 같다. 

 

[기획논문] 

한국의 능력주의 인식과 특징 / 박권일

정치적 능력주의와 민주공화국 / 장은주 

정치에서 능력주의는 어떻게 참여민주주의를 잠식하는가?: 서울시의 시민참여형 위원회를 중심으로 / 하승우

 

[일반논문]

참여소득, 캐퍼빌러티 그리고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 / 이상준

사회적 시간체제 개념의 재구성: 생활세계의 시간에 관한 이론적 탐색 / 황규성

청년활동가에게 활동하기 좋은 일터는 가능한가: 참여연대 청년활동가 분석 / 최종숙

 

[소통과 논쟁]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 운동의 성과와 과제 / 이상윤

플랫폼노동 보호를 위한 협약과 제도개선 분석 / 김성혁

<집담회> 우리 민주주의는 위험에 빠졌는가? 

 

[서평]

능력도 세습된다 / 『엘리트세습』  대니얼 마코비츠, 서정아 옮김, 세종, 2020 / 김만권

 

※ [구독신청]

 

문의: 참여사회연구소 김건우 간사 02-6712-5248, ips@pspd.org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목록
제목 날짜
[원고모집] 《시민과 세계》 41호(2022년 하반기호, 등재지) 2022.01.12
《시민과 세계》 소개 및 보기 2013.04.01
[소개] 참여사회연구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시민과세계 40호] 발간(2022년 상반기호)   2022.07.12
[포럼] 지방선거에 던지는 두 가지 질문   2022.05.13
[반짝★반짝논문상 수상자 발표회] 우리 사회를 비추는 연구자를 만나다   2022.02.25
[시민과세계 39호] 발간(2021년 하반기호)   2022.01.12
[반짝★반짝 논문상] 수상자 공고   2021.12.16
[공지] 연속집담회 - 대선프리즘 (12/10, 12/17)   2021.11.26
[시평 588] 이재명 사용설명서   2021.11.08
《시민과 세계》 등재학술지 선정   2021.10.29
[시평 587] 아프간 철군은 미국 패권 쇠퇴의 징후가 아니다   2021.10.27
[쟁점포럼] 식탁의 미래(10/25, 29)   2021.10.25
[시평 586] 오징어 게임의 흥행이 불편한 이유   2021.10.15
[시평 585] 납작해진 불평등 담론을 입체화하기 위하여   2021.09.28
[시평 584] 선진국 한국을 가로막는 '자료 권력'   2021.09.17
[좌담] 오늘날 한국의 능력주의(08/25)   2021.08.25
[공모] 반짝이는 논문을 찾습니다(~11/30, 마감기한연장)   2021.08.24
[시평 583] 여성이 군대 가면 성 불평등 문제가 정말 해결될까   2021.08.19
[포럼] 팬데믹 시대, 전지구적 위기에서 전환은 가능한가?(08/18)   2021.08.18
[시평 582] 이재용 가석방, 권력이 시장으로 넘어갔다   2021.08.12
[시평 581] '뉴노멀'은 이제 '노멀'이 된 것일까?   2021.07.31
[시평 580] 청년들이 '민주당식 정치'를 안 믿는 이유   2021.07.16
[시민과세계 38호] 발간(2021년 상반기호)   2021.07.13
[집담회] 우리 민주주의는 위험에 빠졌는가?(06/16, 4시)   2021.06.16
[시평 579] 임금노동자와 자영업자 사이의 회색지대 '플랫폼 노동'   2021.06.16
[시평 578] "당신은 '이대남'입니다"라고 강요하는 사회   2021.06.09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