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참여연대 공식일정+ 더보기

참여사회연구소    시민사회 현장이 우리의 연구소입니다

참여민주사회 모델 개발, 대안 정책의 생산과 공론화를 위해 활동합니다

  • 1996. 3. 출범

 

참여사회연구소는 참여연대 부설 연구기관으로 1996년 설립되었다. 창립 당시 참여연대는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과제를 중심으로 활동을 전개하는 ‘센터’를 중심으로 구성되었고, 센터의 정책기능을 지원하고 활동기구를 인큐베이팅하는 역할로 정책위원회를 두었다. 창립 이후 참여연대 활동이 본격화되면서,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참여연대의 사회적·운동적 전망을 구체화하고 운동 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정책활동을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되었고, 별도의 연구소를 설립하여 안정적인 연구를 수행하도록 하는 방안이 모색되었다.

 

이에 따라, 참여연대의 중장기적인 활동 방향을 제시하고, 나아가 참여민주사회의 비전과 모델, 전략을 모색하는 것을 목표로 참여사회연구소가 발족하였다. 아울러, 학자들의 상호교류를 통해 비판적 지식인 풀을 조성하며, 상근활동가들의 전문성을 높이고 재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것도 주요한 목표로 삼았다. 1995년 말부터 준비에 착수, 준비모임과 내부워크숍 등을 거쳐 1996년 3월 참여연대 총회에서 연구소 설립을 승인받아 1996년 5월 사단법인으로 출범하였다. 이후 참여사회연구소는 행정 업무를 줄여 연구소 본연의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서 2015년 2월과 5월 각각 해산총회 및 청산종결총회를 거쳐, 법인격을 해소하고 현재는 비법인으로 활동을 하고 있다.

 

참여사회연구소는 한국 사회의 현안과 쟁점을 짚어보고 진보적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포럼, 심포지엄 등 다양한 공론장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시민사회 운동 및 사회개혁에 관한 연구와 대안정책 생산에 주력하고 있으며, 연구과정에 전문 연구자뿐만 아니라 시민운동가들이 함께 참여함으로써 시민운동의 현장성을 반영하고 있다. 참여사회연구소는 2002년부터 시민정치와 시민민주주의의 기치를 내걸고 반년간지 『시민과 세계』를 출판하고 있다(자세히 보기). 이외에도 자체 연구 성과들을 담아낸 단행본을 꾸준히 발간하고 있다.

 

참여사회연구소의 활동 방향은 다음과 같다.

 

▲ 우리 사회가 추구해야 할 장기적 목표와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정책 대안 마련

▲ 한국 사회의 현안과 쟁점에 대한 다양한 시각 교류 및 공론화

▲ 학술 행사를 통한 시민사회와의 연구성과 소통

▲ 시민사회의 진보적 공론지 발간 및 연구성과 출판

▲ 시민교육

 

[연구소 소개 브로셔(2015년)] "시민사회 현장이 우리의 연구실입니다"(2015년)

 

[연구소 소개 브로셔(2013년)] "참여사회연구소를 소개합니다"

 

 

 

c

 

참여사회연구소 시민정치시평 목록 바로가기

 

프레시안 시민정치시평 목록 바로가기

 

 

참여연대 부설 참여사회연구소
소장 장은주(영산대 교수)
부소장 김윤철(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 정태석(전북대 교수)
연구분과위원장 이병천(강원대 교수)

시민과 세계 편집위원장 김만권(연세대학교 겸임교수)
담당 간사 김건우

연락처 02-6712-5249
e-mail ips@pspd.org
사이트 http://www.ips.re.kr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참여와 행동에 동참해주세요
참여연대 회원가입·후원하기
제목 날짜
[시민과세계 34호] 포퓰리즘과 민주주의 2019.07.15
[논문공모전] 2019민주주의 논문공모전(접수마감) 2019.06.24
[원고모집] 《시민과 세계》35호(2019년 하반기호)(~11/15) 2019.03.21
[알림] <시민과 세계> 등재후보지 선정 2018.10.16
《시민과 세계》 소개 및 보기 2013.04.01
[소개] 참여사회연구소를 소개합니다 2019.02.23
[수상공고][논문공모전] 2018민주주의 논문공모전   2018.10.31
[시평 477] 충분히 성평등하다는 불평등한 말   2018.10.30
[시평 476] 세상을 바꾼 촛불, 전환의 불씨가 되다: 2018 한국사회포럼에서 발견한 것   2018.10.23
[토론회] 한국사회복지학회 라운드테이블: 평화복지국가의 지향과 과제   2018.10.22
[시평 475] 노무현이 "권력 잡는 것보다 중요하다" 했던 것   2018.10.15
[토론회] 한국사회포럼 참여사회연구소: 민주주의적 의사결정체제 연구   2018.10.10
[시평 474호] 평화로운 촛불집회를 가능케 한 힘   2018.10.08
[시평 473] 혜성 충돌 2시간 전, 당신은 누구를 살릴 것인가?   2018.10.01
[공동주최] 경의선 도시공유 포럼 스핀오프: 미셸 보웬스 초청 토론회   2018.09.28
[시평 472] 부모형제, 나를 믿고, 단잠을 이룬다?   2018.09.26
[시평 471] 70주년 법원의 날과 스스로 무죄를 선언한 신성(神聖) 법관들   2018.09.13
[시평 470] 로마법 안 따르고 로마에서 돈 벌기   2018.09.07
[시평 469] 국민연금 '기금고갈론'은 오해다   2018.09.05
[시평 468] '정당 지지율=의석수'가 정답인가?   2018.08.27
[시평 467] 규제완화, 플랫폼 경제의 공공성을 사유화하기   2018.08.19
[시평 466] 13년째 권고만? '폭염 시 작업 중지' 강제해야   2018.08.09
[시평 465] 현장에서 보고 싶은 것만 보는 보수논객 下: '소득 주도 성장' 포기하지 말라   2018.08.06
[시평 464] 현장에서 보고 싶은 것만 보는 보수논객 上: 송호근의 허세, 안쓰럽다   2018.08.04
[시민과세계 32호] 촛불 이후의 민주주의를 성찰하다   2018.07.25
[시평 463] 양대 항공사 재벌총수의 '탐욕 배틀', 그 결과는   2018.07.21
[시평 462] 문재인-이재용 '불편한 만남'의 의미는?   2018.07.15
[시평 461] 예멘 난민이 드러낸 우리의 민낯   2018.07.11
[참여사회포럼] 촛불 이후의 민주주의: 직접인가, 대의인가?   2018.07.11
[접수완료][논문공모전] 2018민주주의 논문공모전 (2)   2018.07.06
© k2s0o1d4e0s2i1g5n. Some Rights Reserved